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종합
UFC 마이클 키에사, 코너 맥그리거 상대 소송
기사입력: 2018/09/12 [20: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UFC (무예신문)


UFC 스타 코너 맥그리거(30)가 소송을 당했다.


미국 TMZ스포츠는 9월 11일(이하 한국시간) UFC 선수 마이클 키에사가 맥그리거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맥그리거는 ‘UFC 223 미디어데이’가 열린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UFC 선수가 탄 차량에 쓰레기를 던지는 등 몰상식한 행동을 한 바 있다.


당시 맥그리거는 지난 2016년 11월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른 뒤, 방어전도 하지 않고 UFC 경기에 나서지 않는 상태였다.


이에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UFC 223의 메인이벤트인 누르마고메도프와 맥스 할로웨이전 승자에게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를 주겠다고 선언했다. 물론 맥그리거는 이에 반발했다. 분노를 참지 못한 맥그리거는 미디어데이 행사장에 찾아와 돌발행동을 벌인 것이다.


맥그리거가 던진 집기 때문에 키에사는 유리 파편을 맞고 얼굴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레이 보그도 각막 찰과상을 입었다. 키에사와 보그는 UFC 223에 출전이 예정된 상황이었다. 뉴욕주 체육위원회가 부상을 이유로 두 선수의 출전을 막았다.


이 사건과 관련해 맥그리거는 보석금을 내고 석방이 됐다. 뉴욕 법원으로부터 사회봉사 명령 및 분노조절 교육을 받으라는 명령을 받고서였다. 실형은 피했지만, 키에사가 소송을 제기하면서 맥그리거는 다시 법정에 서게 됐다.


맥그리거는 오는 10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를 예정이다. 

장민호 기자 장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맥그리거] UFC 마이클 키에사, 코너 맥그리거 상대 소송 장민호 기자 2018/09/12/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태권도시민단체, 국기원 새 임원진 선출 위한 TF팀 구성 놓고 문체부 규탄 / 장민호 기자
국기원 오현득 원장 사퇴 의사 밝혀 / 조준우 기자
임성묵 총재, 무예 연구서 《왜검의 시원은 조선이다》 펴내 / 조준우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UFC 마이클 키에사, 코너 맥그리거 상대 소송 / 장민호 기자
각종 규제로 사장(死藏)되고 있는 무예ㆍ체육단체 / 최종표 발행인
개그맨 허경환, ‘제1회 로드FC 주짓수대회’ 우승 / 무예신문 편집부
"합기도와 아이키도는 아주 딴판이죠." / 조정현 기자
태권도 드라마 ‘나래, 박차오르다’ 제작 준비 끝내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