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축구 국가대표팀, 일장기 논란…국제적 관행?
기사입력: 2021/03/29 [14:4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대한축구협회 (무예신문)


며칠 전 일본에서 치러진 한일전 축구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이 입은 유니폼에 대한 논란이 거세다. 우리 축구 대표팀 유니폼에는 태극기와 일장기가 나란히 달렸지만, 일본 대표팀 유니폼에는 일장기만 있었다. 경기 결과도 0대3 대패였다.

 

유니폼에 대해 분노한 팬들에게 축구협회는 “국제적인 관례다. 멕시코, 카타르와 친선경기 때도 양국 국기를 새겼다”고 해명했다.

 

한일전 결과에 대해 정몽규 축구협회장 이름의 사과는 있었지만 유니폼 논란에 대한 추가 설명은 없다.

양국 국기를 넣는 건 선택일 뿐 의무가 아니기때문에 일본은 일장기만 달았다. 관행이라고 하기엔 석연찮은 대목이다.

 

선수단은 파주트레이닝센터에서 일주일 동안 '코호트 격리' 상태로 훈련한 뒤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용인시공수도연맹, 회장 이ㆍ취임식 행사 가져 / 장민호 기자
KTA, 소년체전 태권도경기 하반기 ‘시도대항전’으로 대체 / 장민호 기자
강대희 회장 “과천시태권도협회 재도약 위해 최선 다할 것” / 이일권 기자
서울, 태권도장ㆍ음악학원ㆍ공공기관發 감염 잇따라 / 장민호 기자
방역당국, 태보ㆍ줌바 등 실내체육시설 방역관리 강화 / 최현석 기자
고성군에 찾아온 씨름의 봄, 제51회 회장기전국대회 개최 / 정옥진 기자
체육시민연대 “이재영ㆍ다영, 2차 가해 즉각 멈춰라” / 최현석 기자
익산시, 코로나19 방역 강화… 공공체육ㆍ문화시설 임시 폐쇄 / 최현석 기자
파주시, 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일정 확정 / 장민호 기자
무예인은 모소대나무와 같아라 / 김영만 논설위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