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조정원 총재 “리우올림픽, 최고 대회 될 것”
기사입력: 2015/12/30 [17: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 (무예신문)
존경하는 전 세계 태권도 가족 여러분,
2016년 병신년(丙申年) 새해에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2015년은 태권도 역사에 길이 남을 해입니다. 지난 1월 태권도가 2020년 도쿄장애인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포함되는 반가운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로서 태권도는 진정으로 ‘모두를 위한 스포츠’가 되었습니다.

지난 5월 러시아 첼라빈스크에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역대 가장 성공적으로 개최되었고 이를 위해 힘써준 주최측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러시아 모스크바, 터키 삼순, 영국 맨체스터 그리고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네 번의 월드그랑프리 대회 또한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는 48명의 태권도 선수들이 2016년 리우올림픽의 출전권을 자국에 선사했습니다.

또한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제2회 갈라 태권도 시상식도 권위 있는 축제의 장으로 마감했습니다. 

세계태권도연맹은 스포츠 단체이지만 국제경기연맹으로써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2015년 5월경에 ‘태권도구박애재단’(Taekwondo Humanitarian Foundation)이라는 자선 단체 설립을 구상하게 되었습니다.

태권도박애재단은 우리 시대 최대의 과제인 난민문제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되며, 이미 많은 다른 단체들이 난민들에게 가장 기본적인 음식, 의약품 그리고 피난처를 제공하는 것과 달리, 태권도박애재단은 난민들의 생활방식을 개선시키는 우리만의 가장 경쟁력 있는 무도이자 올림픽 스포츠인 태권도라는 자산으로 난민들에게 다가갈 것입니다.

지난 9월 세계태권도연맹 총재로써 ‘2015 유엔세계평화의 날’ 행사에 초청받아 뉴욕 UN본부에서 태권도박애재단의 설립 의지를 공식적으로 발표하게 되는 큰 영광을 누렸습니다.

세계태권도연맹은 로잔 사무소에 태권도박애재단을 공식적으로 설립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자선단체를 설립하는 일은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하는 일지만, 시간을 아끼기 위해 이미 요르단정부와 협력하여 요르단에 있는 두 시리아 난민캠프에서 시범사업을 착수하고 현재까지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태권도박애재단 사업은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며, 두 번째 시범사업으로 오는 1월말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네팔에 태권도시범단과 태권도사범을 파견하여 교육과 봉사 활동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또한 UN난민기구(United Nations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와 협력하여 향후 아프리카와 남미 등에 위치한 난민 캠프들에도 태권도아카데미를 설치하여 봉사활동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세계태권도연맹은 국제올림픽위원회(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정책에 발 맞추어 굿 거버넌스(Good governance)를 이루기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지난 12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 집행위원회의에서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이루기 위한 구체적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모든 것들은 세계 태권도 가족 여러분들의 높은 성원과 지지로 이루졌음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이제 스포츠에 관한 이야기로 다시 돌아가겠습니다.
우선 2016년에 페루 리마에서 태권도의 예술적인 면을 보여줄 세계품새선수권대회가 열릴 예정입니다. 개인적으로 태권도 품새가 얼마나 창의적이고 재미있게 발전했을지 기대가 됩니다.

또한 캐나다 버나비(Burnaby)가 2016세계주니어태권도선수권대회 개최지로 선정되었습니다. 이 중요한 대회를 통해 우리는 앞으로 경쟁력 있는 태권도의 미래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2016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제1회 WTF 세계비치태권도선수권대회가 개최되며, 이를 바탕으로 2017년 미국 샌디에고에서 개최되는 제1회 월드비치게임에 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포함되기를 강력히 희망합니다.

무엇보다도 2016년은 올림픽의 해입니다. 2015년은 그랑프리 시리즈를 통해 훌륭한 기량의 선수들이 더 전문적이며 경쟁력 있는 경험을 얻어, 이제는 각 체급의 선수들 모두 서로의 전술을 파악하며 선의의 경쟁을 치르게 되었습니다. 선수들은 현재 모두 체력, 기술, 그리고 전술에 있어 가장 최고점에 있습니다. 2016년 초에는 그랑프리 대회를 통해 올림픽 출전권을 따지 못한 선수들을 위한 대륙선발전이 개최될 예정입니다.  

이러한 경험들을 통해 태권도가 리우올림픽에서 올림픽 역사상 최고의 대회가 될 것을 기대합니다. 
세계태권도연맹의 2016년 슬로건은 ‘하나의 태권도, 하나의 세계(One Taekwondo, One World)’입니다. 이와 같은 세계태권도연맹의 약속을 지키고 이루기 위해서는 전 세계 태권도 가족 여러분의 성원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2016년 우리 모두 다 함께 더욱 노력하여 이 목표를 이뤄나갑시다.

다시 한번, 여러분 모두 새해에는 행복하고 하시는 모든 일이 번창하기를 기원합니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조정원] [포토]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 명예 충북도민 되다! 장민호 기자 2019/09/03/
[조정원] 조정원 총재 “무예신문이 기록해온 무예의 역사, 중요한 유산이자 자산” 무예신문 편집부 2018/10/16/
[조정원] 조정원 총재 “세계 청소년들의 꿈을 실현하는 한 해 될 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7/12/29/
[조정원]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5選 연임 조준우 기자 2017/06/25/
[조정원] [1보]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연임 성공 장민호 기자 2017/06/23/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6월 총회 개최… 총재ㆍ집행위원 등 집행부 선출 이정직 기자 2017/04/25/
[조정원] “태권도 발전에도 무예신문이 큰 역할 해 주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6/10/19/
[조정원] 조정원 총재 “리우올림픽, 최고 대회 될 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5/12/30/
[조정원] 2015 브라질 오픈 태권도대회 성황리에 열려 장민호 기자 2015/10/12/
[조정원] WTF 조정원 총재, 전북 명예도민돼 전북 지사 2015/08/24/
[조정원] WTF, 스포츠어코드 탈퇴… 월드컴뱃대회도 불참 무예신문 편집부 2015/05/13/
[조정원] “올해는 패러다임을 바꾸어야할 시점 될 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5/01/04/
[조정원] "건전한 비판 속 대한 제시하는 언론 문화 이끌어주길" 조정원 총재 2014/10/08/
[조정원] 조정원 총재 “변화ㆍ발전하지 않는 종목은 살아남을 수 없다” 윤영진 기자 2014/06/18/
[조정원] 조정원 총재 “해외 인사들 태권도원 초청 지원하겠다” 윤영진 기자 2014/05/20/
[조정원] 조정원 총재 "2020패럴림픽 정식종목 채택 위해 최선 다할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4/01/02/
[조정원] "태권도 언론 문화가 창달 될 수 있도록 앞장서주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3/10/04/
[조정원] "태권도 발전을 위한 굳건한 토대 만들어야" 무예신문 편집부 2012/12/31/
[조정원] "태권도 발전 위해 건전한 비판과 대안 제시해주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2/10/01/
[조정원]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 전파하기 위해 노력 다할 것" 무예신문 2011/12/29/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태권도의 글로벌화를 넘어 ‘해외 현지화’ 해야 / 한중지역경제협회 이상기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