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람과 사람
최상수 관장 “제자에게 존경받는 스승이고 싶다”
기사입력: 2018/04/17 [17: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합기도 상무체육관 총본관 최상수 관장© 무예신문

51년 부산 출생이다. 초등학교 때 부산 영도에 있는 도장에서 태권도를 시작했다. 부산 국술원 본관을 통해 합기도에 입문했다. 특전사 전역 후 서울 삼양동에서 2년간 지도자 생활을 했다. 이후 38년, 서울 성내동에서 체육관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대한기도회 합기도무술협회 상임 부회장이다.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점은.
활을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점은.인성(人性)이다. 이는 초등학생부터 성인에 이르는 관원 모두에게 적용하는 교육과 수련 원칙이다. 요즘은 외국에서 인성과 예의에 기반을 둔 무예정신을 더 높이 평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체육관을 운영하는 동안은 인성에 기반을 둔 무예지도를 계속해 나갈 것이다.

#체육관 경영에서 힘든 점을 꼽으라면.
두 가지 정도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학생 수련인 수의 감소이다. 청소년들이 학업에만 치중하다 보니 무예 뿐 아니라 체육활동에 소홀해진지 오래다. 둘째, 차량 운행과 관련한 문제이다.
‘지도자 동승법’은 도장 경영을 위축시키고 있다. 인건비 여건상 관장이나 사범이 직접 운전을 하는 경우도 생기는데, 이 때문에 학부형들이 지도자를 낮게 보는 경향도 생긴다.

#40년 일선 지도자 생활을 해왔다. 오랫동안 체육관을 운영할 수 있었던 노하우가 궁금하다.
시대 변화에 대한 적응이다. 도장에 보관하고 있는 예전 수련생들의 도복만 봐도 그 때 어떤 교육 방식이 유행했는지 알 수 있다.
인성에 바탕을 둔 무예 지도를 하되 수요자인 관원들의 요구도 접목시켜야 한다. 88년도에 무예와 체육 교육이 활성화되었던 것은 과외금지 영향이 컸다. 시대에 맞는 교육 트렌드를 읽고, 현장에 적용해야 한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최상수] 최상수 관장 “제자에게 존경받는 스승이고 싶다” 조준우 기자 2018/04/17/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해외 사범들의 단증 발급, 태권도 위상 흔든다 / 최종표 발행인
탤런트 김민경, 30세 나이에 사망 / 최하나 기자
특공무술 창시자가 되기까지 / 윤영진 기자
[포토] “생생한 무예계 소식, 전달하겠습니다” / 서능원 기자
최상수 관장 “제자에게 존경받는 스승이고 싶다” / 조준우 기자
2018 청정-가평 전국합기도선수권대회 열려 / 최현석 기자
무예단체, 충북지사 예비후보로 나선 오제세 의원 강력 규탄 / 조준우 기자
‘태권도 명인제 도입에 관한 연구’ 토론회 열려 / 임종상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도 법률로 국기(國技) 지정’ 이동섭 국회의원 결정적 역할 / 조준우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