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뜨거운 오열! 시청자 함께 울었다!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7.13 09:29



박서준이 오랜 기간 고통을 감내했던 속내를 고백하며 참아왔던 감정을 폭발시켰다. 무너진 가족을 되돌려놓기 위해 자신을 기꺼이 희생한 박서준의 뜨거운 오열에 시청자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비서가 왜 그럴까’ 12화는 tvN 타깃 2049 시청률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매회 자체 최고 경신의 기염을 토했다.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4%, 최고 9.9%를 기록, 지상파 포함 동시간 드라마 1위와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N 타깃 2049 시청률에서 평균 6.5%, 최고 7.9%로 12화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이처럼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수목극 최정상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두 자리 수 시청률만을 목전에 두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백선우, 최보림/ 이하 ‘김비서’) 12화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이 이회장(김병옥 분)과 최여사(김혜옥 분)에게 오랫동안 유괴 사건에 대한 기억을 잃은 척 해왔던 이유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연(이태환 분)으로부터 영준이 유괴 사건의 모든 것을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회장과 최여사는 영준에게 달려와 자초지종을 물었다. 영준이 아무 말 없이 고개를 떨구자 이회장과 최여사는 아들의 아픔을 애써 외면해온 죄책감에 고통스러워했다. 이어 영준은 과거의 기억들을 힘겹게 꺼내기 시작했다.

영준이 병원에서 퇴원하던 어느 날, 성연은 영준을 가해자로 몰아세우며 자신을 유괴당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영준에게 평생 견뎌내야 할 고통과 상처를 남긴 성연은 죄책감에 자신의 기억을 완전히 바꿔버린 것. 이후 영준-성연 형제는 서로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눈만 마주치면 싸움을 벌였다. 두 사람의 갈등이 점점 손 쓸 수 없이 격화되자 이회장은 최여사에게 성연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최여사는 극구 반대하며 괴로워하며 눈물 흘렸다.

이를 우연히 목격한 영준은 직접 눈 앞에서 지켜봤던 끔찍한 죽음을 떠올리고 어머니를 잃기 싫은 마음에 힘든 결정을 내렸다. 유괴사건에 대한 기억이 송두리째 없어졌으며 성연 대신 가해자로 살기로 결심한 것. 영준은 “그 때는 제가 그렇게 해야만 다들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라며 가족을 지켜내기 위해 자기 자신을 기꺼이 희생했음을 밝혔다.

그러나 제 아무리 똑똑한 영준이라도 고작 9살이 감당하기엔 트라우마가 너무나 컸을 터. 영준의 속내를 이제서야 알게 된 최여사가 “많이 힘들었다고 혼자서 외로웠다고 말해도 돼. 그래도 돼. 영준아”라고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자 영준은 결국 무너지고 말았다. 단 한번도 드러낸 적 없던 슬픔을 토해내며 숨죽여 오열하는 영준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영준은 부끄러움과 괴로움에 도망치려는 성연을 먼저 찾아가 손을 내밀었다. 영준에게 오만한 결정이었다고 힐난하는 성연에게 “나 하나만 희생하면 괜찮아 질 거라고 생각했어”라며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담담하게 밝힌 것. 그러면서 “제대로 살 수 있었던 기회를 뺏어버려서 미안해”라며 되려 사과를 전해 성연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생각지도 못한 사과에 성연도 “미안하다. 그 때 난 내가 아니어야 했어”라며 참회의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처럼 지구 최강의 ‘나르시시스트’로 오직 자신만을 사랑한다고 생각했던 영준이 알고 보면 누구보다 자신을 희생하고 배려하며 살아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편, 영준과 미소의 사랑은 더욱 굳건해졌다. 두 사람은 잠시 한 집에 살며 ‘세미동거’에 돌입하며 신혼부부처럼 함께 쇼핑을 해 달달함을 더했다. 더욱이 영준은 미소에게 훅 다가가 입을 맞추더니 달콤한 ‘소파키스’를 나눠 심박수를 급상승시켰다. 그러면서 영준은 “오늘 밤을, 그냥 보내고 싶지 않아”라며 미소의 블라우스 리본을 스르르 풀어 아찔한 분위기까지 자아냈다. 이 같은 영준-미소의 고구마 제로의 ‘쾌속 로맨스’가 점점 무르익어감에 따라 시청자들의 심박수도 동반 상승되며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에 ‘김비서’ 12화 방송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오늘 계속 울었어요. 오늘 회차 정말 최고! 어찌 매회마다 최고인지”, “영준이에게 기억을 지우는 건 가족을 위해, 형을 위해, 미소를 위해 최선이었던 거구나”, “박서준은 우는 연기하는 거 너무 슬프다. 제대로 소리도 못 내고 우네”, “세미동거가 동거가 되고 그렇게 결혼하고. 이 결혼 찬성입니다”, “솔직하게 말해도 될까? 오늘방송 이대로 끝내기 싫어. 어떻게 기다립니까!”, “드라마인 걸 알면서 이렇게 몰입될 수 있는 건가. 박서준 눈빛, 목소리 대단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의 퇴사밀당로맨스로,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쳐>


