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원칙보도에 앞장서 온 무예신문, 무한한 경의 표해”
기사입력: 2016/10/19 [09: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한호국무예합기도협회 유선종 총재 
무예신문 창간 1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어려운 환경과 경제적 여건에서도 우리 전통무예와 체육 단체들을 대변하고, 무예 단체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한 무예신문의 노고에 감사를 드립니다.

‘정론직필’의 원칙을 지키며, 특정 무예단체의 이익보다는 무예계 전체를 위한 원칙 보도에 앞장서 온 점에 무한한 경의를 표합니다.

앞으로도 한결같은 모습으로 무예ㆍ체육인들의 진실한 목소리를 정직하게 보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 무예신문이 명실상부한 최고의 언론사로 거듭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다시 한 번 무예신문의 창간 14주년을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유선종] 유선종 총재 “무예인들의 소통 공간인 무예신문의 발전을 기원한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8/10/16/
[유선종] 유선종 총재 “새 기운으로 힘차게 전진하는 한 해가 되길…” 유선종 총재 2017/01/16/
[유선종] “원칙보도에 앞장서 온 무예신문, 무한한 경의 표해” 무예신문 편집부 2016/10/19/
[유선종] 유선종 총재 “무예인 특유의 강인함으로 희망의 시대 열어가자” 무예신문 편집부 2016/01/15/
[유선종] 합기도 불모지, 유럽개척에 나서다!(최종회) 윤영진 기자 2014/06/27/
[유선종] ‘무예는 나의 길’ 1976년 첫 도장을 열다!(2편) 윤영진 기자 2014/05/31/
[유선종] 시골 골목대장, 도시 싸움꾼과 맞짱뜨다!(1편) 윤영진 기자 2014/05/02/
[유선종] 유선종 총재 “합기도 백년대계, 무욕(無慾)에 있다” 윤영진 기자 2014/04/22/
[유선종] "위기를 기회로 삼는다면 오히려 도약의 한해 될 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4/01/08/
[유선종] 대한호국무예합기도협회 유선종 총재 아들 결혼 무예신문 편집부 2013/07/09/
[유선종] "합기도계, 분열 아닌 교류가 시급하다" 윤영진 기자 2012/04/03/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체육계 미투’ 양궁 동성 선배에 성추행 당해 / 장민호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전통 활쏘기 명맥(命脈) 이으며, 궁술(弓術) 현대화 이끄는 궁사(弓師) 장영민 원장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