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예는 나의 길’ 1976년 첫 도장을 열다!(2편)
가정형편이 어려워진 만큼, 진로를 수정했다. 돈을 벌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나는 취업을 위해 용산공고에 진학했다. 당시만 해도 공고를 가는 친구들이 ...
"국민께 신뢰받는 KTA로 거듭나겠다"
대한태권도협회(이하 KTA)가 쇄신을 천명했다. 지난 5월 14일 김태환 회장은 KTA 임원의 의혹과 관련해 공식 입장 표명문을 발표하고, 공개사과와 함께 ...
“킥복싱, 생활체육 넘어 엘리트체육으로 발전시키겠다!”
‘서울에서 유행한 것, 지방까지 내려가는데 꼬박 3년 걸리더라’는 말이 있다. 지방에서 서울의 것을 받아들이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걸림을 의미한다 ...
양재완 KOC 사무총장 “체육단체 통합돼야”
“체육단체의 자생력 확보를 위해서는 난립한 체육단체의 효율적 통합이 필요하다.” 대한체육회 양재완 사무총장이 체육계 발전을 위해 단체 통합이 ...
"태권도원 통해 태권도 제2의 도약 이룰 것"
지난 4월 1일, 8천만 태권도인의 숙원사업이 마침내 이뤄졌다. 태권도 성지를 넘어, 우리 손으로 만든 세계문화유산을 목표로 비상하고 있는 태권도원 ...
시골 골목대장, 도시 싸움꾼과 맞짱뜨다!(1편)
정통 합기도인으로, 평생 합기도 외길 인생을 걸어 온 유선종 총재. 그는 국내를 넘어, 합기도 불모지나 다름없던 유럽에 합기도를 뿌리내리는 데 청춘 ...
이용복 회장 “우리 시대에 존경받는 무예계 선배가 있는가”
대한택견연맹 이용복 회장. 그가 작심한 듯 무예계를 향해 쓴소리를 던졌다. “그동안 사교육 시장의 상당부분을 차지했던 무예산업이 전환기에 이르렀 ...
서인선 “무예인들 정신 바짝 차려야” 경종
“무예인들이 존경받으려면 술기와 정신을 함께 가르쳐야 하는데, 그게 안 되고 있거든. 이대로라면 무예계는 더 큰 위기가 올 거야. 정신 바짝 차려야 ...
유선종 총재 “합기도 백년대계, 무욕(無慾)에 있다”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도 없었다. 무예계 스스로가 자초한 측면이 적지 않다. 이제라도 욕심들을 버리고 진심으로 화합해야 한다. 시간이 많지 않다. ...
“무예 통해 국민행복시대 열 수 있을 것”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를 소관부처로 두고 있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는 무예ㆍ체육 등을 다루는 정부의 대표기구다. 교문 ...
 1  이전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39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중견배우 김흥기 별세! / 최하나 기자
국회 광장에서 펼쳐진 태권도 ‘평화의 함성’ / 임종상 기자
탤런트 김민경, 30세 나이에 사망 / 최하나 기자
[포토] ‘태권도’ 월드기네스 기록에 도전하다 / 임종상 기자
해외 사범들의 단증 발급, 태권도 위상 흔든다 / 최종표 발행인
특공무술 창시자가 되기까지 / 윤영진 기자
최상수 관장 “제자에게 존경받는 스승이고 싶다” / 조준우 기자
한국카이로프랙틱중앙회, 올해 첫 정기 보수교육 가져 / 임종상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