전체 127055 현재페이지 1 / 423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27055 충남도, 겨울철 불법엽구 합동수거 행사 김정화 2019.01.18
127054 예산군, 2018년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최우수 기관 선정 김정화 2019.01.18
127053 ‘진짜사나이300’ 은서, 나홀로 생활관에(?) 어리둥절! 외로움X고독감에 엉엉~ ‘은서 베이비’ 포착! 김정화 2019.01.18
127052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김유정 철벽 무너뜨린 윤균상 ‘심쿵’ 4단 고백 김정화 2019.01.18
127051 'SKY 캐슬' 염정아-정준호-이태란의 눈물 #두려움 #후회 #애원 김정화 2019.01.18
127050 ‘동물의 사생활’ 문근영-김혜성이 마주한 경이로운 설원 풍경 ‘시선 압도’ 김정화 2019.01.18
127049 '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 '고백 티저' 공개! 연애치 이동욱의 프러포즈! 김정화 2019.01.18
127048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투머치토커’ 이미지 탈출 도전! ‘말 줄이기 프로젝트’ 돌입! 김정화 2019.01.18
127047 ‘왕이 된 남자’, 제대로 터졌다! 매회가 신기록! ‘백낭’보다 상승세 빠르다! 김정화 2019.01.18
127046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전소민, 불금 순삭 마성의 커플! 이유 있는 ‘순백 케미’ 호평! 김정화 2019.01.18
127045 '배틀트립' MXM-송해나-진정선, 청량+풋풋 '강릉 투어' 예고! 심쿵 비주얼 포착! 김정화 2019.01.18
127044 동두천시, 2019년 사회복지기금 지원 사업 공모 김정화 2019.01.18
127043 동두천시 시민회관, 체육관 LED 조명 교체 김정화 2019.01.18
127042 제279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 폐회 김정화 2019.01.18
127041 동두천시 생연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2019년 첫 월례회의 실시 김정화 2019.01.18
127040 동두천시 생연2동 자유총연맹 장기형 회장, 경로당 건강관리 지원 김정화 2019.01.18
127039 동두천시 중앙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겨울철 취약계층에 사랑의 난로 전달 김정화 2019.01.18
127038 동두천시 보산동 주민자치委, 저소득층 위해 사랑의 쌀 20포 기탁! 김정화 2019.01.18
127037 동두천시 불현동 ‘술마루’ 심혜영 대표, 독거노인 중식 대접 김정화 2019.01.18
127036 동두천시 송내동 행정복지센터, 몸도 마음도 청춘, 송내동 노인일자리 신청 성황 김정화 2019.01.18
127035 동두천시 송내동 국수랑 고기랑, 홀몸 어르신 초청 고기와 국수 대접 김정화 2019.01.18
127034 동두천시 불현동, 통합사례관리 종결가구 특별 모니터링 실시 김정화 2019.01.18
127033 동두천시청 직장취미회 꼼지락, 핸드메이드 수세미 기탁 김정화 2019.01.18
127032 동두천시 중앙동, 복지사각지대 대상자 지원을 위한 첫 사례회의 실시 김정화 2019.01.18
127031 동두천시 생연1동, 맞춤형복지를 위한 2019년 첫 내부사례회의 실시 김정화 2019.01.18
127030 동두천시 보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새해에도 계속되는 이웃사랑 실천 김정화 2019.01.18
127029 동두천시 보산동장, 기초수급 독거노인 가정방문 김정화 2019.01.18
127028 동두천시 송내동 바르게살기위원회 대청소 실시 김정화 2019.01.18
127027 동두천시 송내동 ‘아빠가 만드는 빵’, 따뜻한 사랑 나눔 실천 김정화 2019.01.18
127026 동두천시 송내동,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지원을 위한 사례회의 개최 김정화 2019.01.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236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전통 활쏘기 명맥(命脈) 이으며, 궁술(弓術) 현대화 이끄는 궁사(弓師) 장영민 원장 / 조준우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임성묵 총재 “학생들의 인성교육 위해 무예인문학 필요” 강조 / 임종상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