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정치도 온 국민이 미치도록 즐겁고 행복하게..
무예신문사 회장 강 순 창 국민들은 스포츠중계를 보면서 싫증이나 짜증스럽게 생각하지 않는다. 경기가 끝나는 그 순간까지 보면 볼수록 즐겁고 ...
[시론] 국민에게 존경받는 총리가 되라
무예신문사 회장 강 순 창 국회는 지난 19일 본회의를 열고 우리나라 헌정사상 처음으로 여성 국무총리를 탄생시켰다. 이틀간에 걸친 청문회에 ...
[시론] 나리님 이래도 되시겠습니까.
무예신문사 회장 강 순 창 나리님 명예나 돈을 버는 것은 노력이지만 돈을 쓰는 것은 예술이라고 했습니다. 지난 2000년 4월 14일날 미국 중서부에 ...
[시론] 침몰하는 합기호
무예신문사 발행인 최 종 표 실력은 뒷전 돈만 있으면 공인단증 얼마든지 살수 있어! 단체들이 우후죽순격으로 법인화 되면서 가짜 단증이 남발 ...
[시론] 합기도인들이여! 뭉쳐라
무예신문사 발행인 최 종 표 진정한 무예인의 모습으로 일반인들에게 인식변화 시켜야. 대한체육회 가맹시키는데 단 1분이라도 헛된 시간 보내면 ...
[시론] 합기도의 세력 돌발사고
거대한 음모의 냄새가 난지도 벌써 몇 년째이다. 그러나 합기도단체들은 조용하다. 지난 반세기를 넘으면서도 합기도는 고고하면서도 당당함을 잃지 않 ...
[시론] 정부는 상훈관련 행정 검토해야!
무예신문사 회장 강 순 창 체육단체들의 행사가 우후죽순 격으로 너도 나도 할 것 없이 전국적으로 수 없이 개최된다. 특히 동호인들의 모임인 국 ...
[시론] 태권도에 대한 정책이 이래도 되는가?
세계적 스포츠로 성장한 태권도는 1965년 대한태권도협회로 출범하여 각국에 파견된 태권도 사범들과 태권도 관계자들의 피나는 노력으로 일구어낸 결 ...
[시론] 깨어나라 무예인들이여!
무예신문사 회장 강 순 창 대한민국을 중추적으로 이끌어온 무예인들은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혼란을 접할 때마다 큰 심려의 마음 ...
[태권도 편] 태권도의 세계화
태권도의 예의규범에서는 올바른 인간생활의 자세를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가르치고 있으며, 지도자로서의 자세 또한 중요시하여 ...
 1  이전 100  101  102  10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바태연, 서울시태권도협회 사태에 대해 성명서 발표 / 조준우 기자
한국무술총연합회, 내분 심화 / 임성묵 논설위원
제13회 전국무예대제전, 성황리에 열려 / 임종상 기자
서현석 사무총장 “글로벌 태권도를 지향하며 김운용스포츠위원회를 이끈다” / 조준우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장기불황, 안녕들 하십니까? / 최종표 발행인
세계태권도연수원, 사범ㆍ지도강사 명칭 공모 / 장민호 기자
[영상] 이시종 지사 “무예인들을 높이 평가해 줄 날 올 것” / 무예신문 편집부
[영상] ‘제13회 전국무예대제전’서 펼쳐진 전통무예 공연 / 무예신문 편집부
류담, 선덕여왕 종영 후 내년 결혼 / 유기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