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무예인은 무예인다운 의식이 필요하다
기사입력: 2017/09/12 [14: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올해 처음으로 천만 관객을 모은 영화 ‘택시운전사’가 화제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광주가 배경이다. 서울에 사는 평범한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은 어린 딸을 홀로 키운다. 월세를 못내 힘들어할 때 동료들과 식사 도중 광주에 갔다가 통금 전에 오면 밀린 월세를 갚을 수 있는 거금 10만원을 준다는 말에 외국 손님을 태우고 길을 나선다. 손님은 일본에 특파원으로 나가 있다가 광주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한국에 온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이다.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인 대사는 계엄군의 총탄이 금남로를 뒤덮을 때 나온다. 서울로 돌아갈 것을 권하는 피터에게 만섭이 하는 말이다. “We go together! 아이 택시 드라이버, 유 택시 손님.” 끝까지 함께 가겠다는 의미다. 택시비를 받았으면, 손님을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모셔야 한다는 만섭의 직업의식과 고립된 광주에서 벌어지는 일을 외부에 알려야 한다는 피터의 기자정신이 5.18의 실상을 세상에 전하게 된 것이다.

피터의 실제 모델인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는 ‘왜 광주에 갔느냐’는 질문에 “기자니까 당연히 가야지”라고 생전에 말했다고 한다.

1980년은 민주화를 위한 거센 시위로 나라 전반이 불안정했다. 광주는 평화를 외치는 민주 시민들의 물결을 가득했다. 학생, 주부, 회사원 등 평범한 국민들이 시위에 동참했고 수많은 인명이 희생됐다.

이제 5.18 민주화 운동의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살아있는 자들의 시대적 소명이 됐다. 진실을 밝혀야 하는 정ㆍ관계 인사들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점은 개탄을 넘어 분노를 치밀어 오르게 한다.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들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도리어 광주시민들을 폭도로 매도하고 있다. 사과 한마디 제대로 하지 않는 지금의 현실이 부끄럽고 안타까울 따름이다.

무예ㆍ체육계도 이와 다르지 않다. 승부조작, 인권침해, 횡령, 특혜시비, 폭력 등 비리사실이 드러나도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다. 부정부패를 저지른 인사들은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책임을 전가하기 급급하다.

총알이 빗발치는 현장에서 목숨을 내놓고 자신의 소명을 위해 최선을 다한 피터와 만섭처럼 무예ㆍ체육인들도 정직하고 올곧은 자세를 갖춰야한다. 무예인다운 결기를 가지고 시대의 파수꾼이 되어야 한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무예] 문화체육관광부, 2019 무예분야 장관상 공모결과 발표 장민호 기자 2019/03/05/
[무예] [포토]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러시아 칠드런 오브 아시아, 네트워크 구축 최현석 기자 2019/02/12/
[무예] 경찰, 수련생 때려 숨지게 한 무예관장 구속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24/
[무예] 올해 첫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관련 간담회’ 열려 조준우 기자 2019/01/24/
[무예]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임성묵 총재 2019/01/18/
[무예] 2019 문화체육관광부 무예분야 장관상 지원 공모 조준우 기자 2019/01/17/
[무예]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장민호 기자 2019/01/15/
[무예] ‘2018 국제 무예 학술세미나’ 충주서 열려 최현석 기자 2018/12/02/
[무예] 대한본국검예협회,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출판기념회 열어 조준우 기자 2018/12/01/
[무예] 충청북도-국방대학교, 세계무예마스터십 확산 위해 노력 장민호 기자 2018/11/27/
[무예] 타악과 전통무예 뮤지컬 어우러지는 현대 퓨전 퍼포먼스 ‘무예타’ 장민호 기자 2018/11/25/
[무예] [포토] 제17회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 전통무예시범 서능원 기자 2018/11/21/
[무예] 제3차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총회 열려 임종상 기자 2018/11/15/
[무예] 최고의 청소년 무예왕은 누구? 장민호 기자 2018/11/15/
[무예] 2018 경찰청장기 검도대회 및 경찰관 무도ㆍ사격대회 열려 최현석 기자 2018/10/31/
[무예] [포토] 진검도법팀, ‘국제무예연무대회’ 2인무기연무경기서 銀 임종상 기자 2018/10/29/
[무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무술단체 한자리에 장민호 기자 2018/10/26/
[무예] 제10회 전국청소년호신무예대회, 원주서 성대히 열려 임종상 기자 2018/10/24/
[무예]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국제무예센터, 상생 위해 ‘맞손’ 최현석 기자 2018/10/19/
[무예]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장영민 기자 2018/10/1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포토] 제1회 믹스드핏 인스트럭터 연수 열려, 전문가 70명 배출 / 강준철 기자
서울시태권도협회ㆍ대한태권도협회, 국기원 승인도 없이 심사비 인상 / 조준우 기자
UFC 마스비달, 대런 틸에 2라운드 KO승 / 조준우 기자
수원 비호합기도 김남철 관장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도록 지도하는 무예인” / 조준우 기자
태권도 원로들의 한숨 섞인 탄식, 국기원 정상화가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이재영 사무총장 “철저한 준비로 성공 예감하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 조준우 기자
천무극과 아산시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에 관한 조례 / 제갈덕주 유네스코대구협회 이사
대한민국무예단체협의회, 2차 총회 가져 / 조준우 기자
특공무술 박노원 총재, 특공무예로 새롭게 비상하다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 진흥 관련 간담회 열려… 정책 방향 발표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