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무예ㆍ체육도장 존폐 위기, 실효적 대안이 필요하다
기사입력: 2020/12/15 [12: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전 세계가 대한민국을 주목했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신속했고, 국민들의 철저한 노력도 빛을 발했기 때문이다. 여러 나라가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대책을 롤모델로 삼겠다고 앞 다투어 자문을 구했다.

 

코로나 사태가 10개월을 넘어 가는 현재는 상황이 변했다. 코로나가 재확산하면서 정부가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3단계 격상을 검토 중이다. 또 연말까지 3주 동안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선포했다.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무예ㆍ체육도장, 헬스장, 필라테스 등 체육시설과 일부 다중이용시설 운영이 중단됐다. 임대료와 인건비 등 월 500~1,000여만 원에 달하는 고정비용을 감당하기 힘든 자영업자들의 통곡소리가 곳곳에서 쏟아져 나오는 이유다. 특히 체육시설업 종사자들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음식점은 오후 9시까지 영업을 할 수 있고, 이후 시간에도 ‘포장과 배달’은 가능하다. 반면 무예ㆍ체육도장은 아예 문을 열수가 없다.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이미 매출이 반토막 난 상황에서 또 다시 문을 닫게 됐다. 벼랑 끝에 몰린 것이다.

 

그마저 있던 회원들은 환불을 요청하고 있다. 무예ㆍ체육관장들은 택배, 대리운전 아르바이트 등을 하며 간신히 버티고 있지만 언제까지 감당할 수 있을지 알 수가 없다. 그렇다고 폐업이 가능한 것도 아니다. 권리금은 고사하고 원상복구 비용에 몇 천만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매월 지출되는 임대료, 공과금, 대출금 등으로 경영난에 시달리는 무예ㆍ체육관장들은 더 이상 갈 곳이 없다.

 

거리두기 강화를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좀 더 실효적이고 선제적인 방법은 없었을까. 정부가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는 것만이 최선의 방역책으로 생각한 건 아닌지 하는 의문이 든다.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PC방이나 영화관 등은 시간에 제한은 있지만 영업이 가능하다. 회원제로 운영하는 체육시설업을 집합금지 업종으로 묶어 놓은 것은 형평성에도 맞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조치 강화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지 못해 다시 단계를 격상함으로써 국민들에게 더 큰 부담과 불편을 드리게 되어 송구하고 무거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매우 송구스럽고 무거운 마음이라면 정부는 존폐위기에 몰린 자영업자들의 형편을 고려해 집합금지 조치는 단계별로 이뤄져야 한다. 철저한 방역 조치 아래 소규모 단위나 개인 레슨은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

 

체육시설업에 대한 일부 해제조치가 불가능하다면, 전수조사를 통해 합리적인 금액을 속히 지원해야 한다. 정부가 집합금지업종, 집합제한업종 등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임대료는커녕 공과금 납부에도 부족한 금액이었다.

 

정부는 무예ㆍ체육관장들의 생존권을 깊이 헤아려야 한다. 그들과 그 가족들을 위해 시급한 대책이 절실하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최종표] 무예ㆍ체육도장 존폐 위기, 실효적 대안이 필요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12/15/
[최종표] 무예신문, 공정과 정의가 살아있는 감시자가 되겠습니다 최종표 발행인 2020/10/21/
[최종표] 사면초가 국기원,혁신적인 리더가 필요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08/19/
[최종표] 벼랑 끝에 선 국기원 집행부 최종표 발행인 2020/07/13/
[최종표] 문체부는 전통무예진흥법을 조속히 시행해야 최종표 발행인 2020/05/19/
[최종표] ‘코로나19’ 체육도장이 불안하다 최종표 발행인 2020/02/14/
[최종표] 한무총의 분열과 무예계의 현실 최종표 발행인 2019/11/08/
[최종표]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최종표 발행인 2019/09/10/
[최종표] 己亥年 전통무예진흥법, 잠에서 깨워라 최종표 발행인 2019/01/17/
[최종표] 최종표 회장, ‘K-POP 한류문화브랜드’ 대상 수상 장민호 기자 2018/12/27/
[최종표]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에서 잘하고 있습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8/07/17/
[최종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영령들을 기억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6/21/
[최종표] 신사옥 마련한 경기도태권도협회에 박수를 보낸다 최종표 발행인 2018/03/15/
[최종표] 평창 동계올림픽 편중된 방송이 국격 떨어뜨린다 최종표 발행인 2018/02/20/
[최종표] 황금(黃金)개띠 해, 무예융성으로 힘차게 도약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1/16/
[최종표] 특검, 블랙리스트 관련자들 철저히 조사하라 최종표 발행인 2017/01/12/
[최종표]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회장에 본보 최종표 발행인 선출 조준우 기자 2016/11/21/
[최종표] 世界로 도약하는 무예ㆍ체육 정론지,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2016/10/17/
[최종표]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는 계십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6/08/01/
[최종표] 국기원을 향한 태권도 원로들의 ‘갑질 최종표 발행인 2016/07/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헬스장ㆍ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 영업 재개…샤워는 금지 / 조준우 기자
국제무예센터에는 박수,몰지각한 무인(武人)에게는 질타를… / 임종상 기자
제41대 대한체육회장에 이기흥 現 회장 당선 / 조준우 기자
차병규 회장 “무예 발전 위한 실효적 정책 실현, 무예단체 간 화합 속에 가능” / 조준우 기자
실내 체육시설, 3차 재난지원금 300만 원 다 받으려면 / 조준우 기자
황희 문체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우려 많아 / 무예신문 편집부
함께하는 스포츠포럼, ‘선수관리담당자’에 ‘건강운동관리사’ 포함하라 / 조준우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중·고교 태권도 수업 지원 사업‘17개 학교 선정’ / 조준우 기자
양진방 회장 “태권도 재도약 위한 변화의 시대, 디지털 환경에 맞는 전략 필요하다” / 조준우 기자
국기원장 보궐선거, 관록 ‘임춘길’ vs 의정 경험의 추진력 ‘이동섭’ / 조준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