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사] ‘파벌 이기주의’ 청산을 다짐하며
무예신문사 발행인 최 종 표 우리는 왜 무예를 하는가. 2006-병술년 한해를 보내면서 무예인의 한사람으로서, 그리고 무예신문의 발행인 입장으로 ...
[칼럼] 요리사의 칼, 조폭의 칼
무예신문사 편집인 조 규 석 이제는 세계적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즐겨 먹는 우리의 회 요리( 일본식 호칭으로는 ‘사시미’-刺身)를 만들 때 요리 ...
[시론] 두 분 큰 武人을 추모한다
무예신문사 회장 강 순 창 글을 쓰고 있는 오늘, 10월 26일은 우리 대한민국 역사에서 아주 각별한 날이다. 정확히 99년 전인 1907년 이날에 안중 ...
[창간 4주년]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저희 무예신문이 4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 그동안 무예신문에 대한 관심과 성원에 고개 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무예는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적대시 ...
[창간 4주년] 전통문화 발전에 기여바랍니다
『무예신문』 창간 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무예신문』은 지난 2002년 창간 이래 출판사업, 화랑대회 및 인터넷사이트 운영 등 다양한 활 ...
[창간 4주년] 국민의 관심과 성원 속에 더 높이 도약하길…
우리나라의 정통무예신문으로 올바른 지식과 정보 전달에 앞장서온 무예신문이 창간 4주년을 맞이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동안 무 ...
[창간 4주년] 건강한 삶을 주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먼저, 무예신문이 창간 4돌을 맞게 된 것을 전국 1,800만 생활체육 동호인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아울러, 출판활동을 통해 무예 발전과 체육진 ...
[창간 4주년] 무도인의 화합에 앞장서 주시길...
무도발전과 무도인의 화합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무예신문의 창간 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무도인은 건강한 신체뿐만 아니라 건강한 정신을 ...
[창간 4주년] 한국무예 발전을 견인해 주시길 기대합니다
아름다운 계절 가을을 맞이하는 9월에 무예신문의 창간 4주년을 축하드립니다. 그 동안 한국 무술계의 다양한 소식을 가장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 ...
[칼럼] 무예도장에서 싹 틔어야 할 '애국'
무예신문사 편집인 조 규 석 애국심이 실종된 시대다. 우리의 일상 언어생활에서 애국이라는 어휘는 사어(死語)나 다름없이 됐다고 해도 지나 ...
 1  이전 80  81  82  83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SK 최정, 6년 106억 원에 FA 잔류 / 무예신문 편집부
KSPO, '인터넷 에코어워드 2018' 소통분야 대상 수상 / 조준우 기자
대한체육회 정회원 단체인 합기도, 교육비 ‘비싸다’ 논란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선무도(禪武道), 무형문화재 가능성을 논하다 / 장민호 기자
한국 ‘2018 Karate-1 시리즈 A 상하이’ 대회에 국가대표 파견 / 조준우 기자
용인시체육회장배 공수도대회, 선수 200명 참가 ‘성공적’ / 조준우 기자
대구FC, 전용구장 ‘포레스트 아레나’ 준공 임박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IOC, 삼보 임시 승인 지위 부여… 올림픽 정식종목 가능성↑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