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심층연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심층연재
생활(生活)의 몸짓이 선술(仙術)이다
기사입력: 2018/07/17 [20:1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명지대학교 명예교수
대한전통선술협회 회장
이학박사 허일웅 (무예신문)
선술(仙術)은 동양 삼국의 보편적인 수련문화이며, 방법론인 심신수련의 한국적 인식(認識)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명칭만 선술이 아니고 한국적 철학과 생활문화가 특성적으로 내포(內包)되어 있는 것이 한국의 선술이다.

화랑세기에 의하면 선술의 무리가 화랑이라 하였고 신라말 때 최치원이 언급한 선도(仙道)의 실천적 몸짓이라고 달리 정의할 수 있다. 한국의 선도나 선술의 정체성을 논의 하는데 신라말의 최치원의 이 언급은 사상적, 민족적 그리고 한국의 수련문화에 대하여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國有玄妙之道 曰風流 設敎之源 備詳仙史 實內包含三敎 接化群生..

위 글의 내용은 “우리나라에 현묘(玄妙)한 도(道)가 있으니 이를 풍류(風流)또는 풍월(風月)이라 이른다. 그 교(敎)의 기원은 선사(仙史)에 자세히 실려 있다. 실로 이는 삼교(三敎)를 포함하고 있고 중생을 교화한다.”이다.

최치원의 활동 시기는 통일신라 말인 서기 900년 전후라고 추정된다. 위 최치원의 비문(碑文) 내용으로 보아 나라에 현묘(玄妙)한 도(道)가 있었는데 그것을 풍류(風流)라 한다.

선사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 지는 우리나라 민족성의 형성과 선도의 정체성(正體性)을 규명하는데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이는 나라의 현묘한 도(道)인 풍류와도 관계가 깊을 것이라고 사료된다. 풍류가 곧 선도이고 이로 미루어보아 한국의 선(仙)은 한국인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풍류는 우리 민족의 멋스럽고, 참되고, 널리 이롭게 하는 생활을 말한다. 중국과 한국의 문화와 사상을 모두 접한 최치원은 이것을 ‘현묘지도(玄妙之道)’라고 했고 선사에 자세히 기록됐다고 했다.

풍류(風流)가 생활의 정체성을 나타낸다고 한다면 그 풍류(風流), 즉 생활의 몸짓이 선술(仙術)이다. 선술(仙術)을 두 가지 측면으로 보았는데, 광의(廣義)의 선술은 풍류(風流)의 보편적인 몸짓을 뜻하고, 협의(俠義)로는 그 중에 무예(武藝)에 대한 몸짓이라고 할 수 있다.
허일웅 교수 허일웅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허일웅] 생활(生活)의 몸짓이 선술(仙術)이다 허일웅 교수 2018/07/17/
[허일웅] 무술인가? 예술인가? 의술인가? 양생무예 선술(仙術)의 이해 허일웅 교수 2018/06/18/
[허일웅] 자아조절 기능과 헬스치궁의 상관관계 허일웅 교수 2015/11/18/
[허일웅] 삶의 질 높이고 사회화합 촉진시키는 유익한 '스포츠 종목' 허일웅 교수 2015/10/16/
[허일웅] “무예계, 통일된 교육체계 보급 및 저변확대 필요” 조준우 기자 2015/08/18/
[허일웅] 허일웅 “무예계 위기? 해외에서 돌파구 찾아라” 강조 윤영진 기자 2014/03/14/
[허일웅] 헬스치궁(Health Qi-gong) 역근경(易筋經)의 유래 허일웅 회장 2012/10/31/
[허일웅] "기공을 알면 건강이 보인다" 윤영진 기자 2011/01/04/
[허일웅] "무예발전을 위한 든든한 초석돼야" 무예신문 2010/10/01/
[허일웅] “무예발전의 요긴한 밑거름 돼주길” 무예신문 편집부 2009/10/01/
[허일웅] [신년사] 무(武)의 정신으로 새롭게 출발하자 허일웅 교수 2008/12/31/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만평] 맥그리거VS하빕, 경기 후 난투극에 경찰 출동 / 최경탄 화백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 장영민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아이언맨’ 윤성빈, 대한민국체육상 수상 / 최현석 기자
‘제99회 전국체전’ 태권도경기 관람하러 태권도원 가자! / 장민호 기자
축구 국가대표 출신 장학영, 승부조작 혐의로 구속 / 조준우 기자
‘씨름’그 의미와 방향을 탐색하다! 국제심포지엄 개최 / 최현석 기자
국감 이슈로 떠오른 평창올림픽 노동자 임금 체불 / 조준우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