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人性교육'의 중심 현장이 되자
우리 사회에서 ‘교실 붕괴’라는 말이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린지 오래입니다. 학교 교육, 바로 공교육이 직면한 위기가 그만큼 심각하다는 뜻입니다. ...
[신년사] 꿈을 이루는 한 해가 되길!
가을인가 했더니 어느덧 겨울입니다. 그리고 새해가 밝았습니다. 시간의 흐름을 지켜보면서, 세상 만물은 끊임없이 변화하고 발전한다는 평범한 진리를 ...
[신년사] 더욱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무예신문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정해년 새해 새아침이 밝았습니다.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행복과 기쁨이 가득하시고, 하시는 일마다 뜻대로 ...
[신년사]'돼지해' 꿈이 풍성하시길 기원합니다
전국의 무예인 여러분! 유난히 숨가빴던 병술년(丙戌年)이 지나고, 정해년(丁亥年) 새해 새날이 밝았습니다. 논어에 ‘愛之, 欲基生’이라는 말이 ...
[신년사] 원하시는 모든 일 성취하시길
희망찬 정해년(丁亥年) 새 해가 밝았습니다. 창간 4년을 넘긴 무예신문의 2007년 신년호 발행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새 해에는 우리 국민 모두가 ...
[신년사] 생활체육 발전에 기여하겠습니다
존경하는 무예신문 가족 여러분!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여 무예인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쌓인 크고 ...
[신년사] 새해에는 태권도 도약을 다짐합시다
정해년(丁亥年) 새 아침에 태권도인의 가정에 만복이 깃드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해는 태권도 중흥의 기틀을 다진 뜻있는 한 해였습니다. 정부와 ...
[신년사] 조금씩 양보하고 더 많이 이해합시다
친애하는 200만 합기도인 여러분! 그리고 항상 합기도의 발전과 저변확대에 애쓰시는 국내 및 해외지도자 여러분! 여러분의 지속적인 성원에 힘입 ...
[칼럼] 12월에 생각하느 '나눔의 문화'
무예신문사 편집인 조 규 석 달력이 한 장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한 해가 또 갑니다. 세모를 앞두고 새삼 희망을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희 ...
[송년사] ‘파벌 이기주의’ 청산을 다짐하며
무예신문사 발행인 최 종 표 우리는 왜 무예를 하는가. 2006-병술년 한해를 보내면서 무예인의 한사람으로서, 그리고 무예신문의 발행인 입장으로 ...
 1  이전 80  81  82  83  84  85  86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전통 활쏘기 명맥(命脈) 이으며, 궁술(弓術) 현대화 이끄는 궁사(弓師) 장영민 원장 / 조준우 기자
‘체육계 미투’ 신유용 前 유도선수, 고교시절 코치에 성폭행 당해 / 장민호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임성묵 총재 “학생들의 인성교육 위해 무예인문학 필요” 강조 / 임종상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