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지역 특성화 전통무예 진흥 조례 제정 활성화돼야
기사입력: 2018/08/06 [17: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네스코대구협회 제갈덕주 이사 (무예신문)
우리나라는 중국, 일본과 더불어 다양한 전통무예가 공존하는 세계무예계의 산실이다. 2011년에는 택견이 세계 최초로 유네스코(UNESCO)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되기도 했다.이를 기념해 전통무예 분야 자문기구인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가 충주에 설립되기도 했다.

세계무술의 종주국이라 불리는 중국의 소림무술을 제치고 택견이 최초로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된 배경에는 오랜 기간 동안 관련 분야 연구와 진흥 사업을 추진해 온 한국 무예계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노력이 컸다.

2008년 3월 28일 전통무예진흥법이 법률 제9006호로 제정되면서 이와 같은 활동이 가속화되기 시작했다. 비록 그 사이 진흥법을 실현하기 위한 중추적인 기관의 부재와 여러 무예단체 간의 의견 대립으로 실질적인 성과를 내는 데에는 미흡한 점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종래의 법령으로는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발맞추어 갈 수 없었기에 보다 발전적인 방향으로 개정이 필요하다는 논의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

그러다가 2017년 11월 28일 법령 일부를 개정하면서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개정 법령에는 국제무예센터에 관한 내용이 추가되는 등 현실적인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들이 구체적으로 명시되기 시작했다.

특히 국내 무예단체 간의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한국무예의 시장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각종 진흥 사업을 추진할 구심점이 될 국립무예원 내지는 전통무예진흥원 설립 등이 논의되고 있는 점 또한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국립무예원이 설립된다고 하더라도 전국 각지에 산재해 있는 전통무예를 발굴하고 전면적으로 지원하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지원 단체를 선정하는 한편 실질적인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까지는 넘어야 할 산들이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가적 차원에서 진행되어야 할 사업은 국립무예원을 통해 추진되더라도 지역문화의 일부로서 전통무예 단체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사업은 지방정부의 노력이 더 필요해 보인다.

모든 문화 진흥 사업을 중앙정부가 중심이 되어 추진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많다. 지역에 산재해 있는 전통무예들은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발굴하고 육성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지역문화재단이나 문화기반시설을 중심으로 한 ‘시도 무형문화재 지정’, ‘무예 마을공동체 육성’, ‘무예 기반 지역문화 상품 및 관광콘텐츠 개발’, ‘전통무예 축제 개발’과 같은 다양한 방식의 지역 특성화 사업이 활성화되어야 한다.

국립무예원은 이러한 지역 활동을 장려하고 평가하는 한편 조율하는 중추기관으로 발전해 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방의회의 관심과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이와 같은 활동을 지원할 법적 토대 마련이 시급하다.

지역마다 전통무예 진흥 조례들이 제정되어야 할 때이다. 현재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 가능한 지방 조례는 ‘아산시 전통무예 진흥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가 유일하다. 비록 충주시의 ‘충주시 택견 진흥을 위한 지원 조례’와 수원시의 ‘수원 무예24기 보존에 관한 조례’ 등이 제정된 바 있지만, 특정 무예에 한정된 조례라는 측면에서 한계가 있다.

그에 비해 아산시의 조례는 전통무예진흥법을 상위법으로 하는 지방 조례의 일종으로서 아산시의 전통무예를 포괄적으로 지원하는 조례라는 측면에서 의의가 크다. 앞으로는 이와 같은 지방 조례의 제정이 활성화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민선 7기 첫 회기가 시작되는 9월부터는 지방의회마다 전통무예 진흥을 위한 조례 제정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무예계의 관심이 필요하다. 특히 전통무예의 지역적 기반이 확실한 지역에서부터 우선적인 조례 제정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합기도의 발상지인 ‘대구’, 선무도의 본고장인 ‘경주’, 기천의 본산이 위치한 ‘대전’ 등을 중심으로 우선적인 전통무예 진흥 조례 제정이 필요해 보인다. 민선 7기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한국의 전통무예들이 세계무대에서 우뚝 설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무예신문에 실린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제갈덕주 이사 제갈덕주 이사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무예]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장영민 기자 2018/10/15/
[무예] 충주 세계무술박물관, 새 단장… 서양 12개국 무예 소개 장민호 기자 2018/10/02/
[무예] [전통무예와 문헌 자료1] 신라검(新羅劍)은 본국검(本國劍)의 속칭인가? 유네스코대구협회 제갈덕주 이사 2018/09/28/
[무예] 각종 규제로 사장(死藏)되고 있는 무예ㆍ체육단체 최종표 발행인 2018/09/18/
[무예] 진도 앞바다에서 펼쳐진 ‘제1회 이순신 전국무예연무대전’ 무예신문 편집부 2018/09/14/
[무예] 정부 무예정책과 무예단체 자생력, 한 바퀴로 귀결돼야 대한택견회 김영만 사무처장 2018/08/27/
[무예] 제25회 국제 한ㆍ중 청소년무술문화교류대회 ‘개막’ 최현석 기자 2018/08/13/
[무예] 종목별 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2차 간담회’ 예정 조준우 기자 2018/08/10/
[무예] 지역 특성화 전통무예 진흥 조례 제정 활성화돼야 제갈덕주 이사 2018/08/06/
[무예] 장용영 군사들이 익힌 무예를 배워보자! 최현석 기자 2018/08/01/
[무예] 정부의 무예정책, ‘先시행 後보완’ 체제 전환 필요 대한택견회 김영만 사무처장 2018/07/27/
[무예] 전통무예단체 협의체 구성 관련 간담회 개최 장민호 기자 2018/07/20/
[무예] 청소년 위한 ‘무예 열린학교’ 해외 4개국서 개교 최현석 기자 2018/07/16/
[무예]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단합의 시간 가져 글 임종상 기자, 사진 서능원 기자 2018/07/14/
[무예] 대한본국검예협회, 삼예(三禮) 전수행사 개최 임종상 기자 2018/07/10/
[무예] 전통무예단체 협의체 구성ㆍ무예진흥원 설립 관련 토론회 열려 조준우 기자 2018/06/10/
[무예] 2018 외국인유학생 한류스포츠체험 한마당 최현석 기자 2018/06/04/
[무예] 무예제보부터 무예도보통지까지! ‘무향(武鄕) 수원 상무전통을 잇다’ 장민호 기자 2018/05/23/
[무예] 세계 청소년들, 8월 충주에 모인다! ‘국제 무예캠프’ 개최 최현석 기자 2018/05/22/
[무예] [포토] 평택미국기지에서 펼쳐진 전통무예 시연 고재민 기자 2018/05/21/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만평] 맥그리거VS하빕, 경기 후 난투극에 경찰 출동 / 최경탄 화백
대한민국무예단체장협의회, 2018 총회 개최 / 장영민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아이언맨’ 윤성빈, 대한민국체육상 수상 / 최현석 기자
‘제99회 전국체전’ 태권도경기 관람하러 태권도원 가자! / 장민호 기자
축구 국가대표 출신 장학영, 승부조작 혐의로 구속 / 조준우 기자
‘씨름’그 의미와 방향을 탐색하다! 국제심포지엄 개최 / 최현석 기자
국감 이슈로 떠오른 평창올림픽 노동자 임금 체불 / 조준우 기자
전국 최강 주짓수 챔피언을 가린다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