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심층연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심층연재
무술인가? 예술인가? 의술인가? 양생무예 선술(仙術)의 이해
기사입력: 2018/06/18 [17: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명지대학교 명예교수
대한전통선술협회 회장
이학박사 허일웅 (무예신문)
선술(仙術)은 한국인의 고유한 몸짓이라고 할 수 있다. 선술(仙術)은 동아시아 3국 전통체육의 보편적 개념인 기공(氣功)의 한국적 순수한 개념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선술(仙術)이 동양의 전통체육이라고 할 수 있는 기공(氣功)과 다른 점은 그 이면에 풍류(風流) 사상이 깃들어 있다는 것이다.

풍류(風流)는 한국인만의 독특한 생활문화이며, 한국인의 독특한 몸짓이며, 한국인의 독특한 멋이다. 통일신라의 최치원 선생이 우리나라에는 현묘(玄妙)한 도(道)가 있는데. 그것을 풍류(風流)라 하며, 선사(仙史)에도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여기에는 이미 유불도(儒彿道) 삼교(三敎)의 사상이 포함되어 있으며 널리 백성을 교화(敎化)시키는 우리 고유의 문화이자 사상이라고 했다.

선술(仙術)의 특성은 그것이 생존을 위한 투쟁의 도구가 될 때에는 무술(武術)이고, 사람을 건강하게 하고 질병을 치유하는 도구가 될 때에는 의술(醫術)이 되고, 멋스러움을 즐길 때는 예술(藝術)이 된다는 점이다.

우리의 놀이 문화인 제기차기, 자치기, 강강수월래, 성벽 밟기, 고싸움 등이 선술이며, 기(氣)를 타고 우아한 아름다움을 뽐내는 무용(舞踊)이 선술이며, 고유한 움직임 등이 선술이다. 세계 민속음악 중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평가를 받는 아리랑과 우리의 삶과 우리의 애환을 노래한 판소리 또한 한국인의 선술(仙術)이다.

우리의 생활에서 지팡이와 비슷한 작대기가 지게를 받칠 대는 버팀대가 되고 빨래 줄을 지탱하는 지지대가 되고 몸이 불편할 때는 지팡이가 되고 싸움에서는 무기가 되는 것이 한국 선술(仙術)의 또 다른 특징이다. 선술의 공법(功法)에서도 맨손으로 하면 풍류권, (風流拳), 검(劍)을 잡으면 풍류검(風流劍), 지팡이로 하면 풍류장(風流杖)이 되고 부채로 하면 풍류선이 되는 것이다.

선술은 동양의 다른 양생법과는 달리 그 이면에 멋과 참스러운 한국인 고유의 풍류(風流)사상과 홀로 신선(神仙)이 되는 것이 아닌, 여럿을, 그리고 널리 유익(有益)하게 하는 홍익(弘益) 정신이 깃들어 있다. 오늘날 세계 속으로 퍼져나가 우리의 독특한 대중문화가 세계 각국의 대중문화화 되는 현상인 한류(韓流) 에는 이러한 우리의 사상이 깃들어 있다. 따라서 선술을 행하고 수련하는 자는 마땅히 널리 전하고 나누어야 하는 책무가 주어진다.
허일웅 교수 허일웅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허일웅] 생활(生活)의 몸짓이 선술(仙術)이다 허일웅 교수 2018/07/17/
[허일웅] 무술인가? 예술인가? 의술인가? 양생무예 선술(仙術)의 이해 허일웅 교수 2018/06/18/
[허일웅] 자아조절 기능과 헬스치궁의 상관관계 허일웅 교수 2015/11/18/
[허일웅] 삶의 질 높이고 사회화합 촉진시키는 유익한 '스포츠 종목' 허일웅 교수 2015/10/16/
[허일웅] “무예계, 통일된 교육체계 보급 및 저변확대 필요” 조준우 기자 2015/08/18/
[허일웅] 허일웅 “무예계 위기? 해외에서 돌파구 찾아라” 강조 윤영진 기자 2014/03/14/
[허일웅] 헬스치궁(Health Qi-gong) 역근경(易筋經)의 유래 허일웅 회장 2012/10/31/
[허일웅] "기공을 알면 건강이 보인다" 윤영진 기자 2011/01/04/
[허일웅] "무예발전을 위한 든든한 초석돼야" 무예신문 2010/10/01/
[허일웅] “무예발전의 요긴한 밑거름 돼주길” 무예신문 편집부 2009/10/01/
[허일웅] [신년사] 무(武)의 정신으로 새롭게 출발하자 허일웅 교수 2008/12/31/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도시민단체, 국기원 새 임원진 선출 위한 TF팀 구성 놓고 문체부 규탄 / 장민호 기자
임성묵 총재, 무예 연구서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펴내 / 조준우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각종 규제로 사장(死藏)되고 있는 무예ㆍ체육단체 / 최종표 발행인
국기원 오현득 원장 사퇴 의사 밝혀 / 조준우 기자
개그맨 허경환, ‘제1회 로드FC 주짓수대회’ 우승 / 무예신문 편집부
UFC 마이클 키에사, 코너 맥그리거 상대 소송 / 장민호 기자
"합기도와 아이키도는 아주 딴판이죠." / 조정현 기자
태권도 드라마 ‘나래, 박차오르다’ 제작 준비 끝내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