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김운용 창설총재, 국기원 현 집행부 지지
기고문 통해 “홍성천 이사장, 오현득 원장” 중심 화합 당부
기사입력: 2016/09/19 [15:4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김운용 국기원ㆍ세계태권도연맹 창설자가 국기원 홍성천 이사장, 오현득 원장 등 현 집행부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김운용 국기원 창설자는 ‘국기원을 생각하며‘라는 글을 통해 ’국기원 홍성천 이사장과 오현득 원장이 태권도 발전에 헌신하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또한 ‘국기원은 태권도의 뿌리로, 대한태권도협회는 종주국 태권도의 중심으로, 세계태권도연맹은 국제 스포츠 활동의 모체로 그 역할을 담당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 단체가 태권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단합해 달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기고문 전문이다.

[기고문 전문] 국기원을 생각하며

9월 4일은 필자가 1994년 IOC 창립 10주년을 기념하는 파리 IOC총회에서 태권도를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 시킨 역사적인 날이다.

때마침 국기원 이사장에 홍성천, 원장에 오현득이 취임하여 태권도의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고 새 출발을 하였다. 그들은 태권도에 평생 헌신한 사람들이라 태권도 발전에 헌신하리라고 확신한다. 국기원은 태권도인의 여망에 부응해 1972년 본인이 1년 만에 건립한 태권도 종주국의 뿌리인 세계태권도본부(World Taekwondo Headquarter)이다.

현대 태권도는 1972년 국기원 건립으로부터 시작되었다. 국내적으로 국기화 하는 과정에서 30개 관 통합, 승단 심사 통일, 지도자 교육 과정 설립, 도복 제정, 품새 개발, 경기 규정 제정, 전자호구 개발, 무도정신 계승을 위한 한마당 창설과 태권도기념관 개관 등 개혁과 성장,  안정이 이루어졌다.

또 국기화에 이어 세계화를 향해 국기원에서 1973년 제1회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와 세계태권도연맹을 창설하여 GAISF, CISM, FISU, 아시안게임, 팬암게임, 아프리카게임에 가입하였다. 1988년 서울올림픽 에선 태권도가 시범종목으로 채택되었고 국기원이 공식연습장으로 활용되었다. 드디어 1994년 파리 IOC총회에서 85 대 0, 만장일치의 표결로 올림픽정식종목 채택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국기원을 모체로 이루어졌다. 이 개혁과 성장이 없었으면 태권도 올림픽종목 채택의 영광은 아직도 이루어지지 못했을 것이다.

이 과정에서 나의 독단으로 국기원은 태권도의 뿌리로, 대한태권도협회는 종주국 태권도의 중심으로, 세계태권도연맹은 세계 보급과 국제스포츠 활동의 모체로 세 단체로 나눠 역할을 분리 시켰다. 그 모체는 국기원이었다. 국기원이 없고 국기원의 바탕과 지원 없이는 세계태권도연맹이나 대한태권도협회를 생각할 때 지금처럼 세계에서 우러러보는 기구로 당당할 수 있었겠나 생각해본다.

이 과정에서 세계스포츠지도자들 사마란치(Antonio Samaranch) IOC위원장을 비롯 많은 IOC위원, 각국 체육장관, 국제연맹회장, OCA 회장, CISM 집행부, 소련, 동독, 미국을 비롯한 NOC위원장, 그리고 무하마드 알리까지 많은 체육지도자가 국기원에 와서 보고 생소했던 태권도에 대해 알아 갔다.

태권도는 무도의 정신과 전통을 유지하면서 발전한 올림픽종목이다. 정부가 국내법에 의해서 보호해주고 지원해주는 것, 기업이 스폰서를 해주는 것도 필요하고 고마운 일이다. 그러나 태권도인 이외에는 모두 임시 관리자(Temporary Custodian)이며 태권도의 주인은 태권도인이다.

이번에 선출 된 홍성천 국기원 이사장은 태권도인 출신이며 오현득 원장은 태권도인이자 행정가 출신이다. 이들이 태권도의 새로운 비전을 내걸고 새로 출범했다. 태권도인이기 때문에 태권도의 비전을 향한 발전에 헌신하리라 믿는다.

이전에 국기원, 세계태권도연맹, 대한태권도협회가 삼위일체가 되어 세계가 놀란 올림픽 역사 창조에 매진했듯이 태권도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모두가 다시 단합하고 힘을 모을 때다. 
 
김운용
국기원, 세계태권도연맹 창설총재
전 IOC부위원장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김운용]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청도지부 설립… 8월 중국서 대회 개최 장민호 기자 2019/01/08/
[김운용]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제2기 집행부 출항 장민호 기자 2018/12/17/
[김운용] 올해를 빛낸 최고의 여성체육인 ‘쇼트트랙’ 김아랑 장민호 기자 2018/12/04/
[김운용] 2018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56개국 참가 최현석 기자 2018/08/07/
[김운용] 김운용스포츠위원회, 몽골지부 설립… 해외 진출 가속화 장민호 기자 2018/06/21/
[김운용] 2018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조직위, 출범 조준우 기자 2018/04/30/
[김운용] ‘세계를 품은 빅맨, 김운용’ 평전 발간돼 장민호 기자 2017/11/02/
[김운용] 2017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28일 ‘개막’ 조준우 기자 2017/10/24/
[김운용] ‘태권도 대부’ 김운용 前 IOC 부위원장 영면(永眠) 조준우 기자 2017/10/09/
[김운용] 故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영결식, 국기원서 9일 거행 장민호 기자 2017/10/07/
[김운용] ‘태권도계 대부’ 김운용 前 IOC 부위원장 별세 장민호 기자 2017/10/03/
[김운용] 김운용 창설총재 “전 세계 8천만 태권도 가족, 나날이 발전하길” 김운용 창설총재 2017/01/09/
[김운용] 김운용스포츠위원회, 4일 창립식 갖고 본격행보(行步) 유기효 기자 2016/11/01/
[김운용] “무예의 중심이 되어가는 대한민국이 자랑스럽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6/10/19/
[김운용] 김운용 창설총재, 국기원 현 집행부 지지 조준우 기자 2016/09/19/
[김운용] 김운용 부위원장 “한 단계 더 웅비하는 복된 한해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6/01/12/
[김운용]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 그 현장속으로 무예신문 편집부 2015/11/13/
[김운용] 김운용 태권도 창설총재, 명예의 전당 헌액된다! 장민호 기자 2015/11/12/
[김운용] “더 많은 사람들이 무예신문을 통해 소통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5/10/16/
[김운용] 김운용 태권도 창설총재, '2015 스포츠영웅'으로 선정돼 장민호 기자 2015/09/09/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체육계 미투’ 양궁 동성 선배에 성추행 당해 / 장민호 기자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복싱 영웅’ 파퀴아오, 프로통산 70번째 경기서 승리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