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만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만평
[만평] 우사인 볼트, 축구선수로 변신
기사입력: 2018/06/08 [17: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은퇴한 육상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2, 자메이카)가 제2의 인생을 위해 축구 선수에 도전했다.
노르웨이 1부리그 스트룀스고세는 지난 5월 30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람이 훈련하고 있다”고 말하며 우산인 볼트의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육상 황제 우사인 볼트의 도전을 응원한다.

최경탄 글ㆍ그림 
최경탄 화백 최경탄 화백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만평] [만평] “절대 못 비켜!” 윤영진 기자 2019/02/16/
[만평] [만평] 체육계 폭력ㆍ성폭력, 대한체육회 책임 이대론 안된다 윤영진 기자 2019/01/18/
[만평] [만평] 무예계 “기해년(己亥年), 소통과 화합으로 새로운 도약을” 윤영진 기자 2019/01/12/
[만평] [만평] 야구 국가대표팀 선동열 전임감독, 사퇴 최경탄 화백 2018/11/21/
[만평] [만평]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코리아팀 파이팅! 최경탄 화백 2018/08/24/
[만평] [만평] 한국 축구 이대로는 안된다! 최경탄 화백 2018/07/23/
[만평] [만평] 평양에서 열린 남북통일 농구경기 최경탄 화백 2018/07/06/
[만평] [만평] 독일, 러시아월드컵 16강 탈락 ‘충격’ 최경탄 화백 2018/06/30/
[만평] [만평] 우사인 볼트, 축구선수로 변신 최경탄 화백 2018/06/08/
[만평] [만평] ‘2018 Tour De Korea’ 803.8km를 달린다! 최경탄 화백 2018/06/01/
[만평] [만평] 폭행사건으로 얼룩진 빙상계, 왜 이러나 최경탄 화백 2018/05/28/
[만평] [만평] 신태용호, 러시아 월드컵 출격 준비 최경탄 화백 2018/05/18/
[만평] [무예만평]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체육교류’ 봇물 터지나 최경탄 화백 2018/05/04/
[만평] [무예만평] 미투(Me-Too), 체육계도 강타 최경탄 화백 2018/04/21/
[만평] [만평] 일본축구협회, 할릴호지치 감독 해임 ‘파장 예고’ 최경탄 화백 2018/04/16/
[만평] [무예 만평] 태권도로 하나 된 남과 북 최경탄 화백 2018/04/05/
[만평] [무예 만평] 美 메이저리그 개막,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부활 최경탄 화백 2018/03/30/
[만평] [무예 만평] 열정의 올림픽, 평창 패럴림픽 ‘폐막’ 최경탄 화백 2018/03/16/
[만평] [무예 만평] 2018 시즌 K리그 클래식 개막, 왕좌는 누구에게? 최경탄 화백 2018/03/02/
[만평] [무예 만평] 여자 컬링 금메달 향한 질주 최경탄 화백 2018/02/2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故 이소룡 집 철거, 안전 위험 우려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G1)’ 개막 / 조준우 기자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 조준우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태권도 미국 보급의 산파’ 이현곤 사범 방한 / 조준우 기자
“사방팔방 세계무예마스터십을 찾아라”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역대 최대 4,522명 참가 / 장민호 기자
국기원태권도시범단, 비상근 신입단원 실기전형 실시 / 장민호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안성시, 성장체조로 ‘키 쑥쑥 살 쏙쏙’ / 손미선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