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체육, 합기도가 대세지요"
합기도가 생활체육 부문에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합기도 동호인 수는 증가 폭을 이어가고 있으며, 생활체육 합기도대회는 참가 규모와 내실 ...
태권도 사범, 대를 이어 가업을 잇다
처음으로 간판을 건 ‘오현도장’. 이곳의 이름은 처음 태권도를 수련한 곳과 관련이 있다. 나는 도장 이름에 내 뿌리를 잊지 말자는 각오를 다졌다. ...
[1편]빈농의 아들, 태권도 사범이 되다!
평양 감사도 제 싫으면 그만이라 했던가. 교수 한번 해보는 게 소원인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런데, 여기 남들이 부러워하는 교수직을 미련 없이 내던진 ...
“무예중심국가 지위 확보하겠다!
전통무예진흥법 발의, 충주세계무술축제 개최 등을 통해 전통무예 발전 및 확산에 앞장서왔던 이시종 충북지사. 그가 이번 6ㆍ4지방선거에서 또다시 파 ...
합기도 불모지, 유럽개척에 나서다!(최종회)
1976년 첫 도장을 열었을 당시, 국술원의 손정선 총관장이 합기도 술기를 새롭게 정립시켰다. 신천지가 따로 없었다. 크게 매료된 나는 오로지 새로운 ...
성인 관원 1천명 거느린 복싱체육관 『다이나믹 짐』
서울시 노원구에 위치한 다이나믹 짐 체육관. 입구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정문을 지나 체육관에 도착하면 400평 규모의 드넓은 체육관이 눈앞에 펼쳐진 ...
“스포츠를 통한 국민행복시대 활짝 열겠다”
체육재정을 활용, 스포츠를 통한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온 국민체육진흥공단(이하 KSPO)의 제11대 수장에 이창섭 이사장이 공식 취임했다. 현장을 누볐 ...
‘무예는 나의 길’ 1976년 첫 도장을 열다!(2편)
가정형편이 어려워진 만큼, 진로를 수정했다. 돈을 벌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나는 취업을 위해 용산공고에 진학했다. 당시만 해도 공고를 가는 친구들이 ...
"국민께 신뢰받는 KTA로 거듭나겠다"
대한태권도협회(이하 KTA)가 쇄신을 천명했다. 지난 5월 14일 김태환 회장은 KTA 임원의 의혹과 관련해 공식 입장 표명문을 발표하고, 공개사과와 함께 ...
“킥복싱, 생활체육 넘어 엘리트체육으로 발전시키겠다!”
‘서울에서 유행한 것, 지방까지 내려가는데 꼬박 3년 걸리더라’는 말이 있다. 지방에서 서울의 것을 받아들이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걸림을 의미한다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7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진재영, 쇼핑몰 ‘아우라제이’ 하루 매출 1억 넘어 / 최하나 기자
“연 27만 명 찾은 태권도원, 설립 2년 만에 모객 목표 달성” / 조준우 기자
제63회 경기도체전 마스코트 ‘코리요ㆍ알콩이ㆍ달콩이’ / 장민호 기자
고혈압ㆍ동맥경화, 숙변제거에 좋은 ‘호박’ / 대전 임헌선 기자
쌍용차 감자설 주식 하락 / 무예신문
경마 대신 승궁(乘弓)으로? / 유기효 기자
제11회 전국무예대제전, 9일부터 충주서 열려 / 장민호 기자
2017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 시상식 국기원서 열려 / 조준우 기자
[포토] 무예고수들, 무예 시범이란 이런 것 / 임종상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