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정화태 총재 “전 세계 무예인들에게 무술의 교육적 가치 알릴 것”
기사입력: 2018/01/11 [10: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세계무술연맹 정화태 총재 (무예신문)
무술년을 맞은 여러분 모두에게 행운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무술은 세계평화를 위해 민족과 국경을 넘어 교류 및 협력활동을 증진시키는 매우 효과적인 수단입니다. 뿐만 아니라 현대 스포츠의 부정적 측면인 고비용, 상업화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과 심신수양을 위한 철학이 내재되어 있다는 점에서 문화로서 뿐 아니라 교육적 활용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생각합니다.

세계무술연맹은 무술의 교육적 활용 활동의 일환으로 이미 몇 년 전부터 많은 무술인들을 한국에 초청해 한국전통무술 택견을 연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2002년 설립 이래 무술이 각 민족의 독특한 전통과 정신을 간직한 인류 문화유산의 결정체로서 풍부한 성장 동력을 가지고 있음을 확신하여 보다 효과적인 보존 및 진흥을 위해 유네스코와 협력관계를 맺고 세계 무술계를 아우르며 독보적인 길을 걸어온 연맹은 이제 전 세계 무술계의 이정표가 되어 택견을 비롯한 전통무술들이 유네스코 무형유산목록에 등재되었는가 하면, 무술올림픽을 꿈꾸며 설립된 세계무예마스터십 위원회, 무술분야에서는 유일한 유네스코 카테고리 2센터인 국제무예센터 등의 설립을 이끌면서 충북은 이제 명실상부 무술의 메카로 성장했습니다.

이제 연맹은 무술의 문화적 가치 발굴에 이어 교육적 활용가치를 높이는데 더욱 힘쓰고자 합니다. 무술관계자와 관계기관 여러분들께서는 교육의 측면에서 또 하나의 길을 열어갈 연맹의 앞으로의 행보를 지켜봐주시고 많이 격려해주시기 바랍니다.

세계무술연맹
총재 정화태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정화태] 정화태 총재 “대중의 관심과 참여를 이끄는데 중추적 역할 해온 무예신문” 무예신문 편집부 2018/10/16/
[정화태] 정화태 총재 “전 세계 무예인들에게 무술의 교육적 가치 알릴 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8/01/11/
[정화태] 정화태 총재 “42개국 62개 무술단체를 대표해 축하드립니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7/10/17/
[정화태] 정화태 총재 “한국 전통무예의 세계화에 앞장설 것” 정화태 총재 2017/01/10/
[정화태] “언론 외길 무예신문의 더 큰 성장 기대” 무예신문 편집부 2016/10/19/
[정화태] 정화태 총재 "국제무예센터에 바란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6/01/25/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전통 활쏘기 명맥(命脈) 이으며, 궁술(弓術) 현대화 이끄는 궁사(弓師) 장영민 원장 / 조준우 기자
‘체육계 미투’ 신유용 前 유도선수, 고교시절 코치에 성폭행 당해 / 장민호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임성묵 총재 “학생들의 인성교육 위해 무예인문학 필요” 강조 / 임종상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