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정신과 발전방향 꾸준히 제시해줘야”
무예신문은 지난 7년간 태권도 발전을 선도해왔으며, 각계각층에 태권도를 이해시키고 보급하는 데 있어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해왔다.   엄정한 ...
“무진법 통과의 견인차, 무예발전의 디딤돌로”
무예신문은 지난 7년간 무예계의 생생한 소식과 전문적인 지식을 전파하면서 한국무예계의 발전을 선도해왔다.   특히 전통무예진흥법이 국회 ...
“전통무예계의 변혁, 무예신문이 이끌어야”
지난해 전통무예진흥법이 시행돼 무예 역사에 새로운 획을 그었다. 이제 무예를 대중스포츠로 정착시키는 과제가 남았다.   어린이로부터 어르 ...
“서로 화합할 수 있는 가교 역할 수행해야”
지금 무예계는 대 전환점에 놓여 있다. 전통무예진흥법이 시행된 중요한 시기에 무예단체들의 노력과 화합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된다. &nbs ...
“전통무예 발전에 힘 쏟아주길”
무예신문은 그간 전통무예진흥법을 제정하는데 크게 공헌했으며, 반만년 역사를 가진 전통무예를 계승 발전시켜왔다.   또한 대한민국무예대상 ...
“올바른 정책과 방향 제시해 주길”
무예신문이 지난 7년간 합기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에 감사드린다. 근래 합기도는 통합과 체육회 가맹, 무진법 등 여러 가지 어렵고 중요한 시기에 직면 ...
“진정한 스포츠정신, 널리 보급해주기를”
창간 7돌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지난 2002년 창간된 무예신문은 전통무예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해왔다.   더욱 빠르 ...
“전통무예 발전에 혼신을 다해주길”
창간 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그동안 무예신문은 대한민국 무예 발전에 큰 업적을 이루는 데 기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전통 ...
“새로운 무예의 시대, 중추적 역할 수행해야”
지난 7년간 무예신문은 전통무예의 우수성을 알리고 보급하는 등 무예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왔다.   이제 무예신문은 현대사회가 안 ...
“무예인들의 화합을 위한 통로 돼줘야”
창간 7주년을 축하드린다.  오늘날 한국 무예계는 무분별한 무예단체들의 난립과 전통성에 대한 소모적인 논쟁들이 발생하는 등 화합과 통합모색 ...
 1  이전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다음  10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리안 좀비’ 정찬성, 58초 만에 TKO승 거둬 / 장민호 기자
서현석 사무총장 “글로벌 태권도를 지향하며 김운용스포츠위원회를 이끈다” / 조준우 기자
한국무술총연합회, 내분 심화 / 임성묵 논설위원
김중호 회장 “KSS자연치유운동법으로 백세 건강 지킨다” / 조준우 기자
‘함께하는 스포츠포럼’ 발기인 회의 개최 / 조준우 기자
“대한검도회 본국검은 일본식, 전통 본국검과 달라” / 유기효 기자
김운용스포츠위원회, 국내 첫 지부 제주에 설립 / 장민호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대한체육회, 주짓수·크라쉬 조건부 준회원 단체 가입 심의 / 장민호 기자
제17회 우석대총장기 전국태권도대회, 진천서 열린다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