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피니언
칼럼
최창신 회장 “올 한해 한국 태권도가 한껏 용틀임할 수 있기를”
기사입력: 2019/01/02 [10: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무예신문

안녕하십니까, 국기(國技) 태권도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태권도 가족 여러분!

 

한 해를 밝히는 첫 해가 솟아올랐습니다. 어둠을 가라앉히며 피어오르는 햇무리는 붉은빛으로 온 누리를 휘감습니다. 신이 빚은 절묘한 솜씨에 감복하며 순백의 열정으로 2019 기해년(己亥年)을 여는 해를 맞이합니다. 벅차오르는 감동으로 갈망을 담아 열리는 하늘을 마중합니다. 그 황홀한 광채만큼이나 이 한 해에 한국 태권도가 한껏 용틀임할 수 있기를 염원합니다.

 

원망도 성냄도 날려 버립니다. 미움도 탐욕도 묻어 버립니다. 맑고 깨끗한 마음가짐으로 기쁘게 첫 해를 맞이합니다. 소박한 행복을 담아 기도하려 합니다. 저 찬란한 원단의 해가 희망에 부푼 마음을 고이 어루만지며 밀어를 들려주는 듯합니다. “태권도는 대한민국과 운명을 함께할 영혼의 반려로서, 앞으로도 면면히 생명의 불꽃을 태우리라.”

 

자연스레 축복으로 가득 찬 한 해가 되리라 믿습니다. 결코 꺾이지 않는 열정에 불타는 한민족의 국기(國技)인 태권도가 어찌 쇠잔의 그늘에서 허덕일 리 있겠습니까? 굳센 기상과 진취적 정신이 이룬 조화를 바탕으로 밝은 내일을 개척하리라 소망합니다. 아침 햇살을 맞으며 설렘이 시작됩니다. 비상의 나래를 펴고 천하를 뒤덮는 역사의 장을 열 그날이 그려집니다.

 

인류 평화에 이바지하며 전 세계에 화합의 합창을 자아낸 태권도는 국제 사회에서 위상을 드높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태권도협회는 이러한 시대상에 발맞춰 한 알의 씨앗이 되려는 정열을 끊임없이 불사르겠습니다. 대한민국 태권도 가족 여러분! 사랑과 행복으로 가득 찬 한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염원합니다. 아울러 뜻하는 모든 일이 이뤄지기를 바랍니다.

 

2019 기해년 원단에

 

대한민국태권도협회

회장 최창신

무예신문 편집부 무예신문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무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대한민국태권도협회] 최창신 회장 “올 한해 한국 태권도가 한껏 용틀임할 수 있기를” 무예신문 편집부 2019/01/02/
배너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정현, 호주오픈단식 3라운드 진출 실패 / 조준우 기자
“무예계의 분열을 조장하는 단체장, 영구히 퇴출돼야” / 임성묵 총재
‘UFC 레전드’ 조제 알도 은퇴 선언 / 조준우 기자
김혜수 동생 김동희, 유부남… 오는 12월 결혼 / 최하나 기자
김종현 전무 “합기도 발전 근간은 일선 도장 활성화” / 조준우 기자
‘체육계 미투’ 양궁 동성 선배에 성추행 당해 / 장민호 기자
대한민국무예체육단체협의회, 제2기 임원진 출범 / 장민호 기자
자리공(장녹), 신장염에 상당한 효과 / 대전 임헌선 기자
나한일 총재 “해동검도 통합 위한 밀알 되겠다” / 조준우 기자
‘복싱 영웅’ 파퀴아오, 프로통산 70번째 경기서 승리 / 장민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