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는 계십니까?
기사입력: 2016/08/01 [10: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충청북도가 ‘무예올림픽’이라고 할 수 있는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개최한다. 무예 강국이라고 자처하는 중국과 일본 무예계가 국제적인 무예대회를 선점하지 못해 아쉬워한다고 전해진다.

대부분의 나라가 자국의 스포츠나 무예를 세계화시키려고 노력한다. 박근혜 대통령도 태권도와 전통무예 등을 포함한 스포츠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전통무예는 영화나 애니메이션,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로 진화할 수 있다. 한마디로 고부가가치가 기대되는 신(新) 성장 산업인 것이다.

이처럼 미래 가치가 큰 전통무예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산업화의 순기능을 구현하려는 지자체로는 충청북도가 유일하다. 유네스코의 카테고리2 기관인 국제무예센터(ICM)와 전 세계의 전통무예단체들이 가입한 세계무술연맹을 충주에 유치하고, 택견을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시킨 것을 보아도 충북이 전통무예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음은 분명하다. 이와 같은 노력의 결과물이 오는 9월에 열리는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이다.

충청북도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앞두고 고군분투 하고 있지만,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관심이 없는 듯하다. 두 달도 남지 않은 대회에 정부의 지원이 미진해 보이기 때문이다.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 있는지 묻고 싶다. 만약 몰랐다면 무예마스터십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각종 지원과 함께 법률적인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2009년 만들어진 전통무예진흥법이 7년째 제대로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한민국의 전통무예들이 사장(死藏)되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전통무예진흥법이 제 기능을 발휘하고 있었다면,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의 준비와 홍보도 더욱 완벽했을 것이다. 차제(此際)에 문체부가 전통무예진흥법을 기반으로 법률적, 행정적인 지원을 구체적으로 실현해야 하는 이유이다.

6일 동안 열리는 『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의 경제적인 효과가 1,000억 원 이상 될 것이라는 게 연구기관의 분석이다. 이 기회를 잘 활용한다면 세계 무예시장을 선점할 수 있음은 물론 무예올림픽의 발원지라는 명성과 브랜드 가치 상승 등 일석삼조(一石三鳥)의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러나 전 세계 무예인들이 참가하는 무예마스터십대회가 실패로 끝난다면, 문화체육관광부 역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지금이라도 문화체육관광부는 무예마스터십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전통무예진흥법을 깨워 세계무예시장을 선점하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최종표]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에서 잘하고 있습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8/07/17/
[최종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영령들을 기억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6/21/
[최종표] 신사옥 마련한 경기도태권도협회에 박수를 보낸다 최종표 발행인 2018/03/15/
[최종표] 평창 동계올림픽 편중된 방송이 국격 떨어뜨린다 최종표 발행인 2018/02/20/
[최종표] 황금(黃金)개띠 해, 무예융성으로 힘차게 도약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1/16/
[최종표] 특검, 블랙리스트 관련자들 철저히 조사하라 최종표 발행인 2017/01/12/
[최종표]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회장에 본보 최종표 발행인 선출 조준우 기자 2016/11/21/
[최종표] 世界로 도약하는 무예ㆍ체육 정론지,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2016/10/17/
[최종표]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는 계십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6/08/01/
[최종표] 국기원을 향한 태권도 원로들의 ‘갑질 최종표 발행인 2016/07/15/
[최종표] 美 사회의 태권도 교육열, 우리도 주목해야 발행인 최종표 2016/06/15/
[최종표] 강인한 무예정신,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 최종표 발행인 2016/01/15/
[최종표] 땀으로 승부하는 스포츠인, 깨끗하고 떳떳해야… 최종표 발행인 2015/12/31/
[최종표] 합기도, 주인은 누구인가? 발행인 최종표 2015/12/17/
[최종표] 疏通과 나눔으로 도약하는 무예·체육 정론지” 최종표 발행인 2015/10/15/
[최종표] 인성교육, 무예도장에 답 있다 최종표 발행인 2015/08/18/
[최종표] “메달에 눈 먼 러시아, 평창은 타산지석 삼아야” 최종표 발행인 2014/03/04/
[최종표] 청마(靑馬)의 해, 무예융성으로 새롭게 도약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4/01/07/
[최종표] 제동 걸린 태권도,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 최종표 발행인 2013/07/30/
[최종표] 누구를 위한 당쟁(黨爭)인가! 최종표 발행인 2013/07/09/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2019 세계무예마스터십 성공 위해 단체장들 모였다! / 장민호 기자
해동검도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 김정성 총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종목별 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2차 간담회’ 예정 / 조준우 기자
해동검도, 문화체육관광부 요청안대로 협의회 구성 마쳐 / 조준우 기자
제2회 무예전문가 연수 프로그램 수료식 열려 / 장민호 기자
2018 경기도국제다문화태권도한마당, 17일부터 3일간 열려 / 장민호 기자
추억의 스포츠 영화 이야기 ‘당산대형’ 그리고 이소룡 작품들(2) / 김주철 영화컬럼니스트
한국, ‘김운용컵 장애인태권도대회’서 메달 총 8개 획득 / 최현석 기자
제25회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개막’ / 최현석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