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제4회 국제삼보연맹 회장배 인천대회’ 열려
기사입력: 2018/09/10 [12: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예신문

 

‘제4회 국제삼보연맹 회장배 인천국제대회’가 9월 9일 인천 강화 고인돌체육관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러시아와 프랑스, 일본 등 10여 개국 선수 150명이 출전해 열띤 경합을 벌였다. 대회 주최는 국제삼보연맹이, 주관은 대한삼보연맹이 맡았다.


이날 개회식에서 대회조직위원장인 손경식 회장(CJ그룹,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러시아 삼보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어 기뻤다. 대회조직위원장으로서 대회에 참가한 삼보인들을 환영한다”고 대회사를 통해 밝혔다.

 

©무예신문

 

국제삼보연맹 바실리 쉐스타코프(Vasily Shestakov) 회장은 “국제연맹을 대표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준 조직위원장 손경식 회장, 대한삼보연맹 문종금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주한 러시아안드레이 쿨릭(Andrey Kulik) 대사는 “부임 후 처음 맞는 제4회 국제연맹 회장배 인천대회가 한,러 간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확대 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축사했다.

© 무예신문


이어 한ㆍ러 친선협회 장만기 이사장, 문상주 대한삼보연맹후원회장이 환영사를 했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국제삼보연맹 명예회장),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 송열길 국회의원,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시종(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위원장) 충북도지사 등이 축전을 보내 대회를 축하했다.


삼보는 러시아가 종주국으로 전 세계 120개국에 보급되어 있으며, 2018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바 있다. 또 2019년 8월에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에 정식종목으로 참가하고 11월에는 삼보인의 세계적인 축제인 ‘세계삼보선수권대회’가 우리나라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임종상 기자 임종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삼보] ‘제4회 국제삼보연맹 회장배 인천대회’ 열려 임종상 기자 2018/09/10/
[삼보] 제4회 국제삼보연맹회장배 인천대회, 다음달 9일 ‘개막’ 장민호 기자 2018/08/27/
[삼보] 삼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나갈까, 못 나갈까 조준우 기자 2018/07/21/
[삼보] 대한삼보연맹, 본부중앙도장 개관 ‘제2의 도약’ 선포 조준우 기자 2017/12/04/
[삼보] 문종금 회장 “삼보, 단순한 스포츠 아닌 외교 무예, 확장세(勢) 두드러져” 조준우 기자 2017/11/15/
[삼보] 러시아 삼보,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 됐다! 장민호 기자 2016/12/02/
[삼보] 특파원 현장보고-삼보의 세계에 빠져들다 최하나 기자 2011/06/17/
[삼보] 서울시삼보연맹 초대 회장 취임식 가져 유기효 기자 2010/04/08/
[삼보] 컴벳삼보대회 및 국가대표선발전 갖는다 유기효 기자 2010/01/15/
[삼보] 대한삼보연맹, 2009 송년회 열어 김동찬 기자 2009/12/14/
[삼보] 한국삼보, 국제대회서 첫 메달 김남균 기자 2009/06/10/
[삼보] "삼보 연수원, 국기원 규모로 건설" 무예신문 2009/02/27/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도시민단체, 국기원 새 임원진 선출 위한 TF팀 구성 놓고 문체부 규탄 / 장민호 기자
국기원 오현득 원장 사퇴 의사 밝혀 / 조준우 기자
임성묵 총재, 무예 연구서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펴내 / 조준우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UFC 마이클 키에사, 코너 맥그리거 상대 소송 / 장민호 기자
각종 규제로 사장(死藏)되고 있는 무예ㆍ체육단체 / 최종표 발행인
개그맨 허경환, ‘제1회 로드FC 주짓수대회’ 우승 / 무예신문 편집부
"합기도와 아이키도는 아주 딴판이죠." / 조정현 기자
태권도 드라마 ‘나래, 박차오르다’ 제작 준비 끝내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