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헬스케어
2018 PFT체형관리운동 학술세미나 열려
기사입력: 2018/12/15 [13: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12월 14일 서울 용산에 있는 아이파크몰 컨벤션센터에서 한의사ㆍ의사ㆍ대체의학 전문가와 함께하는 카이로프랙틱 ‘PFT체형관리운동 학술세미나'가 개최됐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린 세미나에는 한국체형관리운동협회 지도자 70여 명이 참가했다.


이날 세미나는 참석자 소개를 시작으로 이효섭 교수의 ‘카이로프랙틱 상부 교정운동’, 김중호 교수의 ‘KSS를 이용한 체형관리운동 실기’, 원장들의 테크닉 발표순으로 이어졌다.


원장들의 테크닉 발표 시간에는 전순희 원장의 실전 테크닉, 김주영 원장의 ‘파동 온열기를 이용한 체형관리운동’, 황대규 원장의 ‘어깨 관리법’, 박만영 원장의 ‘약실침을 활용한 체형관리운동’ 순으로 강의가 이어졌다.


행사 마지막 순서로는 자격검정고시에 이어 자격증 수여와 수료식이 거행됐다. 이날 협회 임원으로 황대규 부회장, 최종태 부회장, 전순희, 김일경, 이상열, 김주영 이사, 민찬기, 노창우 감사가 임원으로 선임됐다.


세미나 참가자들은 실전 테크닉을 연마할 수 있는 값진 자리였다고 평가를 했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체형관리운동] 한국체형관리운동협회, ‘제6기 PFT 최고위 과정’ 개설 장창훈 기자 2019/07/10/
[체형관리운동] 한국체형관리운동협회, 전문가 양성 위한 워크숍 가져 장민호 기자 2019/07/05/
[체형관리운동] ‘100세 시대, 노인건강을 말한다’ 학술세미나 열려 조준우 기자 2019/01/12/
[체형관리운동] 한국체형관리운동협회, ‘학술세미나’ 이달 12일 개최 조준우 기자 2019/01/04/
[체형관리운동] 2018 PFT체형관리운동 학술세미나 열려 조준우 기자 2018/12/15/
[체형관리운동] 2018 전반기 체형관리운동지도사 정기연수교육 열려 조준우 기자 2018/07/02/
[체형관리운동] 체형관리연구소 ‘2017 뷰티힐링숍의 새로운 비전’ 특강 개최 조준우 기자 2017/07/09/
[체형관리운동] 한국체형관리운동협회, 제14차 지도자 연수교육 가져 조준우 기자 2016/09/06/
[체형관리운동] 체형관리운동 최고지도자들, 연수교육 가져 장민호 기자 2015/11/23/
[체형관리운동] “경영악화 문제 심각, 돌파구 시급하다” 유기효 기자 2015/05/04/
[체형관리운동] 한국체형관리운동협회, 최고위 지도자 배출 무예신문 편집부 2014/09/01/
[체형관리운동] “체형관리운동, 활성화에 앞장서겠다 무예신문 편집부 2014/08/30/
[체형관리운동] 체형관리운동, 활성화 꼭 필요하다 여창용 기자 2013/09/02/
[체형관리운동] 체형관리운동이 한류의 미래다! 윤영진 기자 2013/08/31/
[체형관리운동] 체형관리운동 학술포럼 참가자 ‘북새통’ 윤영진 기자 2013/08/3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문체부, 전통무예 진흥 기본계획 발표… ‘전통무예의날’ 지정 / 장민호 기자
‘UFC’ 강경호 쾌조의 2연승, 브랜든 데이비스 이겨 / 조준우 기자
‘UFC’ 맥그리거 또 사고 일으켜… 이번엔 노인 폭행 / 조준우 기자
명불허전 파울로 코스타, 13전 전승 이어가 / 조준우 기자
‘UFC’ 다니엘 코미어, 한 여름의 지각 변동 / 조준우 기자
대한태권도협회 전ㆍ현직 직원, 업무방해 등으로 실형ㆍ벌금형 / 무예신문 편집부
제3기 국제청소년무예캠프, 일주일간 열려 / 장민호 기자
조재기 이사장 “국민건강증진 위한 공공기관의 사명 다하겠다” / 조준우 기자
정지수 황혼의 출격, 80세 나이에 9단 승단 합격 / 조준우 기자
UFC 헤비급 빅 매치, 코미어vs미오치치 / 조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