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대한체육회, IOC 위원 후보 이기흥 회장 추천
기사입력: 2017/06/09 [12: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무예신문)

‘대한체육회 제7차 이사회’가 6월 8일 오후 2시 서울 올림픽파크텔 2층 서울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는 IOC 위원 (NOC 자격 IOC 후보) 추천이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이사회는 NOC 위원장인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을 IOC 위원 단일 후보로서 당위성을 설명하며 의결을 제의했다.

김성조 대한체육회 부회장은 "NOC 자격 IOC 후보 추천은 당연히 NOC 위원장 몫"이라면서 이기흥 회장을 추천했다. 이어 박지은 이사(대한루지연맹 회장)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국내 IOC 위원이 없어 IOC 내에서의 입지가 약화돼 있다"고 NOC 추천 IOC 위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에 대해 이기흥 회장은 "그동안 자천타천으로 거명되어 온 국내 IOC 위원 후보자들에 대해 검토하고 IOC 위원을 역임한 바 있는 국내 NOC 위원장을 비롯한 역대 회장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등 충분한 내부적 검토를 거쳐 최종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이사들은 NOC 위원장에게 NOC 자격 IOC 위원 후보 추천에 대한 권한을 만장일치로 위임할 것을 결의했다.

올해 IOC 위원 선출은 6월 ‘IOC 위원 선출위원회’ 심사를 거쳐, 7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 집행위원회’의 후보자 선정 후, 9월 페루 리마에서 개최되는 ‘IOC 총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IOC위원은 총 4개 부문에서 선출되는데 개인자격, 선수자격, 국제경기단체(IF)대표, 그리고 NOC 자격이다.

대한체육회는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올림픽 대회 10위 내의 경기력, 올림픽 무브먼트에 대한 한국의 기여도와 특히 IOC 내에서의 KSOC 위상을 감안, NOC 자격 IOC 위원의 필요성을 강조, 조양호 前 부회장을 지속적으로 추천한 바 있다. 현재 IOC위원은 총원 115명 가운데 67개국 95명으로 20명 정원이 부족한 상황이다.


NOC인 대한체육회의 IOC 위원으로 추천될 자격은 KSOC 부회장급 이상 4명이다. 우리나라는 2002년 이후 NOC 위원장이 IOC위원을 겸하지 못했다. KSOC(대한체육회) 자격 IOC 위원 선출은 특히 2018 평창동계올림픽, 2020년 동경하계올림픽, 2022년 북경동계올림픽 등 동북아시아 3개국의 IOC 내 역할이 크게 증대 되고 있어, 한국의 IOC 위상 강화에도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번 추천 후보로 거론된 이기흥 회장은 2016년 통합 대한체육회 첫 회장으로 선출됐으며 1997년 대한근대5종바이애슬론 부회장을 시작으로 체육계에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국내적으로는 대한카누연맹 회장, 대한수영연맹 회장 등 회원종목단체 회장을 역임했고 대한체육회 전국체육대회 위원장, 수석부회장 등을 지냈다.

국제 체육활동으로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 2004년 아테네올림픽,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본부임원으로 활약했으며,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선수단장과 2012년 런던올림픽 선수단장을 맡았다. 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으로도 활약 중이다.

국제기구 임원으로는 국제카누연맹 아시아 제1부회장 겸 아시아대륙 대표를 역임한 바 있으며, 국제수영연맹 아시아 제1부회장과 집행위원으로 국제 체육계의 저변을 확대해왔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2017 부다페스트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방문 조준우 기자 2017/07/20/
[대한체육회] ‘한국체육 새로운 100년의 도약’ 대한체육회, 창립 97주년 기념식 개최 조준우 기자 2017/07/05/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 한국 최초 ‘국제올림픽아카데미 아테나상’ 수상 최현석 기자 2017/06/19/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 IOC 위원 후보 이기흥 회장 추천 장민호 기자 2017/06/09/
[대한체육회] 공정하고 투명한 심판 판정 우리가 책임진다! 최현석 기자 2017/05/12/
[대한체육회] 삼성서울병원, 대한체육회 소속 선수 의료 지원한다 최현석 기자 2017/05/11/
[대한체육회] 스포츠로 행복한 대한민국, 고객이 우선입니다! 조준우 기자 2017/05/10/
[대한체육회] 체육회, 통합과정서 불이익 받은 체육인 구제한다 최현석 기자 2017/04/03/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손기정기념재단 업무협약 맺어 조준우 기자 2017/03/27/
[대한체육회] 김종훈, 동계종목 경기력 향상 위해 슬로바키아 NOC와 업무협약 이끌어 조준우 기자 2017/03/07/
[대한체육회] 스포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 전할 통신원 모집합니다! 장민호 기자 2017/03/01/
[대한체육회] 체육회, 체육인 일자리 확대와 처우 개선 위한 논의 가속 조준우 기자 2017/02/24/
[대한체육회] 체육회, 올해 첫 정기대의원 총회 가져 최현석 기자 2017/02/22/
[대한체육회] 체육회, 19개 분과위원장 위촉… 위원회 기능 강화키로 유기효 기자 2017/02/12/
[대한체육회] 체육회, 제2기 미래기획위원회 ‘출범’… 전문가 15인으로 구성돼 유기효 기자 2017/02/02/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 개방형직위 도입 등 인사단행 유기효 기자 2017/01/26/
[대한체육회] 체육회, 정관 전부개정 의결… 이사 25명 선임 조준우 기자 2017/01/26/
[대한체육회] 체육회, 단체 통합과정 선의의 피해자 구제한다 조준우 기자 2017/01/18/
[대한체육회] 체육회, 새 집행부 구성… 사무총장 전충렬ㆍ선수촌장 이재근 내정 유기효 기자 2017/01/13/
[대한체육회] 체육단체 임원 임기조항 ‘완화’… 연임 가능 유기효 기자 2017/01/12/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합기도(合氣道)’ 명칭 변경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진재영, 쇼핑몰 ‘아우라제이’ 하루 매출 1억 넘어 / 최하나 기자
전영식 총재 “실효성 있는 전통무예진흥법 추진 위한 단일 창구 필요” / 조준우 기자
경마 대신 승궁(乘弓)으로? / 유기효 기자
고혈압ㆍ동맥경화, 숙변제거에 좋은 ‘호박’ / 대전 임헌선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쌍용차 감자설 주식 하락 / 무예신문
제63회 경기도체전 마스코트 ‘코리요ㆍ알콩이ㆍ달콩이’ / 장민호 기자
“연 27만 명 찾은 태권도원, 설립 2년 만에 모객 목표 달성” / 조준우 기자
‘2017 태권도세계평화축제’ 경복궁ㆍ광화문 일대서 개최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