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제53회 수원화성문화제, 연무대 국궁터에서 ‘팡파르’
기사입력: 2016/10/08 [21:0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진 : 수원시 (무예신문)
『제53회 수원화성문화제』가 10월 7일 오후 연무대 국궁터에서 개막식을 갖고 3일간의 축제를 시작했다. 이날 열린 수원화성문화제 개막연은 수원시민만이 아니라 국내외 자매도시 대표, 유관 기관․단체, 관광객 1만여명이 함께 참여해 신명나는 축제의 장이 됐다.

개막연은 거북놀이의 풍물공연, 수원화성 축성 퍼포먼스, 영상맵핑을 시작으로 개막선언, 국악관현악단 공연, 김영임 판소리, 어린이합창단, 대중가수 김도향, 윤도현 밴드의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개막식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시가 세계적인 관광 선진도시로서 도약의 전기를 마련했다”며, “특히, 수원시-서울시-의왕시-안양시 등이 함께 창덕궁에서 수원화성행궁까지 47.6㎞ 거리를 정조대왕 능행차를 재현함으로서 도시간 문화축제 협력의 새로운 모범사례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문화제는 장소마다 여러 가지 테마로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수원화성 주변으로는 수원화성의 건축원리를 이해할 수 있는 ‘수원화성 축성체험’, 장용영군사들처럼 무예체험을 해볼 수 있는 ‘연무놀이’등의 프로그램이 있다.
행궁광장에서는 어린이 체험프로그램부터, 역사체험, 인류무형유산인 줄타기까지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행사들이 가득하다. 행궁 내부에서는 직접 역사 속 인물이 되어 행궁 곳곳의 미션을 수행하는 ‘정약용의 행궁 미스터리를 풀어라’, ‘취재파일 김홍도의 민생보고’, 정조대왕이 무사들을 등용하고자 거행했던 ‘백동수의 무과재현’ 등이 열린다.

축제 둘째 날 서울에서 출발하여 셋째 날 연무대에 도착하는 축제의 하이라이트, 능행차 행렬이 서울에서부터 수원으로 47.6km 이어진다.

능행차 행렬이 종착지인 연무대에서 폐막연이 진행된다. 미래수원 220주년 선포식, 무예브랜드공연 야조, 시민과 함께하는 대동놀이를 끝으로 3일의 축제는 마무리된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수원화성문화제] 수원화성문화제, 2019 우수축제로 선정 최현석 기자 2019/01/04/
[수원화성문화제] 제55회 수원화성문화제, 시민들과 더 가까이 최현석 기자 2018/05/21/
[수원화성문화제] 수원화성박물관서 ‘정조대왕의 행복한 수원행차’ 만나보세요! 최현석 기자 2017/09/07/
[수원화성문화제] ‘제54회 수원화성문화제’ 참여ㆍ소통형으로… 장민호 기자 2017/08/07/
[수원화성문화제] 수원화성문화축제, 성공 개최 위한 시민추진위원회 ‘출범’ 장민호 기자 2017/03/21/
[수원화성문화제] 제53회 수원화성문화제, 연무대 국궁터에서 ‘팡파르’ 장민호 기자 2016/10/08/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체육계 미투’ 양궁 동성 선배에 성추행 당해 / 장민호 기자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복싱 영웅’ 파퀴아오, 프로통산 70번째 경기서 승리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