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
무예
고교생 장준, 2018 월드태권도그랜드슬램 정상 올라
기사입력: 2018/12/17 [17: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 무예신문

 

장준(홍성고)이 그랜드슬램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자인 장준은 1년 만에 정상 등극에 성공, 2020 도쿄올림픽 자동출전권을 두고 올림픽랭킹 1위(12월 기준)인 선배 김태훈(수원시청)과 더욱더 치열한 경쟁을 하게 됐다.

 

중국 우시 타이후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에서 열린 ‘2018 월드태권도 그랜드슬램 챔피언스시리즈’ 마지막 날인 12월 16일(현지시각), 장준이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한국선수 중 유일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58kg이하급에 출전한 장준은 전날 펼쳐진 준결승서 김태훈을 물리친 랭킹 206위 중국의 유슈아이 리앙(Yushuai LIANG)과 결승전에서 맞붙었다.

 

1회전, 장준은 왼 앞발로 상대를 압박하며 오른 주먹으로 선취득점에 성공했다. 후반부에서는 상대를 몸으로 누른 상태에서 주특기인 왼발 머리 내려차기를 성공하며 4대 0으로 세트스코어 1대 0으로 앞서나갔다.

 

2회전에는 상대의 오른발에 몸통을 허용했으나 주먹공격과 감점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종료 8초를 남긴 상태에서 재차 왼발 머리 내려차기를 성공하며 5대 3으로 승리하며 세트스코어 2대 0을 만들었다.

 

3회전은 중반까지 0대 0의 팽팽한 경기가 이어졌다. 1분여를 남기고 장준이 먼저 주먹 공격을 성공했고, 종료 직전 다시 주먹공격으로 결승전의 대미를 장식하며 세트스코어 3대 0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고등학교 3학년인 장준은 올해 8월 모스크바그랑프리시리즈 2차대회와 11월 푸자이라그랑프리파인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장준은 이미 올림픽랭킹 5위로 성큼 뛰어올랐고, 2020 도쿄올림픽 자동출전권 1장이 걸린 그랜드슬램에서도 이 체급 누적포인트 선두로 나서는 기염을 토했다.


남자 80kg이하급에서는 랭킹 53위인 남궁환(한국체대)이 지난해 이 대회 결승전에서 패한 바 있는 랭킹 1위 러시아 막심 크람소프(Maksim KHRAMTCOV)와 설욕전을 벌였다.

 

1회전은 남궁환이 저돌적인 몸싸움으로 상대를 감점 5개의 반칙패로 몰아 세트스코어를 리드했다.

 

2회전에서는 장신의 막심 크람소프를 상대로 오히려 머리 공격으로 승기를 잡았으나 뒷차기 몸통공격을 역전을 내어주며 패했다.

 

3회전에서는 막심의 현란한 왼발 머리 공격에 주춤하며 6대 16으로 세트를 다시 내주었고, 분수령이 된 4회전에서는 6대 1로 앞서던 중 막심 크람소프의 뒷차기에 방심하며 득점을 빼앗겨 6대 9로 패해 세트스코어 1대 3으로 설욕에 실패했다. 그러나 남궁환은 4회전 내내 저돌적인 몸싸움과 투지 넘치는 경기력을 선보여 관중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남자 80kg이상급에서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이자 랭킹 2위 인교돈(한국가스공사)이 랭킹 5위인 이란 사자르 마르다니(Sajjad MARDANI)와 맞서 5회전까지 2대 2로 무승부가 되었고, 골든라운드서 몸통을 내주며 패하고 말았다.

 

여자 49kg이하급 결승전에 오른 랭킹 9위 하민아(삼성에스원)는 랭킹 1위 태국의 패니팍 웅파타나킷(Panipak WONGPATTANAKIT)의 오른발 몸통공격에 활로를 찾지 못하며 세트스코어 0대 2로 패해 2위에 올랐다.

 

남자 68kg이하급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 이대훈(대전광역시체육회)과 여자 57kg이하급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 이아름(고양시청)은 3위에 올랐고, 남자 58kg이하급 김태훈(수원시청)과 여자 49kg이하급 강보라(성주여고)는 4위를 기록했다.

 

남자 68kg이하급에서는 랭킹 10위인 지난해 준우승자 중국의 슈아이 자오(Shuai ZHAO)가 1위에 올랐다.

 

여자 57kg이하급에서는 랭킹 11위인 중국 리준 조우(Lijin ZHOU)가 랭킹 1위인 영국 제이드 존스(Jade JONES)를 상대로 세트스코어를 역전시키며 금메달을 목에 거는 이변을 만들었다.

