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뜨거운 오열! 시청자 함께 울었다!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7.13 09:29



박서준이 오랜 기간 고통을 감내했던 속내를 고백하며 참아왔던 감정을 폭발시켰다. 무너진 가족을 되돌려놓기 위해 자신을 기꺼이 희생한 박서준의 뜨거운 오열에 시청자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비서가 왜 그럴까’ 12화는 tvN 타깃 2049 시청률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매회 자체 최고 경신의 기염을 토했다.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4%, 최고 9.9%를 기록, 지상파 포함 동시간 드라마 1위와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N 타깃 2049 시청률에서 평균 6.5%, 최고 7.9%로 12화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이처럼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수목극 최정상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두 자리 수 시청률만을 목전에 두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백선우, 최보림/ 이하 ‘김비서’) 12화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이 이회장(김병옥 분)과 최여사(김혜옥 분)에게 오랫동안 유괴 사건에 대한 기억을 잃은 척 해왔던 이유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연(이태환 분)으로부터 영준이 유괴 사건의 모든 것을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회장과 최여사는 영준에게 달려와 자초지종을 물었다. 영준이 아무 말 없이 고개를 떨구자 이회장과 최여사는 아들의 아픔을 애써 외면해온 죄책감에 고통스러워했다. 이어 영준은 과거의 기억들을 힘겹게 꺼내기 시작했다.

영준이 병원에서 퇴원하던 어느 날, 성연은 영준을 가해자로 몰아세우며 자신을 유괴당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영준에게 평생 견뎌내야 할 고통과 상처를 남긴 성연은 죄책감에 자신의 기억을 완전히 바꿔버린 것. 이후 영준-성연 형제는 서로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눈만 마주치면 싸움을 벌였다. 두 사람의 갈등이 점점 손 쓸 수 없이 격화되자 이회장은 최여사에게 성연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최여사는 극구 반대하며 괴로워하며 눈물 흘렸다.

이를 우연히 목격한 영준은 직접 눈 앞에서 지켜봤던 끔찍한 죽음을 떠올리고 어머니를 잃기 싫은 마음에 힘든 결정을 내렸다. 유괴사건에 대한 기억이 송두리째 없어졌으며 성연 대신 가해자로 살기로 결심한 것. 영준은 “그 때는 제가 그렇게 해야만 다들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라며 가족을 지켜내기 위해 자기 자신을 기꺼이 희생했음을 밝혔다.

그러나 제 아무리 똑똑한 영준이라도 고작 9살이 감당하기엔 트라우마가 너무나 컸을 터. 영준의 속내를 이제서야 알게 된 최여사가 “많이 힘들었다고 혼자서 외로웠다고 말해도 돼. 그래도 돼. 영준아”라고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자 영준은 결국 무너지고 말았다. 단 한번도 드러낸 적 없던 슬픔을 토해내며 숨죽여 오열하는 영준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영준은 부끄러움과 괴로움에 도망치려는 성연을 먼저 찾아가 손을 내밀었다. 영준에게 오만한 결정이었다고 힐난하는 성연에게 “나 하나만 희생하면 괜찮아 질 거라고 생각했어”라며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담담하게 밝힌 것. 그러면서 “제대로 살 수 있었던 기회를 뺏어버려서 미안해”라며 되려 사과를 전해 성연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생각지도 못한 사과에 성연도 “미안하다. 그 때 난 내가 아니어야 했어”라며 참회의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처럼 지구 최강의 ‘나르시시스트’로 오직 자신만을 사랑한다고 생각했던 영준이 알고 보면 누구보다 자신을 희생하고 배려하며 살아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편, 영준과 미소의 사랑은 더욱 굳건해졌다. 두 사람은 잠시 한 집에 살며 ‘세미동거’에 돌입하며 신혼부부처럼 함께 쇼핑을 해 달달함을 더했다. 더욱이 영준은 미소에게 훅 다가가 입을 맞추더니 달콤한 ‘소파키스’를 나눠 심박수를 급상승시켰다. 그러면서 영준은 “오늘 밤을, 그냥 보내고 싶지 않아”라며 미소의 블라우스 리본을 스르르 풀어 아찔한 분위기까지 자아냈다. 이 같은 영준-미소의 고구마 제로의 ‘쾌속 로맨스’가 점점 무르익어감에 따라 시청자들의 심박수도 동반 상승되며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에 ‘김비서’ 12화 방송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오늘 계속 울었어요. 오늘 회차 정말 최고! 어찌 매회마다 최고인지”, “영준이에게 기억을 지우는 건 가족을 위해, 형을 위해, 미소를 위해 최선이었던 거구나”, “박서준은 우는 연기하는 거 너무 슬프다. 제대로 소리도 못 내고 우네”, “세미동거가 동거가 되고 그렇게 결혼하고. 이 결혼 찬성입니다”, “솔직하게 말해도 될까? 오늘방송 이대로 끝내기 싫어. 어떻게 기다립니까!”, “드라마인 걸 알면서 이렇게 몰입될 수 있는 건가. 박서준 눈빛, 목소리 대단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의 퇴사밀당로맨스로,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쳐>


