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체육회, 반기문 前 유엔 사무총장 IOC 윤리위원장 지명 ‘기대’
기사입력: 2017/06/16 [16: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예신문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반기문 前 유엔 사무총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장에 지명된 데 대해 “매우 의미 깊은 일이다. 특히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IOC와 한국 스포츠의 관계 증진과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활발한 스포츠 외교 활동 전개 및 스포츠 분야의 투명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IOC는 6월 14일(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반기문 前 총장을 IOC 새 윤리위원장으로 지명했으며 9월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투표를 거쳐 선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반 前 총장이 윤리위원장으로 선출되면 IOC 위원들의 비위 행태 등을 조사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IOC 윤리위원회는 IOC가 올림픽 운동의 미래 방향과 전략을 담은 ‘올림픽아젠다 2020’에 근거하여 그 역할이 더욱 중요시되고 있는 위원회로 올림픽 헌장에 기재된 올림픽 가치와 원칙에 기초하여 윤리를 지키려는 목적으로 지난 1999년 설립됐다.

IOC 윤리위원회 위원은 총 9명으로 임기는 4년이다. 현직 IOC위원의 겸직을 4명 이내로 제한하고 있으며 나머지 위원은 국제적으로 영향력 있는 저명한 인사로 구성되어 있다. 위원장과 위원은 모두 IOC총회에서 투표를 통해 선임하며, 동 위원회의 독립성과 권한이 보장된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반기문] 체육회, 반기문 前 유엔 사무총장 IOC 윤리위원장 지명 ‘기대’ 장민호 기자 2017/06/16/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진재영, 쇼핑몰 ‘아우라제이’ 하루 매출 1억 넘어 / 최하나 기자
경마 대신 승궁(乘弓)으로? / 유기효 기자
고혈압ㆍ동맥경화, 숙변제거에 좋은 ‘호박’ / 대전 임헌선 기자
제63회 경기도체전 마스코트 ‘코리요ㆍ알콩이ㆍ달콩이’ / 장민호 기자
“연 27만 명 찾은 태권도원, 설립 2년 만에 모객 목표 달성” / 조준우 기자
쌍용차 감자설 주식 하락 / 무예신문
윤수로 회장 “‘카라테’ 생활체육에 적합,활성화 위해 전력(全力)”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도 국가대표 김종기 총감독, 대한민국체육상 수상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