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합기도(合氣道)’ 명칭 변경이 시급하다
기사입력: 2017/08/16 [18: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합기도는 태권도 다음으로 수련인구가 많은 무예이지만 그 미래는 어둡다.

그동안 합기도 통합 시도는 여러 번 있었다. 1978년도에 김우중 前 대우그룹 회장을 중심으로 처음 통합을 시도했고, 1985년에 전두환 前 대통령의 동생인 전경환씨가 창립한 새마을합기도중앙연합회를 주축으로 한 재시도가 있었으나 이 역시 실패했다.

2008년에는 ‘대한체육회 인정단체’ 직위까지 획득했지만 몇몇 단체장들의 분열로 인정단체에서 퇴출됐다. 체육회 역사상 인정단체 퇴출이라는 불명예를 최초로 안은 종목이 됐다. 일부 이해관계자들의 이기심 때문에 합기도 통합이 날아가 버린 것이다.

체육회 퇴출 이후 지금의 사정은 어떤가. 일선 관장들은 합기도 통합이나 활성화를 위한 의지가 없어 보인다. 단체 간 갈등과 반목은 도를 넘고 있으며, 합기도가 한국의 무예인지 일본의 무도인지를 놓고 다투는 논쟁도 끊이질 않는다.

합기도계는 현재의 난관 타파를 위해 태권도의 발전과정을 살펴봐야 한다. 태권도는 당수도를 지도했던 청도관, 무덕관, 지도관, 창무관, 송무관 등 5대 문파가 통합하면서 만들어졌다. 1945년 이후 당수, 가라테, 권법 등으로 불리던 명칭도 최홍희(1918~2002)씨가 ‘태권도’로 명명하며 일원화했다.

일본 가라테는 17세기에 류큐왕국(현 오키나와) 무인들이 중국 영향을 받아 탄생시킨 맨손 무예였고, 초기에는 당수(唐手)라고 불렀으나, 중국 색채를 없애고자 불교의 공(空)사상을 가져와 명칭을 공수(空手)로 바꿨다. 여기에 검도나 유도에 쓰이는 도(道)자를 붙여 ‘공수도’가 됐으며,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종목으로까지 선정됐다. 일본 가라테에서 알 수 있듯이, 무예는 시작점보다 어디에서 정착하고 발전했는지가 더 중요하다.

‘합기도’라는 명칭을 지한재씨가 처음 사용했다며 한국의 전통무예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지만, 아쉽게도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는 없다. 일본은 1942년 ‘아이키도(合氣道)’를 전통무예로 법적 등록시키고 체계화했다. 합기도는 우리나라에 해방 이후 ‘대동류유술’이라는 이름으로 들어왔으며, 그 명칭이 사용된 시점은 1961년도였다는 게 대다수 합기도인의 견해다.

지금도 합기도계는 혼란과 갈등을 겪고 있다. 합기도인들도 태권도의 성장사를 배워야 한다. 태권도인들이 ‘태권도’라는 명칭으로 새 역사를 세웠듯, 대한체육회 가맹에만 얽매이지 말고 하루 속히 통합하여 정체성을 확보해야 한다. 특히 합기도단체장들은 사심을 비우고 대의를 위해 통합해야 한다. 시대적 소명을 인식하고 ‘합기도’란 명칭을 내려놓는 결단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합기도] [영상]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천무관팀의 합기도시범 최현석 기자 2018/08/13/
[합기도] 2018 합기도 국제무예대축전, 남양주서 열려 원하나 기자 2018/07/08/
[합기도] 합기도, 대한체육회 회원단체 가맹 통과해도 갈 길은 멀다 최종표 발행인 2018/05/17/
[합기도] 제1회 제주 청소년(합기도)무예대회 성료 제주 정창남 기자 2018/05/01/
[합기도] (영상) ‘합기도의 꽃’ 단체연무시범 고재민 기자 2018/04/30/
[합기도] 합기도, 대한체육회 정회원 전망… 대다수 단체는 반대 의견 조준우 기자 2018/04/30/
[합기도] 14회째 맞은 전국청소년합기도페스티벌 ‘대성황’ 임종상 기자 2018/04/30/
[합기도] 2018 청정-가평 전국합기도선수권대회 열려 최현석 기자 2018/04/15/
[합기도] 한국, 세계청소년태권도선수권 은1ㆍ동1개 추가 장민호 기자 2018/04/13/
[합기도] 대한합기도연맹, 전국대회 막바지 준비 한창 장민호 기자 2018/04/07/
[합기도] 연제구청장기 합기도대회, ‘신화합기도’ 종합우승 차지 부산 한달용 기자 2018/03/28/
[합기도] 청정 지역 가평에서 열리는 ‘전국합기도선수권대회’ 조준우 기자 2018/03/27/
[합기도] 합기도, 대한체육회 가맹 결정 ‘사실무근(事實無根)’ 조준우 기자 2018/01/31/
[합기도] 부여 화랑합기도장 수련생들, ‘사랑의 라면’ 기탁 최현석 기자 2018/01/10/
[합기도] 합기도단체장, 포럼 가져… “합기도 위상 높여야” 장민호 기자 2017/11/07/
[합기도] 제19회 전국합기도대회, 부산서 열려 무예신문 편집부 2017/10/23/
[합기도] 낙동강변서 펼쳐진 ‘제19회 부산시장기 전국합기도대회’ 부산 한달용 기자 2017/10/23/
[합기도] 경남 흑진무예마루, ‘2017 덕암배 전국합기도대회’ 종합우승 차지 구미 강상호 기자 2017/08/24/
[합기도] ‘합기도(合氣道)’ 명칭 변경이 시급하다 최종표 발행인 2017/08/16/
[합기도] 국제연맹합기도중앙협회 ‘칠레 지부 개설 및 지도자 연수’ 부산 한달용 기자 2017/07/27/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도시민단체, 국기원 새 임원진 선출 위한 TF팀 구성 놓고 문체부 규탄 / 장민호 기자
임성묵 총재, 무예 연구서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펴내 / 조준우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각종 규제로 사장(死藏)되고 있는 무예ㆍ체육단체 / 최종표 발행인
국기원 오현득 원장 사퇴 의사 밝혀 / 조준우 기자
개그맨 허경환, ‘제1회 로드FC 주짓수대회’ 우승 / 무예신문 편집부
UFC 마이클 키에사, 코너 맥그리거 상대 소송 / 장민호 기자
"합기도와 아이키도는 아주 딴판이죠." / 조정현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