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체육특기자 관리 ‘엉망’… 교육부, 학사관리 실태조사
기사입력: 2017/03/29 [17: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사진은 단순참조용으로 기사와 무관함 (무예신문)

대학교들의 체육특기자에 대한 학사 관리가 허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지난해 말 장시호 씨의 연세대학교 체육특기생 부정 입학 의혹이 불거지자 연세대에 대한 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이후 체육특기자 재학생이 100명 이상인 17개 학교를 대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조사한 결과 3회 이상 학사경고를 받았는데도 졸업한 체육특기생이 394명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고려대학교가 가장 많은 236명으로 나타났으며 연세대학교가 123명, 한양대학교가 27명, 성균관대학교가 8명이었다.

학생들은 시험에 대리 응시하거나 과제물을 대리 제출했으며, 장기간 입원하거나 재활치료로 수업을 듣지 못했는데도 출석을 인정받았다. 또 프로구단에 입단하며 학기 중 수업을 듣지 못했는데도 불구하고 학점을 취득했다.

이번 조사결과 학생 332명, 교수 448명 등 모두 780명이 관여됐으며 교육부는 각 학교에 해당 학생의 학점 취소와 담당 교수에 대한 징계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체육특기자] ‘제2의 정유라 막자’ 체육특기자, 경기실적 지표 마련 장민호 기자 2018/05/16/
[체육특기자] 체육특기자 관리 ‘엉망’… 교육부, 학사관리 실태조사 장민호 기자 2017/03/29/
[체육특기자] ‘정유라 입시비리’ 체육특기자, 최저학력제 도입한다 유기효 기자 2017/01/18/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최용술 선생 영명록 발견, 일본서 배운 건 사실이다 / 성도원 사무총장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 장영민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표도르, 벨라토르 208에서 차엘 소넨 꺾고 결승 안착 / 무예신문 편집부
박태환, 현재 전국체전 4관왕 “은퇴 생각 없다” / 조준우 기자
‘아이언맨’ 윤성빈, 대한민국체육상 수상 / 최현석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축구 국가대표 출신 장학영, 승부조작 혐의로 구속 / 조준우 기자
이론과 실전을 겸비한 선술지도자, 은평구전통선술협회 윤혜미 회장 / 조준우 기자
[만평] 맥그리거VS하빕, 경기 후 난투극에 경찰 출동 / 최경탄 화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