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강민숙 시인 ‘돌부처’
기사입력: 2022/01/13 [15:0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은 단순참조용으로 기사와 무관함 (무예신문)

 
돌부처

 

공주박물관 앞뜰에

목 떨어진 돌부처 하나 있다

몸뚱이만 남은 돌부처

연꽃으로 피어나 앉아 있다

목숨에 목을 건 중생들

내려다보며 가부좌를 틀고 있다

떨어진 목 위에

눈발 휘날리자

부처는 눈사람이 되어 묵언이다

말로는 이를 수 없는

제행(諸行)의

무설설(無設設)을 설하고 있다

햇살 쏟아지면

다시 부처가 될 것이라며

백제의 미소

내게 넌지시 던지고 있다.

 

강민숙 시인

전북 부안 출생. 동국대 문예창작학과 석사, 명지대 문예창작학과 문학박사. 1991년 등단해 아동문학상과 허난설헌문학상, 매월당문학상, 서울문학상, 법무부장관상 등을 수상했다.

 

시집 <노을 속에 당신을 묻고> <그대 바다에 섬으로 떠서>, <꽃은 바람을 탓하지 않는다>, <둥지는 없다> 외 10여권의 저서가 있다.

 

참솔어머니회 회장, 동강문학 발행인 겸 주간, 도서출판 생각이 크는 나무 대표, 몽골 울란바타르대학교 초빙교수, 부안군 지역경제발전특별위원, 동학농민혁명 백산대회 역사공원 추진 자문위원장, 부안군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아이클라 문예창작원장 등을 맡고 있다.

강민숙 시인 강민숙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민간 실내체육시설 지원, ‘1타3만 체육쿠폰’ 접수 시작 / 최현석 기자
문체부, 골프 대중화 선언…골프장 확충, 캐디 선택제 추진 / 장민호 기자
한국체육학회, 스포츠 유산의 미래 가치 포럼 개최 / 조준우 기자
손흥민,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 못 뛸 듯 / 조준우 기자
챔피언 은가누, 레슬링으로 가네 꺾고 6연승 질주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합기도‧족구 전국체전 시범종목으로 채택 / 최현석 기자
대한우수협회, 브리스바이오와 후원 협약 맺어 / 조준우 기자
안성시 드림스타트, ‘으라차차 실내체육’ 진행 / 최현석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정관 개정 통해 개인ㆍ단체까지 회원 범위 확대 / 장민호 기자
조성직 국제탐정경호협회장 “무예인들에게 새로운 탐정직업을 위한 콘텐츠개발” / 부산 한달용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