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최창신 회장 “어제 뿌린 씨앗이 내일 열매를 맺기를 바라며”
기사입력: 2018/10/16 [15:2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탄생은 신의 오묘한 작품입니다. 고고(呱呱)의 소리는 생명의 신비감마저 자아냅니다. 우리 무예의 세계 전파를 기치로 내걸고 첫 울음소리를 터뜨린 무예신문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무예계의 새 지평을 연 새로운 생명체의 비롯됨은 그만큼 신선했고 경건하기까지 했습니다. 16년의 긴 세월 동안 한 결같이 약동하며 초심을 잃지 않고 진지하게 생명의 본능을 바탕으로 그 가치 실현에 매진해 온 무예신문이 지구촌 무도 언론 매체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한 사실은 극히 자연스러운 결실입니다. 무예신문 창간 열여섯 돌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무예ㆍ체육인을 대변하며 일반 사회 사이의 튼실한 가교로서 언론의 본분을 다해 온 자세에 경의를 표합니다. 무예ㆍ체육인을 바라보는 사회 인식 개선에 앞장서서 노력함으로써 이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사회 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하며 권익을 신장한 공로는 실로 크다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무예 정론지로서 다양한 의견 수렴과 올바른 비판의 장으로서 충실히 기능하리라 굳게 믿습니다. 무예신문이 불편부당의 마음가짐을 지키며 웅비의 나래를 활짝 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대한민국태권도협회

회장 최창신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최창신] 최창신 회장 “어제 뿌린 씨앗이 내일 열매를 맺기를 바라며” 무예신문 편집부 2018/10/16/
[최창신] 최창신 회장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며, 종주국 태권도의 주춧돌 될 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8/01/04/
[최창신] 최창신 회장 “세계를 향한 태권도 발전에 공헌한 무예신문” 무예신문 편집부 2017/10/17/
[최창신] 최창신 회장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태권도를 만들겠다” 조준우 기자 2017/05/16/
[최창신] 최창신 회장 “공정한 행정 및 일선 도장 활성화에 앞장서겠다” 최창신 회장 2017/01/1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용인대 투혼정심관 임성진 관장 “사명감 있는 무예인 양성이 목표 / 조준우 기자
정부의 대한체육회-KOC 분리가 답인가? / 최종표 발행인
강용준 회장 “민족무예 보존과 실전무예 보급으로 무술사관학교 꿈꾼다” / 조준우 기자
검객들의 진검승부 펼쳐진다! ‘2019 SBS배 전국검도왕대회’ / 장민호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국가대표 코치 부정채용 의혹’ 사무1처장 직무정지 내려 / 장민호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우상호 의원 “국민 건강증진과 스포츠 산업 활성화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 / 조준우 기자
김운용스포츠위원회, 군 태권도 발전 위해 앞장선다 / 장민호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택견에 관한 외국인의 기록(2) / 김영만 무예연구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