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스포츠
[평창올림픽] 한국 노르딕복합 박제언 “사명감 갖고 최선 다 하겠다”
기사입력: 2018/02/14 [12:3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한국의 노르딕 복합의 유일한 국가대표 선수인 박제언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2월 14일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와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노르딕 복합 노멀힐 개인10km’ 경기가 펼쳐진다.

생소한 종목인 노르딕복합은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스키점프를 합친 경기로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체력과 스피드, 스키점프의 기술력과 담력을 갖춰야 하는 종목이다.

경기 진행 방식은 먼저 스키점프 경기 결과에 따라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이어간다. 그런 다음 크로스컨트리 경기 중 결승선 지점을 통과하는 순서대로 순위를 결정하기 때문에 두 종목 다 잘해야해 두 배의 노력과 투자가 필요한 종목이다.

더욱이 한국 노르딕복합 국가대표팀이 결성된 것은 2013년. 고작 5년 밖에 되지 않은 노르딕복합의 역사는 짧다.

박제언은 한국 노르딕복합의 첫 국가대표 선수이다. 박제언은 2006년 동계체전 크로스컨트리 스키 3관왕에 올랐던 유망주로, 스키점프 국가대표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런 박제언을 눈여겨 본 사람은 바로 노르딕복합 국가대표를 이끄는 박기호 감독. ‘한국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전설’로 불리는 박기호 감독은 박제언의 아버지다. 이들은 노르딕 복합 불모지 한국의 열악한 환경 속에서 어렵게 훈련을 이어왔다. 그리고 마침내 그 노력이 빛을 발했다. 박제언이 지난해 2월 평창에서 열린 노르딕복합 월드컵 개인전에서 30위에 오르며 자력으로 올림픽 진출권을 획득했다.

박제언은 “2017년 평창 노르딕복합 월드컵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던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다. 생애 최초로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는 생각에 무척 기뻤고, 떨렸다”며 “처음으로 참가하는 올림픽인 만큼 최고의 성적을 거두고 싶다. 그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훈련에 매진해왔다. 무엇보다 이번 올림픽은 홈그라운드인 평창에서 열리는 대회다. 우리나라 최초의 노르딕 복합 국가대표 선수로서 사명감을 갖고, 최고의 성적을 거두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관련기사목록
[박제언] [평창올림픽] 한국 노르딕복합 박제언 “사명감 갖고 최선 다 하겠다” 장민호 기자 2018/02/14/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통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토론회 개최 / 조준우 기자
진재영, 쇼핑몰 ‘아우라제이’ 하루 매출 1억 넘어 / 최하나 기자
고혈압ㆍ동맥경화, 숙변제거에 좋은 ‘호박’ / 대전 임헌선 기자
경마 대신 승궁(乘弓)으로? / 유기효 기자
화살나무 ‘배가 아픈 것 낫게 해’ / 대전 임헌선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제11회 코리아오픈 국제공수도선수권대회’ 열려 / 부산 한달용. 김석희 기자
[만평] 우사인 볼트, 축구선수로 변신 / 최경탄 화백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정부ㆍ태권도 4단체, 태권도 미래 발전전략과 정책과제 발표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