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전남체육회, 물의 빚은 시ㆍ군체육회장 징계 논의
기사입력: 2021/03/29 [15: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전라남도체육회관 (무예신문)


전라남도체육회가 공무원을 폭행하고 아파트 사용 승인을 대가로 건설사로부터 돈을 받는 등 물의를 빚은 강진과 보성, 나주 등 3곳의 체육회장에 대해 징계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전남체육회는 물의를 빚은 강진, 보성, 나주 3곳의 체육회장에 대한 징계 안건을 스포츠 공정위에 제안했다.

 

물의를 빚은 회장 등에 대한 징계는 해당 체육회의 스포츠공정위가 90일 기간 내에 한 뒤 상급단체에 보고하도록 규정돼 있다. 하지만 3개 지역 체육회는 회장의 구속 등의 이유로 스포츠공정위 소집조차하지 않았다. 기한도 지난달 24일 종료됐다.

 

이에 전남체육회는 지난 25일 열린 스포츠공정위에 물의를 빚은 3개 지역 체육회장에 대한 징계 안건을 제안했다.

 

스포츠공정위는 당사자 해명 등의 절차를 거쳐 다음달 중순쯤 이들에 대한 징계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강진체육회장은 지난해 10월 21일 축구대회 후 군수 격려만찬 일정을 정하면서 체육회장인 자신과 협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담당 공무원을 흉기로 폭행했다. 강진체육회장은 구속됐으며 이후 사퇴했다.

 

또한 보성체육회장은 담당 공무원에게 폭언을 등을 일삼았으며, 보조금 유용 의혹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나주시체육회장은 취임 전 아파트 사용 승인을 받게 해주겠다며 건설사 임원으로부터 9,000만원을 받은 혐의가 드러나 지난해 7월 구속됐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용인시공수도연맹, 회장 이ㆍ취임식 행사 가져 / 장민호 기자
KTA, 소년체전 태권도경기 하반기 ‘시도대항전’으로 대체 / 장민호 기자
강대희 회장 “과천시태권도협회 재도약 위해 최선 다할 것” / 이일권 기자
서울, 태권도장ㆍ음악학원ㆍ공공기관發 감염 잇따라 / 장민호 기자
방역당국, 태보ㆍ줌바 등 실내체육시설 방역관리 강화 / 최현석 기자
고성군에 찾아온 씨름의 봄, 제51회 회장기전국대회 개최 / 정옥진 기자
체육시민연대 “이재영ㆍ다영, 2차 가해 즉각 멈춰라” / 최현석 기자
익산시, 코로나19 방역 강화… 공공체육ㆍ문화시설 임시 폐쇄 / 최현석 기자
파주시, 2021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일정 확정 / 장민호 기자
무예인은 모소대나무와 같아라 / 김영만 논설위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