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해외 사범들의 단증 발급, 태권도 위상 흔든다
기사입력: 2018/04/16 [19:1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최종표 발행인
1964년 태권도 교관 10명을 월남으로 파병한 것을 시작으로 세계 각국에서 태권도 사범들의 활약은 국가 위상을 높이는데 부족함이 없었다. 태권도는 대한민국의 성장과 세계화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성장하며 전 세계 약 1억 명이 수련하는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무예와 스포츠를 넘어 문화산업의 한 축이 되고 있다.

하지만 태권도와 유사한 일본의 가라테가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이에 따라 가맹국 수나 수련인구가 비슷한 가라테가 자금력을 바탕으로 경쟁을 펼칠 경우 2024년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을 두고 태권도와 경쟁을 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태권도의 앞날이 마냥 밝지만은 않다는 증거다.

이런 현실에서 해외 사범들의 자체 단증 발급 문제는 태권도 종주국으로서의 위상 약화와 분열 요인이 되고 있다. 일부 해외 사범들은 국제대회 출전 시 국기원 초단(1단)만 있으면 선수로 참가할 수 있다는 규정을 악용해 초단만 국기원에서 발급받고 2단부터는 자체적으로 단증을 발급하고 있다. 해외 사범들이 편법으로 단증을 발행하는 동안 각 국가별 태권도협회들도 자체 단증을 발급하겠다며 국기원을 흔들고 있는 실정이다.

이들 해외 사범들은 ‘스승 이름으로 발급된 단증이어서 더욱 소중하다’는 명분을 내세우지만 핑계에 불과하다. 자체 단증 발급이 경제적 이득만을 노리는 꼼수임을 모르는 태권도인은 없다. 해외 사범들은 태권도 종주국의 위상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정작 본인들은 ‘국기(國技) 태권도’ 앞에서 부끄러운 행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3월 30일, 이동섭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한 태권도를 국기(國技)로 지정하는 태권도진흥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법적 지위를 획득한 태권도가 국가적으로 보호ㆍ육성 받게된 것이다. 또 정부는 국정과제로 ‘10대 태권도 명품 콘텐츠 육성계획’을 발표했다. 태권도의 철학과 가치를 담은 정체성 강화,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건강한 태권도 산업 생태계 조성, 올림픽 정식종목 유지 등이다. 정부가 태권도 진흥과 활성화를 위해 박차를 가하기로 한 것이다.

이제 첫 단추는 꿰어진 셈이지만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태권도가 한 단계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관련 단체와 태권도인들이 똘똘 뭉쳐야 한다. 태권도 종주국의 이미지는 누가 만들어 주는 것이 아니다. 태권도인들 스스로가 지키고 보호하며 바로 세워 나가야 한다. 그리고 해외 사범들은 자체 단증 발급으로 태권도 종주국의 위상을 흔드는 일 역시 없어야 할 것이다.
최종표 발행인 최종표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태권도] 국기원 태권도 9단 최고고단자회, 연수교육 가져 조준우 기자 2018/08/14/
[태권도] 19세 장준, 모스크바 월드태권도그랑프리 정상 올라 장민호 기자 2018/08/13/
[태권도] 모스크바 2018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개막’ 장민호 기자 2018/08/11/
[태권도] [포토] 서울시청 광장에서 펼쳐진 K-POP 태권댄스 최현석 기자 2018/08/01/
[태권도]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 대상자, 올해는 없어 장민호 기자 2018/07/31/
[태권도] 김흥교 사범, 세계태권도한마당 종합격파 ‘우승’ 조준우 기자 2018/07/31/
[태권도] [포토] ‘2018 세계청소년태권도캠프’ 현장을 가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8/07/30/
[태권도] '2018 WT 월드컵팀 챔피언십' 한국 남자 대표팀 우승 조준우 기자 2018/07/30/
[태권도] ‘WT 월드컵팀 챔피언십’ 한국 여자 대표팀, 준결승 진출 조준우 기자 2018/07/29/
[태권도] 한국, ‘WT 월드컵팀 챔피언십’ 남자 단체전 결승행 장민호 기자 2018/07/28/
[태권도] 제10회 밀양시장배 태권도대회, 28일 개최 장민호 기자 2018/07/27/
[태권도] 제16회 우석대총장기 전국태권도대회, 3,500여명 참가 최현석 기자 2018/07/27/
[태권도] 세계 14개국 청소년들, 태권도원으로 ‘집결’ 장민호 기자 2018/07/24/
[태권도] 2018 제주 세계태권도한마당, 7월 28일 ‘개막’ 조준우 기자 2018/07/24/
[태권도] 2018 제주 코리아오픈 국제태권도대회, 18일 막올라 제주 정창남 기자 2018/07/20/
[태권도] 제주세계평화걷기축제, 전 세계 태권도인들 참여 속에 ‘성료’ 장민호 기자 2018/07/19/
[태권도] 국기원, 2018 제주 세계태권도한마당 개최 조준우 기자 2018/07/06/
[태권도] 고려인 청소년들, 태권도성지 무주 태권도원 찾는다! 장민호 기자 2018/07/05/
[태권도] 제4회 태권도원배 전국태권도선수권대회, 7일 ‘개막’ 장민호 기자 2018/06/30/
[태권도] 제12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7월 12일 ‘개막’ 장민호 기자 2018/06/24/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영상]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천무관팀의 합기도시범 / 최현석 기자
국기원 태권도 9단 최고고단자회, 연수교육 가져 / 조준우 기자
종목별 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2차 간담회’ 예정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제2회 무예전문가 연수 프로그램 수료식 열려 / 장민호 기자
제25회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개막’ / 최현석 기자
한국, ‘김운용컵 장애인태권도대회’서 메달 총 8개 획득 / 최현석 기자
해동검도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 김정성 총재
김소희, 개인통산 네 번째 태권도그랑프리 ‘우승’ / 장민호 기자
정부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 발표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