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 포토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토영상
포토뉴스
[만평] 폭행사건으로 얼룩진 빙상계, 왜 이러나
기사입력: 2018/05/28 [11: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지난 2월 17일 막을 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은 금 5개, 은 8개, 동 4개를 획득하며 종합순위 5위를 기록했다. 이러한 좋은 성적에도 불구하고 빙상계 여기저기서 불협화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폭행 사건이 불거지고 있는 것이다. 이승훈 선수가 후배들에게 폭행을 했고,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코치에게 폭행을 당한 사건이다. 대한민국 스포츠계를 주저앉히는 적폐와 같은 폭행 사태는 반드시 근절 되어야한다.

최경탄 글ㆍ그림
최경탄 화백 최경탄 화백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만평] [만평]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코리아팀 파이팅! 최경탄 화백 2018/08/24/
[만평] [만평] 한국 축구 이대로는 안된다! 최경탄 화백 2018/07/23/
[만평] [만평] 평양에서 열린 남북통일 농구경기 최경탄 화백 2018/07/06/
[만평] [만평] 독일, 러시아월드컵 16강 탈락 ‘충격’ 최경탄 화백 2018/06/30/
[만평] [만평] 우사인 볼트, 축구선수로 변신 최경탄 화백 2018/06/08/
[만평] [만평] ‘2018 Tour De Korea’ 803.8km를 달린다! 최경탄 화백 2018/06/01/
[만평] [만평] 폭행사건으로 얼룩진 빙상계, 왜 이러나 최경탄 화백 2018/05/28/
[만평] [만평] 신태용호, 러시아 월드컵 출격 준비 최경탄 화백 2018/05/18/
[만평] [무예만평]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체육교류’ 봇물 터지나 최경탄 화백 2018/05/04/
[만평] [무예만평] 미투(Me-Too), 체육계도 강타 최경탄 화백 2018/04/21/
[만평] [만평] 일본축구협회, 할릴호지치 감독 해임 ‘파장 예고’ 최경탄 화백 2018/04/16/
[만평] [무예 만평] 태권도로 하나 된 남과 북 최경탄 화백 2018/04/05/
[만평] [무예 만평] 美 메이저리그 개막,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부활 최경탄 화백 2018/03/30/
[만평] [무예 만평] 열정의 올림픽, 평창 패럴림픽 ‘폐막’ 최경탄 화백 2018/03/16/
[만평] [무예 만평] 2018 시즌 K리그 클래식 개막, 왕좌는 누구에게? 최경탄 화백 2018/03/02/
[만평] [무예 만평] 여자 컬링 금메달 향한 질주 최경탄 화백 2018/02/23/
[만평] [무예 만평] 지구촌 최대 겨울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최경탄 화백 2018/02/11/
[만평] [무예 만평] 북한 스키선수단, 우리측 전세기 통해 방남 최경탄 화백 2018/02/05/
[만평] [무예 만평] 테니스 정현, 호주오픈 4강 진출 ‘돌풍’ 최경탄 화백 2018/01/25/
[만평] [무예 만평] 북한, ‘평창 올림픽’에 선수단ㆍ응원단 파견 최경탄 화백 2018/01/12/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최용술 선생 영명록 발견, 일본서 배운 건 사실이다 / 성도원 사무총장
영명록 공개에 따른 한국 합기도계의 대책수립을 제언한다 / 임성묵 총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테니스’ 정현, 발바닥 물집 부상으로 또 고배 / 조준우 기자
10월 26일 ‘2018 대한민국 체육인대회’, 무예ㆍ체육인 600명 참석 예정 / 조준우 기자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 장영민 기자
필사본과 활자본에 나타난 수박(手搏)과 택견의 전모 / 대한택견회 김영만 사무처장
박태환, 현재 전국체전 4관왕 “은퇴 생각 없다” / 조준우 기자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국제무예센터, 상생 위해 ‘맞손’ / 최현석 기자
‘태권도’ 제도 개선 위해 다양한 의견 듣는다! 공청회 개최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