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진법 활성화, 의지에 달렸다!
“사문화된 『전통무예진흥법(이하 무진법)』이 제대로 시행되도록 앞장서겠다.” 유기홍 국회의원이 무진법 활성화에 두 팔을 걷어붙일 것임을 시사했 ...
[2편]꿈을 향해 내달렸던 가난뱅이 청년시절
제대 후 나는 집안일을 돌보면서 그렇게나 하고 싶었던 무예연마를 시작했다. 당시 우리 동네에는 무예 실력이 뛰어난 선배가 있었다. 특히 나와 죽이 ...
“문체부-무예계 간 의견 조율할 대표단체 필요하다”
지난 10월 김종덕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취임 2개월 만에 “체육계 비정상의 정상화를 반드시 해결해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하겠다”는 내용의 서 ...
“청소년 문제 해결은, 무예수련활동에 있습니다”
청소년들에게 바른 성장교육방법은 없을까?’ 이 같은 물음에 명쾌한 해답을 제시하기 위해 시작된 『대통령상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이하 무예왕 ...
[최종회] 태권도 발전에 남은 여생 바칠 것
대전광역시태권도협회장에 선출된 후, 태권도시범단을 창설하고, 유성구청 실업팀을 창단하는 등 태권도의 활성화를 위한 방안들을 계속해서 계획, 실 ...
“무예ㆍ체육계 비리, 해법은 투명성에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 소관부처로는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문화재청 등이 포함돼 있으며, 체육, 교육, 관광, 문화 등 관련영역 ...
“대한검도회 본국검은 일본식, 전통 본국검과 달라”
임성묵 총재는 우리나라 전통 본국검 및 조선세법은 대한검도회에서 가르치는 본국검 및 조선세법과는 큰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종림 대한검 ...
"생활체육, 합기도가 대세지요"
합기도가 생활체육 부문에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합기도 동호인 수는 증가 폭을 이어가고 있으며, 생활체육 합기도대회는 참가 규모와 내실 ...
태권도 사범, 대를 이어 가업을 잇다
처음으로 간판을 건 ‘오현도장’. 이곳의 이름은 처음 태권도를 수련한 곳과 관련이 있다. 나는 도장 이름에 내 뿌리를 잊지 말자는 각오를 다졌다. ...
[1편]빈농의 아들, 태권도 사범이 되다!
평양 감사도 제 싫으면 그만이라 했던가. 교수 한번 해보는 게 소원인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런데, 여기 남들이 부러워하는 교수직을 미련 없이 내던진 ...
 1  이전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39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마 대신 승궁(乘弓)으로? / 유기효 기자
진재영, 쇼핑몰 ‘아우라제이’ 하루 매출 1억 넘어 / 최하나 기자
고혈압ㆍ동맥경화, 숙변제거에 좋은 ‘호박’ / 대전 임헌선 기자
화살나무 ‘배가 아픈 것 낫게 해’ / 대전 임헌선 기자
전통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토론회 개최 / 조준우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본지 서능원 기자, ‘한국사진작가협회 안양지부 회원전’ 3걸상 수상 / 임종상 기자
[만평] 우사인 볼트, 축구선수로 변신 / 최경탄 화백
무술인가? 예술인가? 의술인가? 양생무예 선술(仙術)의 이해 / 허일웅 교수
‘2018년 소통하는 체육단체 워크숍’ 열려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