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종 총재 “합기도 백년대계, 무욕(無慾)에 있다”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도 없었다. 무예계 스스로가 자초한 측면이 적지 않다. 이제라도 욕심들을 버리고 진심으로 화합해야 한다. 시간이 많지 않다. ...
“무예 통해 국민행복시대 열 수 있을 것”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를 소관부처로 두고 있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는 무예ㆍ체육 등을 다루는 정부의 대표기구다. 교문 ...
무명에서 유명배우로, 그리고 다시 무예인으로!(최종회)
내가 출연한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자, 스스로의 만족감이 대단했다. 꿈만 같았다. 당시만 해도, 외화는 보통 2주 정도 극장에 걸렸지만 ‘소림과 태극 ...
이시종 “충북도를 세계무예중심지로 만들 것”
무예도시 충북도의 이미지가 보다 확고해질 전망이다. 앞서 전통무예진흥법을 대표 발의했던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여야 양자대결이 뚜렷해진 가운데, ...
허일웅 “무예계 위기? 해외에서 돌파구 찾아라” 강조
“일본은 일본대로, 중국은 중국대로 수련체계가 잡혀있다. 우리나라는 어떤가.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 체계가 잡혀있지 않다고 본다. 이것이 근본적인 ...
김귀진 “식당 메뉴식 도장운영, 당장 때려치우라” 일침
“작금이 무예계 최대 위기지. 해결책? 결자해지라고 하지 않나. 해법이 무예인들 속에 있지 어디 있겠나?” 김귀진(77) 대한종합무술격투기협회 총재 ...
김희정 “무예만의 창조적 콘텐츠에 힘 실려야”
“무예는 체육과 보완성과 연계성을 가지되 독립적인 창조적 콘텐츠를 마련해야 한다. 이 때, 비로소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
영화판에 첫 발을 내밀다!(2)
고등학교 졸업 당시 합기도 3단, 태권도 4단 단증을 획득했다. 우슈와 격투기 등도 배운 탓에 운동이라면 자신이 있었다. 복싱도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
"전통무예, 독립된 영역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2009년 1월 『전통무예진흥법(이하 무진법)』 시행령이 발표됐다. 하지만 무예계의 장밋빛 전망과는 달리, 사문화법이 돼가고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
이국로 “도장이 살려면 소비자 중심으로”
“일선도장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지도자들부터 바뀌어야 한다.” 최근 일선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일부 도장을 제외한다면 대부분 현상 유지 ...
 1  이전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38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모래판의 제왕을 가린다! 2018 설날씨름대회 ‘개막’ / 장민호 기자
한국카이로프랙틱중앙회, 올해 첫 세미나 가져 / 임종상 기자
북한 ITF 태권도시범단, 경의선 통해 육로로 귀환 / 장민호 기자
문체부, 2018 무예분야 장관상 공모결과 발표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임진원, 2018 설날씨름대회서 백두장사로 등극 / 장민호 기자
경기도태권도협회, 2018 부분별 전문위원 위촉 / 장민호 기자
체육회, 선수단 최상의 견디션 위해 ‘경기력향상지원센터’ 운영 / 최현석 기자
제2회 세계무예마스터십 슬로건 공모 345건 접수 / 최현석 기자
스포츠레저 분야 트렌드 한눈에 ‘SPOEX 2018’ 개최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