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 포토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토영상
포토뉴스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그 현장속으로
김운용(체육행정),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헌액돼
기사입력: 2015/11/13 [15: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역경과 고난을 극복하고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리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다” 『2015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이 금일(11월 13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거행됐다. 헌액식은 개회사, 스포츠영웅 선정보고, 헌액패 증정 및 Kid 편지 낭독,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날 헌액된 세 분은 스포츠 외교의 거장, 스포츠 행정가 김운용, 해방 이후 한국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양정모, 한국 여자농구의 살아있는 전설 박신자 등이다.
 
 
무예신문 (http://mooye.net/)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김운용]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청도지부 설립… 8월 중국서 대회 개최 장민호 기자 2019/01/08/
[김운용]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제2기 집행부 출항 장민호 기자 2018/12/17/
[김운용] 올해를 빛낸 최고의 여성체육인 ‘쇼트트랙’ 김아랑 장민호 기자 2018/12/04/
[김운용] 2018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56개국 참가 최현석 기자 2018/08/07/
[김운용] 김운용스포츠위원회, 몽골지부 설립… 해외 진출 가속화 장민호 기자 2018/06/21/
[김운용] 2018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조직위, 출범 조준우 기자 2018/04/30/
[김운용] ‘세계를 품은 빅맨, 김운용’ 평전 발간돼 장민호 기자 2017/11/02/
[김운용] 2017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28일 ‘개막’ 조준우 기자 2017/10/24/
[김운용] ‘태권도 대부’ 김운용 前 IOC 부위원장 영면(永眠) 조준우 기자 2017/10/09/
[김운용] 故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영결식, 국기원서 9일 거행 장민호 기자 2017/10/07/
[김운용] ‘태권도계 대부’ 김운용 前 IOC 부위원장 별세 장민호 기자 2017/10/03/
[김운용] 김운용 창설총재 “전 세계 8천만 태권도 가족, 나날이 발전하길” 김운용 창설총재 2017/01/09/
[김운용] 김운용스포츠위원회, 4일 창립식 갖고 본격행보(行步) 유기효 기자 2016/11/01/
[김운용] “무예의 중심이 되어가는 대한민국이 자랑스럽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6/10/19/
[김운용] 김운용 창설총재, 국기원 현 집행부 지지 조준우 기자 2016/09/19/
[김운용] 김운용 부위원장 “한 단계 더 웅비하는 복된 한해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6/01/12/
[김운용]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그 현장속으로 무예신문 편집부 2015/11/13/
[김운용] 김운용 태권도 창설총재, 명예의 전당 헌액된다! 장민호 기자 2015/11/12/
[김운용] “더 많은 사람들이 무예신문을 통해 소통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5/10/16/
[김운용] 김운용 태권도 창설총재, '2015 스포츠영웅'으로 선정돼 장민호 기자 2015/09/09/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체육계 미투’ 양궁 동성 선배에 성추행 당해 / 장민호 기자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복싱 영웅’ 파퀴아오, 프로통산 70번째 경기서 승리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