 

여자 67kg이하급에서는 영국의 랭킹 5위인 영국의 로렌 윌리암스(Lauren WILLIAMS)가 우승을 차지했고, 여자 67kg이상급에서는 역시 영국의 랭킹 1위인 비앙카 웍던(Bianca WALKDEN)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 남자부 결승전과 동메달 결정전은 5판 3선승제로, 여자부 결승전과 동메달 결정전은 3판 2선승제로 치러졌다. 대회 1위자에게는 7만 불, 준우승자에게는 2만 불, 3위자에게는 5천 불의 상금이 주어졌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2020년 1월 올림픽랭킹 기준 상위 5위까지에게 도쿄올림픽 자동출전권을, 그리고 2020년 1월 기준 그랜드슬램 별도의 누적포인트 상위 1위에게 역시 자동출전권을 부여한다. 단, 출전권은 선수가 아닌 해당국가에 주어진다.

조준우 기자 조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태권도] 심재영, ‘지바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동메달 차지 장민호 기자 2019/09/15/
[태권도] 2019 서천국제오픈태권도대회, 닷새간 열려 장민호 기자 2019/08/20/
[태권도] 무주군 태권도시범단, 2019 평창세계태권도한마당서 '두각' 조준우 기자 2019/08/04/
[태권도] [포토] 국립중앙박물관서 펼쳐진 태권도 시연 “I Love Taekwondo” 장민호 기자 2019/07/31/
[태권도] [영상] 국제청소년 무술문화교류대회, 태권도 시범공연 무예신문 편집부 2019/07/21/
[태권도] 제36회 강원학생 태권도대회, 12일부터 사흘간 열려 김승하 수습기자 2019/07/11/
[태권도] ‘태권도 미국 보급의 산파’ 이현곤 사범 방한 조준우 기자 2019/07/07/
[태권도] 루마니아 클루지나포카시에서 열린 ‘수원의 날’ 행사 강후구 수습기자 2019/07/04/
[태권도] ‘태권도 용어 사전’ 출간, 기술 체계 중심 정리 장민호 기자 2019/06/28/
[태권도] 제17회 우석대총장기 전국태권도대회, 진천서 열린다 장민호 기자 2019/06/21/
[태권도] 세계태권도연수원, 사범ㆍ지도강사 명칭 공모 장민호 기자 2019/06/14/
[태권도] [포토] 날아라! 어린이들의 힘찬 발차기 조준우 기자 2019/06/03/
[태권도] 어르신들의 태권 한마당 ‘전국 실버 태권도 경연대회’ 장민호 기자 2019/05/27/
[태권도] 무주군, 도민체전 입상 태권도 선수에 장학금 지급 장민호 기자 2019/05/27/
[태권도] 태권도와 발레의 환상적 앙상블 'LED 비바츠 태권발레' 최현석 기자 2019/05/16/
[태권도] 태권도 꿈나무들의 열전, 전국태권왕대회 ‘성료’ 장민호 기자 2019/05/09/
[태권도] 2019 춘천코리아오픈 국제태권도대회, 7월 4일 ‘개막’ 장민호 기자 2019/05/07/
[태권도] “남산골한옥마을로 정통 태권도 공연 보러 오세요” 장민호 기자 2019/04/20/
[태권도] 송판을 격파하고 있는 ITF 태권도 시범단 장민호 기자 2019/04/12/
[태권도] 남북, 스위스 로잔서 ‘태권도 올림픽 정식종목 25주년 기념’ 합동공연 장민호 기자 2019/03/27/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살세이션’ 댄스 피트니스 워크숍, 성황리에 마쳐 / 강준철 기자
산딸나무, 껍질ㆍ잎ㆍ열매 효능 다 달라 / 대전 임헌선 기자
무예계 적폐청산이 시급하다 / 최종표 발행인
씨름 활성화 나선 문체부, “자랑스런 전통무예” / 조준우 기자
쉬샤오둥의 넘치는 한국 사랑 / 조준우 기자
태권 고장 무주, 태권브이 동상 건립 두고 논란 / 조준우 기자
으름나무 열매의 효능 / 대전 임헌선 기자
전통무예백서를 만드는 이유가 궁금하다 / 대한본국검예협회 임성묵 총재
[택견사 탐구] 일제강점기 이종격투기의 장쾌한 한판승부 / 김영만 무예연구가
국기원, 원장 선거 다음달 11일 실시… 중앙선관위 선거 위탁관리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