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NC다이노스, 승부조작ㆍ불법도박 조직적 은폐
기사입력: 2016/11/08 [10: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사진은 단순참조용으로 기사와 무관함 (무예신문)

프로야구 NC다이노스구단(이하 NC)이 소속 선수가 승부조작에 가담한 사실을 알고도 은폐한 정황이 드러났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유창식, 이성민 선수를 승부조작 혐의로, 구단 관계자 2명은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전ㆍ현직 프로야구 투수 5명을 포함해 17명을 불법도박혐의로 검거했다. “이들 중 2명은 공소시효 소멸로 불기소처분 됐으며 나머지는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NC 선발 투수 이성민이 2014년 7월, 브로커로부터 300만원을 받고 LG트윈스의 오지환에게 고의로 볼넷을 허용했다. KIA타이거즈에 유창식은 2014년 두 차례 승부 조작을 해 총 300만원을 받았고, 불법 도박 베팅까지 했다.

NC는 구단은 자체조사에서 이성민이 승부조작 사실을 털어놓았지만 한국야구위원회(KBO)보고하지 않았다. 또한, KT로 해당 선수를 이적시키면서 10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유기효 기자 유기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프로야구] KBO, 퓨처스리그 8월부터 로봇심판 시범 도입 장민호 기자 2020/06/04/
[프로야구] [포토] 프로야구 개막, 박양우 장관 코로나19 대응 현장 점검 나서 무예신문 편집부 2020/05/06/
[프로야구] KBO 개막 준비, 통합 매뉴얼 2판 발표 조준우 기자 2020/04/17/
[프로야구] [만평]프로야구 개막연기, 1982년 출범 이후 처음 윤영진 기자 2020/03/17/
[프로야구] 프로야구 마저 코로나19 여파로 개막 연기 최현석 기자 2020/03/11/
[프로야구] 관중 줄어든 프로야구, 선수 연봉도 조금 깎였다 조준우 기자 2020/02/18/
[프로야구] 전지훈련 중 카지노 한 선수들에 경징계 내려져 조준우 기자 2019/02/20/
[프로야구] 아듀! 고양 다이노스, 창원으로 연고지 이동 장민호 기자 2018/11/27/
[프로야구] [만평] 로하스 주니어, ‘KT 창단 첫 40홈런’ 달성 최경탄 화백 2018/09/28/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 확정 조준우 기자 2018/09/25/
[프로야구] [무예신문 만평] 한국,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준우승 최경탄 화백 2017/11/20/
[프로야구] 문체부, ‘프로야구 심판 금품수수 사건’ KBO 검찰 고발 조준우 기자 2017/07/06/
[프로야구] NC다이노스, 승부조작ㆍ불법도박 조직적 은폐 유기효 기자 2016/11/08/
[프로야구] 프로야구, ‘유니세프 네팔 팔찌 캠페인’ 동참 무예신문 편집부 2015/06/11/
[프로야구] 프로야구 10구단 수원유치 촉구 결의안 채택 박지연 기자 2013/01/0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리안 좀비’ 정찬성, 오르테가에 무릎 꿇어 / 조준우 기자
3만원 할인받고 태권도장 가자! 할인소비쿠폰 발급 / 장민호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무예신문, 공정과 정의가 살아있는 감시자가 되겠습니다 / 최종표 발행인
문평래 한국회장 “국내 유일 전통무예 매체의 명성 이어나가길” / 무예신문 편집부
최성환, 2020 추석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차지 / 장민호 기자
성장현 구청장, 네 번씩이나 신임 받은 국민 일꾼 ‘세계의 중심, 이제는 용산시대’를 이끈다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태권도 품새’ 전국체전 정식종목 채택 위해 박차 / 장민호 기자
한국체육산업개발-한국국학진흥원, 업무협약 체결 / 장민호 기자
故 조오련, 2020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에 선정되다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