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정건주, 달콤 기습 입맞춤 엔딩! 안방 짜릿 설렘!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6.04 11:50

본격적으로 시작된 장나라,고준,박병은,정건주의 사각 로맨스가 안방극장에 짜릿한 설렘과 긴장감을 폭발시키며 안방을 강타했다.특히 정건주가 장나라에게 돌진하는 달콤한 기습 입맞춤 엔딩이 안방1열에 앉은 시청자의 마음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지난3일(수)방송된tvN수목드라마‘오 마이 베이비’(연출 남기훈/극본 노선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스튜디오드래곤)(이하. ‘오마베’) 7회에서는 장하리(장나라 분)와 한이상(고준 분)이 서로를 향해 직진하는 가운데‘남사친’윤재영(박병은 분)과‘연하남’최강으뜸(정건주 분)이 장하리를 향한 감정을 각성해 장하리의 연인이 누가 될지 시청자를 애태우게 만들었다.

특히 최강으뜸은 장하리를 향한 연하남의 숨겨져 있던 직진 본능과 저돌적인 야성미로 장하리와 시청자의 마음 사냥에 나섰다.최강으뜸은 독자 선물로 붙일 치약에 문제가 생겨 난처해졌지만 그를 위해 장하리가 원더우먼처럼 사건을 수습해 그를 심쿵하게 만들었다.이에 최강으뜸은 장하리에게“차장님의 꿈은 불법이 아니잖아요”라며 진심 담은 응원을 하는가 하면,자신이 정자를 공여하겠다고 제안하는 등 아슬아슬하게 선을 넘나드는 예측 불허의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한이상은 자신의 아픔을 드러내며 용감하게 육아지 독자들과 교감을 선택한 장하리에게 따뜻한 미소와 쓰담쓰담 스킨십으로 그의 심장을 쿵 내려앉게 하며 시청자의 입가에 미소를 번지게 했다.하지만자신의 난임으로 훗날 상처받을 장하리를 걱정해 그녀와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한이상은 자신의 어머니에게 본인을 좋아한다고 직진 고백한 장하리에게“뭐가 그리 쉽나?”며 커져가는 마음을 눌렀지만,무릉 갈대밭에서 빛나던 장하리의 모습을 떠올리며 그리워했다.이렇듯 장하리와 한이상은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을 애써 숨긴 채 마음앓이를 했다.그럼에도 한이상의 온 신경은 장하리에게 쏠렸고 멈춤 없는 직진으로 서로의 마음을 흔들었다.특히 음식을 매워하는 장하리 앞으로 물컵을 조용히 건네는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할 때마다 여지를 남기는 밀당으로 시청자를 애태웠다.

뿐만 아니라 장하리와 윤재영의39년 우정에도 큰 변화가 찾아와 숨어있는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윤재영은 장하리의 난임 고백과 함께 이들이 보내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그 동안 알아채지 못했던 장하리를 향한 자신의 감정을 자각한 것.나아가“내가 너의 마지막 잎새가 못 돼 줄 것도 없겠더라.결혼해줄게”라며 은근슬쩍 자신의 속내를 내비치며39년 남사친의 종지부를 찍는 등 장하리의 마음을 사기 위해 물러섬 없는 직진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장하리의 입술을 향해 돌진하는 최강으뜸의 입맞춤이 엔딩을 장식해 늦은 밤 시청자를 잠 못 이루게 만들었다.최강으뜸은 장하리가 자신을 좋아한다는 오해 속에 술기운을 빌어 그녀에게“저도 차장님한테 잘 보이고 싶어요”라고 취중 고백한 후 입을 맞췄고,이를 질투에 불 탄 한이상이 목격하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예상치 못한 입맞춤에 깜짝 놀란 장하리와 쑥스러워하는 최강으뜸,그 상황을 목격한 한이상의 모습이 함께 담겨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오마베’ 7회 방송 이후 각종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연하남 기습 입맞춤 설렘2배”, “장하리-한이상 좋아하는 마음이 커서 계속 그린라이트”, “장하리 모든 대사가 참 좋다”, “누군가에게 참 쉬운 사랑이 누군가에게 어려운 것처럼 장하리-한이상 둘 다 이해간다”, “고준 남성미-장나라 여리한 여성미가 만나니 케미 너무 좋다.둘이 빨리 사랑하게 해주세요”, “장나라-고준-박병은-정건주 연기 쿵짝 너무 잘 맞네”등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tvN ‘오 마이 베이비’는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오늘(4일)밤10시50분‘오마베’ 8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tvN ‘오 마이 베이비’ 7회 리뷰


