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허통천 총재 “단순한 전문 언론의 역할 뛰어 넘어 더욱 성장하길”
기사입력: 2018/10/16 [15: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예신문

안녕하세요. 통천철권도무술연맹 총재 허통천입니다.

 

무예신문의 창간 1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언제나 사실에 기반을 둔 콘텐츠를 제공하는 무예신문의 보도에 항상 고마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또 무예신문의 올곧은 이념은 무예인들 사이에 정평이 나 있습니다. 우리 통천철권도 역시 무예신문의 지면, 인터넷, 모바일을 통해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무예계 소식을 가장 정확하게 전하고 무예인들의 소통을 원활하게 해 주는 무예신문의 역할은 이제 단순한 전문 언론의 역할을 뛰어 넘는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무예신문이 무예 전문 언론으로서 무예계를 잘 이끌어 주기를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창간 16주년을 맞아 새롭게 도약하는 무예신문의 번영을 기원합니다.

 

통천철권도무술연맹

총재 허통천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허통천] 허통천 총재 “기해년 새해에도 무예인의 결기, 굳건히 지켜나갈 것”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17/
[허통천] 허통천 총재 “단순한 전문 언론의 역할 뛰어 넘어 더욱 성장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8/10/16/
[허통천] 허통천 총재 “철권도 교본, 무예 수련에 도움됐으면” 조준우 기자 2018/07/18/
[허통천] 허통천 총재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는 무예인이 되길 바라며…” 무예신문 편집부 2018/01/08/
[허통천] 허통천 총재 “공평한 무예계 소식 보도, 무예정신 기반의 언론사이기에 가능” 무예신문 편집부 2017/10/17/
[허통천] 허통천 총재 “초심을 되새기며, 지치지 않고 달려가는 2017년을 만듭시다” 허통천 총재 2017/01/16/
[허통천] “무예신문과의 인연 소중히 간직하며, 함께 발전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5/10/15/
[허통천] 무예수련, 각 종목 장점 살리고 인성 교육 병행해야 조준우 기자 2015/09/16/
[허통천] "비상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는 한 해 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2/12/3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故 이소룡 집 철거, 안전 위험 우려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G1)’ 개막 / 조준우 기자
하반기 첫 전통무예진흥 기본계획 공청회 열려 / 조준우 기자
소지섭-한지민, 같은 모양의 반지 끼고 있어 / 최하나 기자
‘태권도 미국 보급의 산파’ 이현곤 사범 방한 / 조준우 기자
“사방팔방 세계무예마스터십을 찾아라” / 장민호 기자
2019 태권도원 경연대회 참가자 접수, 총상금 7천만원 / 장민호 기자
우슈 국제심판 천미연 “최고의 국제심판이 되는 것이 나의 꿈” / 박승란 기자
한국,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서 종합 5위 차지 / 장민호 기자
2019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역대 최대 4,522명 참가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