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수도_03] 한국의 전통무예와 담력 쌓기
돌은 나무와 함께 인간이 자연에서 구할 수 있는 천연의 무기다. 돌을 잘 던지면 사냥은 물론, 적군을 죽일 때도 사용할 수 있다. 돌싸움의 기원은 선 ...
무예 없는 학교 교육, 미래는 안전한가
북한 핵실험과 사드배치를 둘러싼 ‘4월 한반도 위기설’, 혼란 속에 치러지는 조기(早期) 대선까지 우리나라 주변의 상황은 복잡하기만 하다.일본의 ...
단결된 힘으로 민족의 웅비를!
요즘 대통령 후보들의 발언을 보면 국가의 장래를 위한 정책적인 청사진을 펼치는 큰 정치가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작은 것이라도 상대방의 결점을 ...
전통무예 진흥에 대한 정책 제안
2005년 10월에 발의된 전통무예진흥법은 법률 제9006호로 2008년 3월에 공포되고, 대통령령 제21365호로 시행령이 제정 되었다. 전통무예진흥법은 ‘전 ...
[당수도_02] 한국의 전통무예와 인재등용
무예 발달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전쟁이다. 인간은 전쟁의 승리를 위해 다양한 지혜를 내며, 무기를 개발하고, 전투기술을 연마한다. 무예는 적을 ...
[당수도_01] 당수도의 가치價値)를 현대인들에게…
당수도는 우리나라의 전통무예이다. 필자는 1994년 국제당수도연맹 총재로 취임한 후, ‘당수도’ 보급이라는 일념을 실천해 온 무예인이다. 이번 연재 ...
3.0시대의 전통무예는 한류 문화 견인차
문화의 어원은 영어의 ‘culture’ 나 독일어의 ‘Kultur’ 등을 번역한 말이라고 알려져 있다. 라틴어 ‘cultura’ 에서 유래하여 17세기 이래로 유럽 ...
무예 발전, 무예계 화합과 단결이 우선
우리의 전통무예는 전 세계 150여 개국에 보급되어 있다. 그동안 배출된 유단자만 300여만 명에 달하고 현재 동호인수는 100만 명이 넘는다. 인적 자원 ...
혼란과 추락의 시대, 무예정신이 정답(正答)이다
요즈음 나라 안팎이 어수선하다. 국가가 혼란을 맞으면 국제사회에서 그 이미지가 않 좋아진다. 대내ㆍ외의 어려움과 함께 국격(國格)이 저하된다. 정 ...
“다가올 丙亂(병란) 걱정”
국가는 전쟁을 통해 생멸하는 것이 본질이다. 약하면 먹히고 강하면 취할 수 있는 것이 국가이다. 우리 민족도 이와 다르지 않은 전쟁의 역사를 지나왔 ...
 1  이전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83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용인시체육회장배 공수도대회, 선수 200명 참가 ‘성공적’ / 조준우 기자
SK 최정, 6년 106억 원에 FA 잔류 / 무예신문 편집부
KSPO, '인터넷 에코어워드 2018' 소통분야 대상 수상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정회원 단체인 합기도, 교육비 ‘비싸다’ 논란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 관련 간담회 열려… 참석자들, 전문가 선정 명단 놓고 반대 / 조준우 기자
선무도(禪武道), 무형문화재 가능성을 논하다 / 장민호 기자
대한본국검예협회,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출판기념회 열어 / 조준우 기자
대구FC, 전용구장 ‘포레스트 아레나’ 준공 임박 / 장민호 기자
태권도 사범, 대를 이어 가업을 잇다 / 유기효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