전체 171265 현재페이지 9 / 570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71025 김포시 독립운동기념관, 제헌절 기념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 추진 김정화 2020.07.10
171024 김포시진로체험지원센터, SW가족캠프 참가자 모집 김정화 2020.07.10
171023 김포시 운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코로나19 극복 위기지원 물품 배부 김정화 2020.07.10
171022 김포시 2020년 드림스타트 동병하치(冬病夏治) 프로그램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21 김포시 우기대비 관내 지하 개발사업장 합동 안전점검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20 2020년 제1회 김포시민 원탁회의, 청소년 공감토론으로 시작 김정화 2020.07.10
171019 김포시 경제국장, 김포골드밸리 현장 점검 김정화 2020.07.10
171018 김포시, 경기도 주관 2020년 교통분야 평가 ‘우수시’ 선정! 김정화 2020.07.10
171017 스마트한 세상~ 김포시, 스마트 정류소 서비스 개시 김정화 2020.07.10
171016 충남도내 수산물, 수도권 소비자와 만난다 김정화 2020.07.10
171015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 이재명 지사로부터 공로패 받아 김정화 2020.07.10
171014 경기도의회 김경근 의원, 남양주 (가칭)진건2초 신축공사 현장 방문 김정화 2020.07.10
171013 경기도, 제부도 이어 대부도 찾아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 주민간담회 김정화 2020.07.10
171012 경기도교육청, 2021학년도 고교평준화지역 학생 배정 방안 발표 김정화 2020.07.10
171011 ‘편스토랑’ 오윤아 아들 민이, 엄마 위해 수호천사 자처 ‘기특’ 김정화 2020.07.10
171010 ‘악(樂)인전’ 김요한-강한나, ‘2020 인생은 즐거워’ 커플 댄스 챌린지! 환상의 호흡 과시! 김정화 2020.07.10
171009 남양주시,“2020 세외수입 업무해설집”발간 김정화 2020.07.10
171008 남양주시 와부읍, 면역력 강화 식품인‘K-FOOD 김치’나눔 행사 펼쳐 김정화 2020.07.10
171007 남양주시, 공장밀집지역 찾아가는 기업애로 상담소 운영 김정화 2020.07.10
171006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유치 결의 김정화 2020.07.10
171005 ‘십시일반’ 티저 공개, 막장 가족들의 섬뜩한 대화 "너는 우리 죽일 수 있어?" 김정화 2020.07.10
171004 동두천시 중앙동 새마을협의회, 감염병 예방 방역활동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03 동두천시 상패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취약지역 중심으로 방역활동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02 부여군, 퇴비부숙도 제도 시행 교육 김정화 2020.07.10
171001 부여군, 전자출입명부 활용 적극 행정추진 김정화 2020.07.10
171000 부여군, 축산분야(돼지) FTA 피해보전직불금폐업지원금 신청 김정화 2020.07.10
170999 부여군, 문화체육관광부 관광두레사업 본격 운영 김정화 2020.07.10
170998 동두천시 무한돌봄네트워크팀, 아동학대 방지를 위한 통합사례회의 개최 김정화 2020.07.10
170997 동두천시 무한돌봄센터, 통합사례관리 실행력 향상을 위한 교육 실시 김정화 2020.07.10
170996 동두천시, 어린이집 급식 위생관리 실태 긴급점검 김정화 2020.07.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70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기원태권도9단연맹, “최영열 국기원장 물러나라” / 조준우 기자
‘문체부’ 전통무예위원 선임과 무예 종목지정 우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바태연 “문체부ㆍ대한체육회, 故 최숙현 사건 책임져야” / 장민호 기자
한국경찰무도협회, 사범 교육 및 세미나 개최 / 강준철 기자
美 이현곤 태권도 대 사범의 ‘국기원장 선거법 개정 제언’ / 장민호 기자
태권도 국가대표 왕광연 코치, 대한체육회 체육상 수상 / 장민호 기자
국민대, 태권도 전자판정 시스템 개발 나서 / 장민호 기자
수난(受難) 속에서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⑥ / 무예신문 편집부
최윤희 문체부 차관 “故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어줄 것” / 장민호 기자
권성영 무술감독, 끝없는 열정으로 한국 무술영화 이끈다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