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김재웅, 원챔피언십 2체급 챔피언과 맞붙나?…마틴 응우옌, 재대결 요구
기사입력: 2022/06/30 [11:0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무예신문)


김재웅(29)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 패배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전 챔피언과 싸울 수 있는 분위기다. 지난해 압승을 거둔 상대라 재대결을 피할 이유는 없다.

 

마틴 응우옌(33·호주)은 “다시 챔피언 경쟁에 뛰어들기 위한 최고의 매치업을 원한다”며 원팸피언십에 김재웅과 2차전을 공개 요구했다.

 

지난 6월 10일 업데이트된 원챔피언십 공식랭킹에서 김재웅은 종합격투기 페더급 2위, 마틴은 3위이다.

 

마틴은 2017~2018년 라이트급 챔피언, 2017~2020년에는 페더급 챔피언을 지낸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슈퍼스타였다. 페더급에서는 타이틀 3차 방어까지 성공했다.

 

김재웅은 지난해 9월 마틴을 시작 3분15초 만에 펀치로 KO 시켰다. 덕분에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페더급 랭킹 1위로 떠올랐지만, 올해 3월 같은 체급 4위 탕카이(중국)한테 1라운드 KO패를 당하여 베트남계 챔피언 탄 레(37·미국)의 왕좌를 뺏을 기회가 날아갔다.

 

마틴은 “승리하면 타이틀 도전권 획득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경기가 필요하다. 아직 김재웅 다음 상대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들었다”며 재대결을 원했다.

 

마틴은 이어 “이번엔 더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겠다”며 “팬들에게 오래 기억할만한 경기를 선사하고 싶다”고 전했다.

 

마틴은 지난 3월 원챔피언십 재기전에서 우크라이나 종합격투기 대회 ‘월드 워리어스 파이팅 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 키릴 고로베츠(28)를 TKO로 제압한바 있다.

최현석 기자 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손흥민 경기 생중계, 유료 채널서 시청 가능…‘공짜란 없다’ / 조준우 기자
한민족합기도무술협회, ‘제12회 세계합기도무술축제’ 9월 부산서 개최 / 최현석 기자
세계줄넘기위원회, 송파구줄넘기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원챔피언십’ 탕카이, 한국 파이터에 잇따라 KO승…챔피언에 도전 / 최현석 기자
문체부, 문화·체육·관광 디지털 정책 국민 의견 듣는다 / 최현석 기자
2022 파워태권도대회 시즌2, 5일 고양체육관서 ‘개막’ / 장민호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교육기부 우수기관’으로 선정…태권도 성지 명성이어가 / 장민호 기자
조코비치, 미국 US 오픈 출전 기회 부여해 달라 / 조준우 기자
2022 청소년스포츠한마당 스쿼시대회, 다음달 3일 개최 / 최현석 기자
예천군, 전국 중고 양궁대회 개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