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파이트클럽’ 이길수, 복싱에 이어 로드FC 왕좌에 도전
기사입력: 2022/01/13 [12: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로드FC 사진제공 (무예신문)


<파이트클럽>에 출연한 이길수(24, FREE)가 로드FC 데뷔전을 치른다. 

 

10년간 복싱을 한 복서에서 이제는 종합격투기 선수로 전향, 18일 아프리카TV-로드FC 리그 (ARC 007)에서 레슬러인 손지훈과 대결한다. 

 

<파이트클럽>에서 치른 두 파이터의 대결은 손지훈의 승리로 끝났지만, 이길수는 이전보다 업그레이드 돼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길수는 카운트다운을 통해 직접 로드FC 데뷔전을 치르는 심정을 전했다.

 

이길수는 “시합이 일주일도 남지 않은 가운데 컨디션 관리하면서 준비하고 있다. 이번 시합이 데뷔 전인 만큼 멋있는 경기로 보답 드리겠다. 긴장감, 부담감 없으며 ‘이겨야 된다’는 마음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여태 복싱만 10년 해왔다. 종합격투기라는 종목을 접해 새로운 도전이라 생각하며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 복싱에서 정점을 찍어봤으니 MMA도 정점을 찍고 싶은 마음뿐이다”고 덧붙였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손흥민 경기 생중계, 유료 채널서 시청 가능…‘공짜란 없다’ / 조준우 기자
한민족합기도무술협회, ‘제12회 세계합기도무술축제’ 9월 부산서 개최 / 최현석 기자
세계줄넘기위원회, 송파구줄넘기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원챔피언십’ 탕카이, 한국 파이터에 잇따라 KO승…챔피언에 도전 / 최현석 기자
문체부, 문화·체육·관광 디지털 정책 국민 의견 듣는다 / 최현석 기자
2022 파워태권도대회 시즌2, 5일 고양체육관서 ‘개막’ / 장민호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교육기부 우수기관’으로 선정…태권도 성지 명성이어가 / 장민호 기자
조코비치, 미국 US 오픈 출전 기회 부여해 달라 / 조준우 기자
2022 청소년스포츠한마당 스쿼시대회, 다음달 3일 개최 / 최현석 기자
예천군, 전국 중고 양궁대회 개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