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제9회 대한전통진검 무예 동호인연합회 대회’ 성공리에 개최
기사입력: 2018/11/05 [13: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11월 4일, 전국 진검무예 검사와 내빈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인시 처인구에 있는 용인 진검베기수련원에서 ‘제9회 대한전통진검 무예 동호인연합회 대회’가 치러졌다.


대회는 진검무예동호인연합회에서 주최하고 화랑도검, 전국진검무예동호회, 햇살들무예청박물관, 금산공예가 후원했다.


진검무예동호인연합회 이정직 회장은 “전국 각지에서 참석한 검사들에게 감사드린다. 오늘 대회가 인생에 값진 추억으로 장식되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했다.


이날 국제도법연맹 정찬주 총재, 진검도법 임종상 총재, 재남무술원 명성광 회장, 아카데미 24반무예 김대양 회장, 국제글로벌탐정협회 김준기 대외 협력이사, 안산피구연맹 이양호 회장, 도법전수자 김대환 검사, 국무도 김옥유 경기지부장, 전국진검무예동호회 회장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환영했다.


이날 대회 중에는 지난 10월 26일부터 3일간 열린 세계무술연맹 주최 ‘2018 국제무예연무대회’ 2인 연무 부문에서 2위와 4위를 차지한 ‘진검도법팀’에 대한 축하와 표창도 있었다.


최고령 출전자인 심석섭 검사(74)는 “오랫동안 태권도를 해왔으며 60세부터 진검베기수련을 지속하면서 연령을 초월하여 모든 동호인과 소통하고 친목할 수 있었다. 신체적, 정신적으로 건강해졌다”고 소감을 피력하며, 후배들에게 “평생 검도를 연마할 것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이날 대회는 대나무베기, 집단베기, 대나무 100타베기, 개인연무, 혼합베기 등 11개 종목으로 진행됐다. 시상품으로 1위에게는 진검, 2위에게는 가검, 3위에게는 목검이 수여됐다.

 

임종상 기자 임종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진검베기] ‘제9회 대한전통진검 무예 동호인연합회 대회’ 성공리에 개최 임종상 기자 2018/11/05/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배구여제’ 김연경, 새 팀 찾아 나선다 / 조준우 기자
전통무예진흥법, 물 건너가기 전에 정신 좀 차립시다 / 최종표 발행인
대한태권도협회, 이아름ㆍ장준 등 ‘일탈 행위’ 징계…실효성은? / 장민호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TF팀 구성 호신술 개발 논의 / 장민호 기자
국기원 최영열 원장 업무 복귀, 상대방 오노균 후보 소송 취하 / 조준우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전통무예진흥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 조준우 기자
무투표 국회의장 후보 박병석, 태권도인이자 언론인 출신 /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인의 예술세계 수묵화 개인전 ‘인연의 끈’ / 강찬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