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조정원 총재 “올림픽 종목으로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갑시다”
기사입력: 2019/01/02 [10: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예신문

존경하는 전 세계 태권도 가족 여러분,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에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2018년은 여러 가지 뜻 깊은 한 해였습니다.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과 국제태권도연맹 (ITF) 시범단이 역사적인 개막식 사전공연을 갖고 강릉과 서울에서도 합동 공연을 펼쳤습니다. 그리고 4월 WT 시범단의 평양 방문 이후 11월에는 총재단과 시범단이 평양을 방문해 태권도 발전을 위해 합의서를 체결하였습니다.

 

또한, 5월 WT 시범단은 바티칸시국 성베드로 광장서 열린 수요공개미사회에서 아베 마리아에 맞춘 태권무를 선보였습니다. WT 시범단의 태권무를 직접 지켜본 프란치스코 교황은 “태권도를 통해 평화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했다”는 말씀을 미사에서 전해주셨습니다.

 

4월과 8월 세계태권도청소년선수권대회와 8월 부에노스아이레스 청소년 올림픽이 성공리에 막을 내려 태권도를 사랑하는 전 세계 청소년들이 우정과 페어플레이 정신을 맘껏 펼친 한 해였습니다. 또한 5월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학생 종합스포츠 경기대회인 짐나시아드에 태권도가 사상처음 채택되어 전 세계 청소년들에게 태권도 정신을 전달하였습니다. 이들 선수들이 앞으로 태권도의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의 주역이 될 것입니다.

 

8월에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서는 품새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돼 관중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막을 내려 자기 수련과 정신수양을 중시하는 태권도의 다양한 가치를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11월 아랍에미리트 푸자이라에서 개최된 그랑프리 파이널과 갈라어워즈는 선수, 코치, 심판 등이 참가해 지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사상 최대의 상금을 내걸고 2017 중국 우시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된 그랜드슬램 챔피언스 시리즈의 2회 개막을 성공적으로 치러내고 안착한 한 해였습니다.

 

세계태권도연맹의 스포츠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은 지난 한 해에도 계속되어 지난 4월 요르단 아즈락 난민 캠프 내에 태권도전용 교육 건물인 태권도아카데미를 개관했습니다. 난민 청소년들이 안정적이고 깨끗한 환경에서 태권도 수업을 받으며 삶의 의지와 희망을 키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난 4월 방콕에서 열린 스포츠어코드 컨벤션(SportAccord Convention)에서 전 세계 난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기 위해 태권도박애재단(THF)을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한 후 많은 국제스포츠기구들이 관심과 동참키로 해 국제레슬링연맹, 국제탁구연맹 등과도 양해각서를 체결하였고 이번 1월에도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배드민턴연맹과도 협약 체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로써 아즈락 태권도 아카데미에서 다양한 수업이 같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러한 모든 2018 활동들은 전 세계 태권도 가족 여러분들의 성원과 지지가 있었기에 가능하였으며 이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2019년은 특히 중요한 한 해입니다.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터키 안탈리아에서 장애인태권도선수권대회가 2월에 열리며 5월에는 영국 맨체스터에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개최됩니다.

 

올림픽을 한해 앞두고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여 자신의 기량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태권도 가족 여러분의 성원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우리 모두 함께 더욱 큰 애정으로 태권도를 사랑하고 올림픽 종목으로서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갑시다.

 

다시 한 번, 태권도 가족 여러분 모두 행복하시고 하시는 모든 일이 번창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조정원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세계태권도연맹] 올해 태권도 최강자는? ‘2019 WT 갈라 어워즈’ 개최 장민호 기자 2019/11/29/
[세계태권도연맹] 세계태권도연맹, ‘2019 부영 드림 프로그램’ 진행 장민호 기자 2019/11/25/
[세계태권도연맹] 세계태권도연맹, ‘최고의 국제경기연맹상’ 수상 장민호 기자 2019/11/17/
[세계태권도연맹] 세계태권도연맹, ‘저탄소 배출 어워즈’ 수상 장민호 기자 2019/11/01/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 “세계를 향해 나아가는 무예신문이 되길” 무예신문 편집부 2019/10/21/
[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 2022 항저우 장애인아시안게임 정식 종목 채택 장민호 기자 2019/10/10/
[세계태권도연맹] WT, 일본 쿠마가이 도시히토 지바시장에 명예단증 수여 장민호 기자 2019/09/28/
[세계태권도연맹] 도심서 즐기는 태권도의 새로운 변화 장민호 기자 2019/09/16/
[세계태권도연맹] 2019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시리즈 2차전, 일본 지바서 열려 장민호 기자 2019/09/11/
[세계태권도연맹] 삼보와 손 맞잡은 태권도, 양해각서 체결 조준우 기자 2019/09/01/
[세계태권도연맹] 중국, ‘2019 월드컵 팀 챔피언십’ 혼성단체전 우승 장민호 기자 2019/08/25/
[세계태권도연맹] 한국, ‘2019 월드컵 팀 챔피언십’ 남자단체전 준우승 차지 장민호 기자 2019/08/24/
[세계태권도연맹] 2019 월드태권도 월드컵 품새챔피언십, 대만ㆍ미국 강세 장민호 기자 2019/08/23/
[세계태권도연맹] 세계 태권도 강자들 격돌! ‘2019 월드태권도 팀챔피언십’ 22일 개막 장민호 기자 2019/08/21/
[세계태권도연맹] 세계태권도연맹, 도쿄올림픽 준비 상황 설명 장민호 기자 2019/08/14/
[세계태권도연맹] 한국, ‘2019 세계유소년태권도선수권’ 여자부 종합 3위 차지 장민호 기자 2019/08/11/
[세계태권도연맹] 김지연, 2019 세계유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 은(銀) 장민호 기자 2019/08/10/
[세계태권도연맹] [포토]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펼쳐진 ‘태권도 플래시몹’ 행사 장민호 기자 2019/08/09/
[세계태권도연맹] 네팔 국립태권도아카데미, WT 지역훈련센터로 지정돼 조준우 기자 2019/08/06/
[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 케어스' 프로젝트 개막 카투만두에서 열려 조준우 기자 2019/08/0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일선관장들 집합! 합기도계가 어둠속으로 빠져든다 / 대한기도회 합기도무술협회 최상수 회장
갑자기 떠오른 ‘권순우’가 누구길래 / 조준우 기자
홍형기 위원장 “내 삶의 바탕은 ‘무예정신’, 신의(信義) 지키며 성실히 정진하겠다” / 조준우 기자
‘씨름의 희열’ 이승호ㆍ김기수ㆍ손희찬, 파이널 진출 확정 / 장민호 기자
‘코로나19’ 체육도장이 불안하다 / 최종표 발행인
‘UFC’ 얀 블라코비치, 코리 앤더슨 1라운드에 제압 / 조준우 기자
김승호 사무총장 “대한민국 체육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소명’ 끝까지 완수하겠다” / 조준우 기자
최병열 이사장 “무예·체육도장과 상생(相生)하며, 지역 경제 이끈다” / 조준우 기자
합기도 지도사 자격증 발부, ‘특정 단체 독점 우려’ / 조준우 기자
국기원-평창군, ‘2020 세계태권도한마당’ MOU 체결 / 장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