전체 116680 현재페이지 1 / 3890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6680 티플러스대한의무기록협회, 의료정보 블록체인 사업 강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최자웅 2018.08.16
116679 인덱스마인, '찾아라 가상화폐 인플루언서’ 주간 리그 시작 최자웅 2018.08.16
116678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생 캐릭터 새로 갱신했다 김병화 2018.08.16
116677 ‘슈퍼TV 2’ 려욱, “전역하면 노래하고 싶었다!” 속마음 첫 고백! 한풀이 ‘트로트 메들리’ 폭발! 김병화 2018.08.16
116676 가을 여신 김태리, 시크美 품고 팔색조 매력 발산! 김병화 2018.08.16
116675 '마성의기쁨' 최진혁X송하윤, 첫 촬영 현장 공개...꿀떨어지는 호흡 김병화 2018.08.16
116674 ‘서른이지만’, 시청자 입소문 타고 활활~ 꾸준한 시청률 상승! 김병화 2018.08.16
116673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뉴 페이스 임수향 + 두 얼굴의 조우리, 예쁘지만 불행한 그녀들의 이야기. 김병화 2018.08.16
116672 부산시, '자성고가교' 철거, 연내에 착수한다! 김병화 2018.08.16
116671 부산시와 구군, 전 산하기관 숙의 민주주의 전격 도입 김병화 2018.08.16
116670 부산시, 제39차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총회 개최 김병화 2018.08.16
116669 부산시, 수산분야 피해 대책 추진 김병화 2018.08.16
116668 부산시 - 부산하나센터,피란열차 부산도착(8.17) 후 통일을 향해 U턴(8.18) 김병화 2018.08.16
116667 부산시, 「청년취업플러스 아카데미」마중물 특강 김병화 2018.08.16
116666 순천소방서 119구조대 『산속의 등대, 산악위치 표지판 일제정비』 김민지 2018.08.16
116665 고양문화재단, 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 김병화 2018.08.16
116664 고양시, 축산농가 방문해 악취저감 방안 모색 김병화 2018.08.16
116663 고양시, 학부모 진로교육전문가 ‘역량을 UP!’ 김병화 2018.08.16
116662 고양시, “동물등록, 선택이 아닌 의무” 김병화 2018.08.16
116661 고양시 일산동구 ‘치매환자 쉼터’ 확대 운영 김병화 2018.08.16
116660 고양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 소통·공감의 장 마련 김병화 2018.08.16
116659 안산시, 청년정책위원회 위원 선정 김병화 2018.08.16
116658 안산시 사회적경제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김병화 2018.08.16
116657 제21회 「안산시 중소기업대상」 후보자 공모 김병화 2018.08.16
116656 안산시, 「전국 대부해솔길 걷기 축제」 9월 15일 개최 김병화 2018.08.16
116655 안산시청소년수련관, 4차 산업혁명 미래인재 육성 박차 김병화 2018.08.16
116654 폭염 속 간편하고 화끈한 '辛메뉴'가 뜬다! 고우리 2018.08.16
116653 폭염 속 비브리오장염 주의 필요 김정희 2018.08.16
116652 아산시 신창면 행복키움추진단, 사례관리분과 회의 개최 김병화 2018.08.16
116651 화순소방서, 민원인 응대 청렴·친절교육 실시 진민호 2018.08.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890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영상]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천무관팀의 합기도시범 / 최현석 기자
종목별 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2차 간담회’ 예정 / 조준우 기자
해동검도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 김정성 총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2018 경기도국제다문화태권도한마당, 17일부터 3일간 열려 / 장민호 기자
제2회 무예전문가 연수 프로그램 수료식 열려 / 장민호 기자
해동검도, 문화체육관광부 요청안대로 협의회 구성 마쳐 / 조준우 기자
제25회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개막’ / 최현석 기자
국기원 태권도 9단 최고고단자회, 연수교육 가져 / 조준우 기자
한국, ‘김운용컵 장애인태권도대회’서 메달 총 8개 획득 / 최현석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