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평창 동계올림픽 편중된 방송이 국격 떨어뜨린다
기사입력: 2018/02/20 [19: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순항중이다. 이번 동계올림픽에는 92개국 2,925명이 참가했다. 대한민국은 현재 금3, 은2, 동2개를 획득한 상태다. 우리나라는 대회 성적 못지않게 중요한 과정을 거치고 있다.

북한과의 단일팀 구성과 개선 외교다.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남북 단일팀을 결성했고 남북 선수들이 고른 출전 시간을 유지하면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아울러 북한 예술단의 공연과 북측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이 잇따르자 일각에서는 평양 올림픽이라는 말까지 나올 만큼 올림픽을 통한 북측과의 교류가 활발하다.

물론 우리 사회 내부에서는 올림픽을 둘러싼 남북 간의 대화와 교류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도 많다. 논란을 일으킨 김일성 가면 사건이나 과도한 의전 등은 스포츠 외교와 걸맞지 않다는 것이다. 남북 간의 정상회담을 요청하는 김정은의 친서를 그의 여동생인 김여정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지만 이 역시 핵 문제가 빠져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다.

우리 정부는 좋은 것과 단지 최악을 면한 것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 경기 면에서는 각국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으로 올림픽 신기록이 속출하고 있어 개최국 국민들은 수준 높은 경기를 관람하는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다.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여왔던 쇼트트랙이나 스피드 스케이팅은 물론이거니와, 세계와의 실력 차이는 있지만 남북단일팀이 펼치는 여자아이스하키도 볼 만한 경기다. 아시아 최초로 스켈레톤에서 우승한 윤성빈의 금메달 역시 값지다. “설상 종목도 스켈레톤과 같은 지원만 있다면, 충분히 세계적수준의 성적을 거둘 수 있다”는 이용 감독의 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투자가 곧 성적으로 나온다는 스포츠의 진리를 일깨워주는 대목이다. 아직 대회는 한창이다. 우리나라의 메달 기대 종목과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종목들이 많이 남아있다. 각종 경기를 무탈하게 치르면서도 흥행에 만전을 기하는 홍보 전략도 필요해 보인다.

해외 언론은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에 건조한 반응을 내놓는 반면 우리 언론은 남북관계의 칭찬에만 일색이다. 외교 분야에서는 공정한 보도가, 경기 면에서는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 또 한 가지 아쉬운 대목을 지적한다면 자국 선수 위주로 편성된 방송이다.

물론 우리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기가 국민들의 관심이 높다. 이는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올림픽은 국제대회이다. 대회장소가 우리나라인 만큼 우리 선수들을 위해 외국 선수들이 들러리로 비춰지는 모습은 외교 등 여러 면에서도 도움이 안 된다. 앞으로 언제 다시 대한민국에서 열릴지 모르는 올림픽, 우리 선수 위주의 편중된 방송이 아닌 균형을 갖춘 공정한 보도가 필요하다. 이것이 국격을 높이는 길이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최종표]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에서 잘하고 있습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8/07/17/
[최종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영령들을 기억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6/21/
[최종표] 신사옥 마련한 경기도태권도협회에 박수를 보낸다 최종표 발행인 2018/03/15/
[최종표] 평창 동계올림픽 편중된 방송이 국격 떨어뜨린다 최종표 발행인 2018/02/20/
[최종표] 황금(黃金)개띠 해, 무예융성으로 힘차게 도약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8/01/16/
[최종표] 특검, 블랙리스트 관련자들 철저히 조사하라 최종표 발행인 2017/01/12/
[최종표]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회장에 본보 최종표 발행인 선출 조준우 기자 2016/11/21/
[최종표] 世界로 도약하는 무예ㆍ체육 정론지,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2016/10/17/
[최종표] 김종덕 장관은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알고는 계십니까? 최종표 발행인 2016/08/01/
[최종표] 국기원을 향한 태권도 원로들의 ‘갑질 최종표 발행인 2016/07/15/
[최종표] 美 사회의 태권도 교육열, 우리도 주목해야 발행인 최종표 2016/06/15/
[최종표] 강인한 무예정신,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 최종표 발행인 2016/01/15/
[최종표] 땀으로 승부하는 스포츠인, 깨끗하고 떳떳해야… 최종표 발행인 2015/12/31/
[최종표] 합기도, 주인은 누구인가? 발행인 최종표 2015/12/17/
[최종표] 疏通과 나눔으로 도약하는 무예·체육 정론지” 최종표 발행인 2015/10/15/
[최종표] 인성교육, 무예도장에 답 있다 최종표 발행인 2015/08/18/
[최종표] “메달에 눈 먼 러시아, 평창은 타산지석 삼아야” 최종표 발행인 2014/03/04/
[최종표] 청마(靑馬)의 해, 무예융성으로 새롭게 도약하자! 최종표 발행인 2014/01/07/
[최종표] 제동 걸린 태권도,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 최종표 발행인 2013/07/30/
[최종표] 누구를 위한 당쟁(黨爭)인가! 최종표 발행인 2013/07/09/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만평] ‘아시안게임’ 한국-말레이시아전, 손흥민 출격 / 최경탄 화백
‘전통무예진흥법’, 속도 내는 문체부에 박수를 보낸다 / 최종표 발행인
[영상]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천무관팀의 합기도시범 / 최현석 기자
국기원 태권도 9단 최고고단자회, 연수교육 가져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종목별 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2차 간담회’ 예정 / 조준우 기자
해동검도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 김정성 총재
제2회 무예전문가 연수 프로그램 수료식 열려 / 장민호 기자
제25회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개막’ / 최현석 기자
한국, ‘김운용컵 장애인태권도대회’서 메달 총 8개 획득 / 최현석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