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미국서 인기 좋은 박준용, UFC에서 또 승리!
기사입력: 2022/05/23 [10: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UFC (무예신문)


’강철거북‘ 박준용(31·코리안탑팀/(주)성안세이브) 지난 22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에이펙스홀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205‘에 출전해 에릭 앤더스(35, 미국)에게 판정승을 거두며 UFC에서 4승째를 챙겼다. 세 명의 심판은 2대1(29대28, 28대29, 29대28)로 박준용의 팔을 들어줬다. 

 

3연승으로 상승세를 보였던 박준용은 지난 10월에 그레고리 로드리게스(30·브라질)에게 패하며 주춤했다. 앤더스를 꺾고 승수를 추가하며 랭킹 진입을 위한 발걸음도 가벼워졌다. 

 

박준용은 “승리해서 기쁘긴 하지만 경기 내용은 아쉽다. 큰 부상 없이 끝나 빨리 훈련에 복귀할 수 있어서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효타 전략이 승리를 이끌어 낸 것으로 보인다. 박준용의 MMA 전적은 14승 5패이고 UFC에서는 4승 2패를 기록 중이다.  이날 박준용은 펀치 위주의 공격을 펼쳤다. 108대 75라는 유효타 숫자가 말해준다.  

 

박준용은 “시합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몸이 무겁고 지쳐서 어쩔 수 없이 타격전으로 전략을 수정했다. 다방면으로 준비가 잘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몸이 너무 무거웠다. 승리해서 다행이다”고 했다. 

 

하동진 감독은 “한국보다 미국에서 ‘아이언터틀’ 준용이 인기가 높은 것 같다. 여러 베팅 사이트에서 압도적으로 ‘탑독’으로 인정했다”고 했다.

 

미국 쪽에서 인기가 높은 만큼 랭킹전도 빨리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 제14회 코리아오픈 국제공수도선수권대회 종합우승 차지 / 부산 한달용, 김석희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창립 17주년 기념식 개최…우수 공공기관으로 ‘우뚝’ / 장민호 기자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조직위, 종목별 경기위원장 위촉 / 무예신문 편집부
국내 최대 규모 ‘제11회 전국무에타이대회’, 익산서 열려 / 최현석 기자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빙상대회, 3년 만에 개최 / 조준우 기자
검도고단자들의 한판승부! 제12회 검도8단선수권대회 개최 / 최현석 기자
걸크러쉬 격투예능 ‘씨름의 여왕’ 제작…제2의 씨름 부흥 기대 / 최현석 기자
전남, 전지훈련 최적지 입증…1,040팀 20만여명 유치 / 최현석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 임기 마치고 퇴임…“인재양성·무예올림픽 창건” 부탁 / 장민호 기자
2022 아시안컵 보령국제요트대회, 즐길거리 ‘풍성’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