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서귀포시, 동계전지훈련팀 열기로 뜨거워
기사입력: 2022/01/14 [14: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 서귀포시 (무예신문)

 

2022년 동계훈련을 위해 서귀포시를 찾은 전지훈련팀들의 열기로 지금 서귀포는 뜨겁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현재 축구, 야구, 테니스 등 20여개종목 202팀 8,840여명이 전지훈련으로 체류 중이며 2월까지 600여팀 17,000여명의 선수가 서귀포시에서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동계에는 KBO 유소년 야구 캠프 등 유치, 대정생활야구장 및 서귀포혁신도시국민체육센터 신규 훈련장을 활용한 추가 전지훈련팀을 유치하고 있다.

 

서귀포시는 전지훈련팀의 훈련 만족도 향상을 위해서 대한선수트레이너협회와 협업으로 운동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 선수들의 운동 수행력을 높이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축구, 농구, 야구 등 일부 구기 종목은 스토브리그를 운영, 심판진을 지원하여 실전과 같은 훈련 효과로 경기력이 향상되도록 돕는다. 또한 공항, 숙소 간 수송 버스 지원, 경기장 시설 상해보험 가입 등을 통해 전지훈련 팀의 안전하고 편안한 훈련을 지원한다.

 

서귀포시 지역주민과 전지훈련팀의 안전을 위해서 PCR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만 수용하고 있으며 대학팀이상 성인은 백신접종확인서를 입도전 제출 받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전지훈련팀이 보통 3주 이상 머물며 숙박시설과 음식점, 도소매 판매점 등에 직·간접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경제적 파급효과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상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주 정창남 기지자 제주 정창남 기지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민간 실내체육시설 지원, ‘1타3만 체육쿠폰’ 접수 시작 / 최현석 기자
문체부, 골프 대중화 선언…골프장 확충, 캐디 선택제 추진 / 장민호 기자
한국체육학회, 스포츠 유산의 미래 가치 포럼 개최 / 조준우 기자
손흥민,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 못 뛸 듯 / 조준우 기자
챔피언 은가누, 레슬링으로 가네 꺾고 6연승 질주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합기도‧족구 전국체전 시범종목으로 채택 / 최현석 기자
대한우수협회, 브리스바이오와 후원 협약 맺어 / 조준우 기자
안성시 드림스타트, ‘으라차차 실내체육’ 진행 / 최현석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정관 개정 통해 개인ㆍ단체까지 회원 범위 확대 / 장민호 기자
조성직 국제탐정경호협회장 “무예인들에게 새로운 탐정직업을 위한 콘텐츠개발” / 부산 한달용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