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무예인은 무예인다운 의식이 필요하다
기사입력: 2017/09/12 [14: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예신문 발행인 최종표
올해 처음으로 천만 관객을 모은 영화 ‘택시운전사’가 화제다.

‘택시운전사’는 1980년 광주가 배경이다. 서울에 사는 평범한 택시운전사 김만섭(송강호)은 어린 딸을 홀로 키운다. 월세를 못내 힘들어할 때 동료들과 식사 도중 광주에 갔다가 통금 전에 오면 밀린 월세를 갚을 수 있는 거금 10만원을 준다는 말에 외국 손님을 태우고 길을 나선다. 손님은 일본에 특파원으로 나가 있다가 광주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한국에 온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이다.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인 대사는 계엄군의 총탄이 금남로를 뒤덮을 때 나온다. 서울로 돌아갈 것을 권하는 피터에게 만섭이 하는 말이다. “We go together! 아이 택시 드라이버, 유 택시 손님.” 끝까지 함께 가겠다는 의미다. 택시비를 받았으면, 손님을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모셔야 한다는 만섭의 직업의식과 고립된 광주에서 벌어지는 일을 외부에 알려야 한다는 피터의 기자정신이 5.18의 실상을 세상에 전하게 된 것이다.

피터의 실제 모델인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는 ‘왜 광주에 갔느냐’는 질문에 “기자니까 당연히 가야지”라고 생전에 말했다고 한다.

1980년은 민주화를 위한 거센 시위로 나라 전반이 불안정했다. 광주는 평화를 외치는 민주 시민들의 물결을 가득했다. 학생, 주부, 회사원 등 평범한 국민들이 시위에 동참했고 수많은 인명이 희생됐다.

이제 5.18 민주화 운동의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살아있는 자들의 시대적 소명이 됐다. 진실을 밝혀야 하는 정ㆍ관계 인사들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점은 개탄을 넘어 분노를 치밀어 오르게 한다.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들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도리어 광주시민들을 폭도로 매도하고 있다. 사과 한마디 제대로 하지 않는 지금의 현실이 부끄럽고 안타까울 따름이다.

무예ㆍ체육계도 이와 다르지 않다. 승부조작, 인권침해, 횡령, 특혜시비, 폭력 등 비리사실이 드러나도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다. 부정부패를 저지른 인사들은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책임을 전가하기 급급하다.

총알이 빗발치는 현장에서 목숨을 내놓고 자신의 소명을 위해 최선을 다한 피터와 만섭처럼 무예ㆍ체육인들도 정직하고 올곧은 자세를 갖춰야한다. 무예인다운 결기를 가지고 시대의 파수꾼이 되어야 한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무예] ‘2018 국제 무예 학술세미나’ 충주서 열려 최현석 기자 2018/12/02/
[무예] 대한본국검예협회,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출판기념회 열어 조준우 기자 2018/12/01/
[무예] 충청북도-국방대학교, 세계무예마스터십 확산 위해 노력 장민호 기자 2018/11/27/
[무예] 타악과 전통무예 뮤지컬 어우러지는 현대 퓨전 퍼포먼스 ‘무예타’ 장민호 기자 2018/11/25/
[무예] [포토] 제17회 전국청소년무예왕선발대회 전통무예시범 서능원 기자 2018/11/21/
[무예] 제3차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총회 열려 임종상 기자 2018/11/15/
[무예] 최고의 청소년 무예왕은 누구? 장민호 기자 2018/11/15/
[무예] 2018 경찰청장기 검도대회 및 경찰관 무도ㆍ사격대회 열려 최현석 기자 2018/10/31/
[무예] [포토] 진검도법팀, ‘국제무예연무대회’ 2인무기연무경기서 銀 임종상 기자 2018/10/29/
[무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무술단체 한자리에 장민호 기자 2018/10/26/
[무예] 제10회 전국청소년호신무예대회, 원주서 성대히 열려 임종상 기자 2018/10/24/
[무예]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국제무예센터, 상생 위해 ‘맞손’ 최현석 기자 2018/10/19/
[무예]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장영민 기자 2018/10/15/
[무예] 충주 세계무술박물관, 새 단장… 서양 12개국 무예 소개 장민호 기자 2018/10/02/
[무예] [전통무예와 문헌 자료] 신라검(新羅劍)은 본국검(本國劍)의 속칭인가? 유네스코대구협회 제갈덕주 이사 2018/09/28/
[무예] 각종 규제로 사장(死藏)되고 있는 무예ㆍ체육단체 최종표 발행인 2018/09/18/
[무예] 진도 앞바다에서 펼쳐진 ‘제1회 이순신 전국무예연무대전’ 무예신문 편집부 2018/09/14/
[무예] 정부 무예정책과 무예단체 자생력, 한 바퀴로 귀결돼야 김영만 무예연구가 2018/08/27/
[무예] 제25회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개막’ 최현석 기자 2018/08/13/
[무예] 종목별 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2차 간담회’ 예정 조준우 기자 2018/08/10/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SK 최정, 6년 106억 원에 FA 잔류 / 무예신문 편집부
KSPO, '인터넷 에코어워드 2018' 소통분야 대상 수상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 종목 선정에 대한 고찰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대한체육회 정회원 단체인 합기도, 교육비 ‘비싸다’ 논란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선무도(禪武道), 무형문화재 가능성을 논하다 / 장민호 기자
한국 ‘2018 Karate-1 시리즈 A 상하이’ 대회에 국가대표 파견 / 조준우 기자
용인시체육회장배 공수도대회, 선수 200명 참가 ‘성공적’ / 조준우 기자
대구FC, 전용구장 ‘포레스트 아레나’ 준공 임박 / 장민호 기자
IOC, 삼보 임시 승인 지위 부여… 올림픽 정식종목 가능성↑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