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무너지는 한국 여자배구, 끝이 안 보인다
기사입력: 2022/06/30 [17:1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예신문

 

세계랭킹 19위인 대한민국 여자 배구가 무너지고 있다.

 

한국은 지난 29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의 아르미츠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3주 차 예선 라운드 9차전에서 태국에 0대3(11대25, 22대25, 17대25)으로 무릎을 꿇었다.

 

1승 상대로 여겨졌던 태국에도 패배를 기록, 한국은 이번 대회 9전 전패를 기록하게 됐다. 16개 참가국 중 최하위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라이벌인 일본에게도 세트스코어 0대3으로 패배했다.

 

한국은 1세트 초반 팽팽한 대결을 벌였지만, 태국의 공격에 수비 집중력이 흔들리며 실수를 연발했다. 1세트에만 블로킹 10개에 막혔다. 2세트는 잇단 범실로 앞서가다 14대14 동점을 허용했다. 역시 태국의 블로킹에 고전하며 세트를 내줬다.  3세트에서도 경기 중반부터 태국에 연속 실점하며 무너졌다.   한국은 블로킹 싸움에서 철저히 밀렸고, 범실도 잦았다.

 

한국은 7월 1일 오전 2시 브라질(세계 2위)과 10차전을 치른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손흥민 경기 생중계, 유료 채널서 시청 가능…‘공짜란 없다’ / 조준우 기자
한민족합기도무술협회, ‘제12회 세계합기도무술축제’ 9월 부산서 개최 / 최현석 기자
세계줄넘기위원회, 송파구줄넘기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 최현석 기자
‘원챔피언십’ 탕카이, 한국 파이터에 잇따라 KO승…챔피언에 도전 / 최현석 기자
2022 파워태권도대회 시즌2, 5일 고양체육관서 ‘개막’ / 장민호 기자
2022 청소년스포츠한마당 스쿼시대회, 다음달 3일 개최 / 최현석 기자
태권도진흥재단, ‘교육기부 우수기관’으로 선정…태권도 성지 명성이어가 / 장민호 기자
예천군, 전국 중고 양궁대회 개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최현석 기자
기재부, 2027 충청권 유니버시아드대회 승인 / 최현석 기자
임실군, 씨름 전지훈련 최적지로 떠올라 / 최현석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