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마크 헌트’ UFC 고별전, 허무한 패배
기사입력: 2018/12/02 [21: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슈퍼 사모안' 마크 헌트가 UFC 마지막 경기에서 패배했다.

 

헌트는 12월 2일(한국시간) 호주 애들레이드 엔터테인먼트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42 저스틴 윌리스와의 대결에서 판정패했다.

 

헌트는 1990년대부터 종합격투기 무대에서 활약한 레전드 스타이다. 2010년 UFC에 데뷔한 이후에도 뛰어난 기량을 선보여 왔다.  헌트는 UFC 마지막 경기인 윌리스전을 끝으로 옥타곤을 떠나기로 결정한 상태였다.

 

헌트는 먼거리에서 미들킥과 로우킥을 시도했고, 윌리스는 카운터펀치를 노렸다. 1라운드는 양 선수 모두 신중한 탐색전이었다. 윌리스는 2라운드 들어 잽과 로우킥을 활용해 공격했다. 헌트는 윌리스와의 거리를 좁히고자 했지만, 윌리스의 잽에 접근전을 펼치지 못했다. 2라운드는 윌리스가 압도했다.

 

3라운도 경기 양상은 비슷했다. 윌리스는 계속해서 잽으로 공격했고, 헌트는 큰 펀치를 휘둘렀지만 적중하지는 못했다. 결국 경기는 윌리스의 판정승으로 종료됐다.

 

헌트 입장에서는 허무한 고별 무대가 됐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UFC] ‘UFC' 란도 바나타, 서브미션으로 1승 거둬 조준우 기자 2019/02/10/
[UFC] ‘마크 헌트’ UFC 고별전, 허무한 패배 조준우 기자 2018/12/02/
[ufc] UFC, 헤비급 블레이즈 vs 은가누 재격돌 결정 조준우 기자 2018/08/27/
[ufc] [UFC] 주니어 도스 산토스 vs 블라고이 이바노프 ‘격돌 장민호 기자 2018/07/11/
[ufc] 맥스 할로웨이, 뇌진탕 증세로 ‘UFC 226’ 출전 무산 장민호 기자 2018/07/05/
[UFC] 료토 마치다, 매너 화제 '역시 무도가' 여창용 기자 2013/10/28/
[UFC] “UFC 벨라토르 따라가지 않을 것” 여창용 기자 2013/08/16/
[UFC] 'UFC 여신' 론다 로우지, 스크린 데뷔 여창용 기자 2013/07/25/
[ufc] UFC 164, 한국 격투기팬 설렌다 여창용 기자 2013/07/23/
[UFC] 헤난 바라오-에디 와인랜드, 오는 9월 격돌 여창용 기자 2013/07/05/
[ufc] UFC106 노게이라 첫 데뷔전 TKO승 김동찬 기자 2009/11/23/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용인대 투혼정심관 임성진 관장 “사명감 있는 무예인 양성이 목표 / 조준우 기자
정부의 대한체육회-KOC 분리가 답인가? / 최종표 발행인
강용준 회장 “민족무예 보존과 실전무예 보급으로 무술사관학교 꿈꾼다” / 조준우 기자
검객들의 진검승부 펼쳐진다! ‘2019 SBS배 전국검도왕대회’ / 장민호 기자
우상호 의원 “국민 건강증진과 스포츠 산업 활성화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국가대표 코치 부정채용 의혹’ 사무1처장 직무정지 내려 / 장민호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충북도민,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붐 조성 나선다 / 장민호 기자
추성훈, 격투기 선수 활동 재개 선언 / 조준우 기자
재부산 호남향우회, 장학금 전달과 자연보호 활동 펼쳐 / 부산 김형근 기자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